경상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경상도(慶尙道)는 현재의 경상남도, 경상북도부산광역시, 대구광역시, 울산광역시 일대를 관할했던 행정구역을 일컫는 말로, 영남 지방(嶺南地方)에 해당한다. 경주상주의 앞 글자를 따서 경상도라는 명칭이 유래되었다. 경상도 감영상주에서 1601년 대구로 이전되었다. 1895년(고종 32년)에 진주부, 동래부, 대구부, 안동부로 분할되어 폐지되었다.

경상도[편집]

고대[편집]

경상도는 고대 진한변한의 영역이었다. 낙동강의 동쪽 지역에는 진한의 12개 소국이 존재했고, 낙동강 서쪽에 변한의 12개 소국이 자리하였다. 진한의 소국 가운데 현재 경주를 중심으로 한 신라가 성장하면서 점차 진한 소국들을 합병하였으며 4세기 내물마립간 시기에 낙동강 서쪽 및 경상북도 지역을 장악하였다. 변한의 소국들은 점차 통합되어 2~3세기 무렵 가야의 6개 소국 연합체를 구성하였다. 가야 연맹은 5세기 이후 점차 쇠퇴하여 백제, 신라의 침탈을 받았으며 532년 금관가야의 멸망을 시작으로 562년에 모두 신라에 정복되었다.

6세기 진흥왕 때 경상도 대부분을 장악한 신라는 완산주(完山州), 사벌주(沙伐州) 등의 행정구역을 설치하여 다스렸다. 685년 경, 신문왕이 9주를 정비하면서 경상도 지역에는 사벌주(沙伐州), 삽량주(歃良州), 청주(菁州)의 3개 주가 설치되었다. 757년에는 지명을 한식(漢式)으로 고치면서 사벌주를 상주(尙州), 삽량주를 양주(良州), 청주를 강주(康州)로 개칭하였다. 9세기 이후 신라가 혼란에 빠지면서 각지에서 호족 세력이 발호하였는데 경상도 지역에는 상주의 아자개, 김해의 소율희 등의 호족이 강성하였다. 10세기 초에 후삼국시대가 전개되면서 신라는 경주 인근의 일부 지역만 유지하였고 경상도 북부는 후고구려, 서부는 후백제가 각기 경영하였다. 935년에 신라 경순왕고려에 항복하면서 경상도 일대는 고려의 영토가 되었다.

고려[편집]

고려 태조는 신라를 합병한 뒤 서라벌을 경주(慶州)로 개칭하고 동남도부서사(東南都部署使)를 두었다. 995년고려 성종이 영남도(嶺南道 : 동경유수관 경주), 영동도(嶺東道 : 상주목), 산남도(山南道 : 진주목)를 설치하였으나 곧 유명무실해졌고, 고려 현종 대에 5도양계가 정비되면서 3도를 합쳐 경상도가 설치되었다. 고려 예종 원년(1106년)에 경상진주도(慶尙晋州道)가 되었다가 명종 원년(1171년) 경상주도(慶尙州道)와 진합주도(晋陜州道)로 분리, 명종 18년(1186년) 경상주도로 합쳤다. 이후 상진안동도(尙晋安東道), 경상진안동도(慶尙晋安東道)등의 명칭을 거쳐 충숙왕 원년(1314년)에 다시 경상도가 되었다.

근세[편집]

조선 개국 이후 상주목 산하의 보은, 옥천, 청산, 영동, 황간 등이 충청도에, 무풍이 전라도에 편입되어 영역이 축소 되었다. 단종 복위 운동으로 순흥도호부가 폐지되고 그 영역이 인군 군현으로 분할될때 일부가 충청도 단양, 영춘, 강원도 영월에 편입되면서 경상도의 영역이 조금 더 축소되었다(순흥이 복설되면서 대부분 다시 편입되었다). 관찰사가 업무를 보는 감영은 조선 초기 경주에 두었다가 1408년 상주로 이전하였다. 낙동강을 경계로 경상좌도(慶尙左道)와 경상우도(慶尙右道)로 분리했을때 좌도 감영을 경주에, 우도 감영을 상주에 각각 두었다가 다시 합치면서 감영을 상주에 두었다. 임진왜란으로 상주가 함락된 후 성주, 칠곡, 안동등을 떠돌다가 1601년 최종적으로 대구에 정착하면서 대구는 경상도 지역의 행정 중심지가 되었다. 1895년 지방제도 개편으로 23부제가 도입되면서 기존 경상도 지역에 진주부, 동래부, 대구부, 안동부로 분리되었다가, 1896년 13도제가 시행되어 부가 폐지되고 경상남도경상북도가 설치되었다.

행정 구역[편집]

1895년 23부제가 시행되기 직전 경상도의 행정 구역은 1부, 2대도호부, 3목, 15도호부, 12군, 38현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 부(府)
    • 경주(慶州)
  • 대도호부(大都護府)
    • 안동(安東), 창원(昌原)
  • 목(牧)
    • 상주(尙州), 성주(星州), 진주(晋州)
  • 도호부(都護府)
    • 거창(居昌), 김해(金海), 대구(大邱), 동래(東萊), 문경(聞慶), 밀양(密陽), 선산(善山), 순흥(順興), 영해(寧海), 울산(蔚山), 인동(仁同), 청송(靑松), 칠곡(漆谷), 하동(河東), 함안(咸安)
  • 군(郡)
    • 곤양(昆陽), 김산(金山), 양산(梁山), 영천(永川), 영천(榮川), 예천(醴泉), 청도(淸道), 초계(草溪), 풍기(豊基), 함양(咸陽), 합천(陜川), 흥해(興海)
  • 현(縣)
    • 개령(開寧), 거제(巨濟), 경산(慶山), 고령(高靈), 고성(固城), 군위(軍威), 기장(機張), 남해(南海), 단성(丹城), 봉화(奉化), 비안(比安), 사천(泗川), 산청(山淸), 삼가(三嘉), 신녕(新寧), 안의(安義), 언양(彦陽), 연일(延日), 영덕(盈德), 영산(靈山), 영양(英陽), 예안(禮安), 용궁(龍宮), 웅천(熊川), 의령(宜寧), 의성(義城), 의흥(義興), 자인(慈仁), 장기(長鬐), 지례(知禮), 진보(眞寶), 진해(鎭海), 창녕(昌寧), 청하(淸河), 칠원(漆原), 하양(河陽), 함창(咸昌), 현풍(玄風)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