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예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려 예종
高麗 睿宗
고려의 제16대 황제
본명 왕우(王俁)
재위 1105년 ~ 1122년
종교 불교
왕후 경화왕후
순덕왕후
문정왕후
부왕 숙종
모후 명의왕후
이전 왕 숙종
다음 왕 인종

예종(睿宗, 1079년 2월 11일 (음력 1월 7일)~ 1122년 5월 15일 (음력 4월 8일), 재위: 1105년 ~ 1122년)은 고려 제16대 황제이다. 휘는 우(俁), 자는 세민(世民), 묘호는 예종(睿宗), 시호명렬제순문효대왕(明烈齊順文孝大王)이다. 숙종명의태후 유씨(明懿太后 柳氏)의 아들이다.

약력[편집]

부황인 숙종의 여진정벌에 대한 서소(誓疏)를 간직하고 즉위한 뒤 군법을 정비하고 신기군을 사열하는 등 여진정벌에 힘써 1107년윤관(尹瓘), 오연총(吳延寵) 등으로 하여금 30만의 별무반 중 17만 7천명을 주어 여진 정벌을 단행하여 섬멸하고 이듬해에는 천리장성 동북지역에 9성을 설치하였다. 그러나 계속적인 여진족의 침입과 9성 방비의 어려움, 윤관의 공을 시기하는 자들로 인하여 1년 만에 9성을 철폐하고 여진에게 반환하였다.

1109년 국학(國學)에 학과별 전문강좌인 칠재(七齋)를 설치하여 관학(官學)의 진흥을 꾀하였으며 1112년에는 혜민국(惠民局)을 설치하여 빈민들의 시약을 담당하게 하였고 이듬해에는 예의상정소를 설치하였다. 또한 이자겸 일파를 견제하기 위해 한안인(韓安仁)을 측근 세력으로 양성하였다. 1115년 고려의 속국이었던 동여진 완안부(完顔部)의 추장 아골타가 여진족을 통일하여 황제라 일컫고 나라 이름을 (金)이라 칭한 후 거란(요)에 적대하자, (遼)에서 금나라를 정벌하기 위하여 고려에 원병을 청하였으나 거부하였다. 1116년, 청연각과 보문각을 짓고 학사를 두어 경서를 토론하게 함으로써 유학을 부흥시켰으며 송나라에서 대성악(大晟樂)을 들여왔는데 이것이 바로 아악(雅樂)이다. 제왕운기(帝王韻紀)에 따르면 1117년, 금나라에서 "형인 대여진금국황제(大女眞金國皇帝)가 아우인 고려국 황제에게 글을 보낸다." 는 글로써 화친하기를 청하였으나 조정의 반대로 회답하지 않았으며 1119년 양현고(養賢庫)라는 장학재단을 국학에 설립하였다.

1120년, 팔관회를 열고 태조의 공신인 신숭겸(申崇謙)과 김락(金樂)을 추도하여 도이장가를 지었으며 2년 뒤인 1122년 4월에 붕어하였다. 종양으로 병석에 눕게 되어 한달만에 죽게 되었다.[1] 능은 개성에 있는 유릉(裕陵)이며 시호는 문효(文孝)이다.

도이장가[편집]

  • 主乙完乎白乎 (주을완호백화) 心聞際天乙及昆 (심문제천을급곤)
  • 魂是去賜矣中 (혼시거사의중) 三烏賜敎職麻又欲 (삼오사교직마우욕)
  • 望彌阿里刺 (망미아리자) 及彼可二功臣良 (급피가이공신량)
  • 久乃直隱 (구내직은) 跡烏隱現乎賜丁(적오은현호사정)

가계[편집]

출처[편집]

  1. 박영규, 한권으로 읽는 고려왕조실록 (도서출판 들녘, 1996) 245페이지
전 임
숙종
제16대 고려황제
1105년 ~ 1122년
후 임
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