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혜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려 혜종
高麗 惠宗
고려의 제2대 국왕
본명 왕무(王武)
재위 943년 ~ 945년
다른 이름 혜종
종교 불교
출생일 912년
출생지 나주
사망일 945년 10월 23일(음력 9월 15일)
사망지 송악
왕후 의화왕후
자녀 흥화궁군,경화궁주,정헌공주,왕제,명혜부인
부왕 태조
모후 장화왕후
전임자 태조
후임자 정종
왕가 고려 왕조
왕조 고려 왕조
묘호 혜종
시호 인덕명효선현의공대왕

혜종(惠宗, 912년[1] ~ 945년 10월 23일 (음력 9월 15일)[2])은 고려 제2대 국왕(재위: 943년~945년)이다. 는 승건(承乾), (武), 묘호는 혜종(惠宗), 시호인덕명효선현의공대왕(仁德明孝宣顯義恭大王)이다. 고려 태조 왕건(王建)의 맏아들이다. 어머니는 오다련의 딸 장화왕후(莊和王后) 오씨(吳氏)이며, 비(妃)는 대광(大匡) 임희(林曦)의 딸인 의화왕후(義和王后)이다.

외가의 가세가 미약하여 지위의 위협을 받게 되자 부왕 고려 태조 왕건은 고려 건국 직후 그를 바로 정윤으로 삼은 뒤에 921년 정식으로 태자에 책봉하였다. 재위 3년만에 사망하였으나 사망원인은 불명확하다. 전라남도 출신.

생애[편집]

생애 초반[편집]

출생과 책봉[편집]

혜종912년 나주 흥룡동에서 후일 태조가 되는 아버지 왕건과 어머니 장화왕후 오씨의 아들로 태어났다.[3] 왕건은 아들의 이름을 (武)라 정하였다. 왕건과 오씨가 만났다는 나주 완사천(浣紗泉) 연못은 현재까지 전해오고 있고, 혜종이 태어난 마을은 후대에 가서 임금이 태어난 마을로 전하다가 왕을 상징하는 '용'(龍) 자를 써서 지명이 흥룡동(興龍洞)이 되었다.

태조궁예 휘하에서 나주를 정벌하고 그곳에 주둔할 때, 해주 호족 오부돈의 손녀이며 오다련의 딸인 오씨를 만나 혼인하였다. 첫 부인 신혜왕후에게 아들이 없었기에 그는 왕건의 장자였다. 그러나 서남해안의 호족인 나주의 오씨 집안 세력이 다른 호족들에 비교하여 병력이 약하여 이러한 출신 배경으로 지위가 불안하였으며, 왕건은 바로 원자로 책봉했다가 921년 그를 태자 무로 삼아 국본으로 정한다. 그러나 외가의 가세가 약하여 권력 기반이 약했던 혜종은 후에 왕위쟁탈전에 휘말리게 되었다.

왕건고려를 건국하고 태조에 오른 후 장자 무가 7세때 태조는 그가 보위에 오를 덕이 있음을 알았으나 신하들의 반대가 있을 것을 걱정하여 상자에 자황포를 담아 장화왕후 오씨에게 보냈다. 왕후가 이를 대광 박술희(大匡 朴述熙)에게 보여[3]주었다.

후백제와의 교전 참여[편집]

태조의 뜻을 알아차린 박술희는 여론을 조성하고 태조에게 간청하여 921년 드디어 태자 무로 책봉되었다.[3]

921년(태조 4) 박술희(朴述熙) 등의 도움으로 태자 무로 책봉된 뒤, 태조를 따라 후백제를 쳐서 공을 세웠다. 태자 무태조를 도와 신라후백제를 차례로 토평하는데 참여하였다.

943년 태조가 죽자 즉위하였으나, 이복동생인 왕요(王堯)와 왕소(王昭)가 왕위를 엿보았다. 그들은 태조의 제3비인 신명순성왕후 유씨의 소생이며 충주 지역 호족이었던 유긍달(劉兢達)의 외손으로, 충주 유씨는 혼인을 통해 여러 세력과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즉위[편집]

즉위 초반[편집]

944년 광평시랑 한현규와 예빈경 김염을 진(晋)나라에 보내어 왕위를 계승한 것을 알리고 거란족을 쳐부순 것을 하례하였다.

이복 동생 왕요왕소가 왕위에 도전하고 있음을 눈치챈 왕규(王規)는 945년(혜종 2) 이 사실을 알렸으나 혜종은 둘을 벌하지 않았다. 혜종이 이 둘에게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자 불만을 품은 왕규는 자신의 외손자인 광주원군(廣州院君)을 임금으로 세우려고 했다.

945년 후진에서 광록경 범광정과 태자세마 장계응을 파견, 그에게 지절 현도주도독 상주국충 태의군사 고려국왕(持節玄度主都督上柱國充太義軍使高麗國王)으로 책봉하는 교서를 내렸다. 그러나 그해 혜종을 지지하던 태조의 최측근 박술희왕규 일파와 왕제 요 일파에 의해 역모의 누명을 쓰고 강화도로 유배되었다가 살해된다.

왕규 모역설[편집]

왕규는 당시 혜종에게도 후궁으로 자신의 딸 후광주원부인 왕씨(後廣州院夫人王氏)를 시집보내 태조혜종, 양인의 국구의 위치에 있었다. 이 때문에 광주원군 추대설은 후대에 왕요 때나 광종 때에 날조되었다는 의견도 있다. 왕규혜종에게 왕제인 왕요왕소가 제위를 노리는 것 같으니 유의하라는 고변을 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혜종은 동생들을 시험하였다 하며 자신의 딸 경화궁부인(慶化宮夫人)을 광종의 후궁으로 주기도 하였다. 그러나 혜종왕요왕소를 처벌하지는 않았다.

왕권다툼 속에서 혜종은 명확한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가 945년 병으로 죽었다.

사후[편집]

이어 이복동생 왕요(王堯)가 위에 올랐는데, 혜종의 유언에 따라 계승한 것이 아니라 사료에는 스스로 군신의 추대를 받아 위에 오른 것으로 나와 있어 논란의 여지가 있으며, 혜종이 병으로 죽었는지 알 수 없다. 젊어서부터 기질이 호탕하고 도량이 넓었으며, 지혜와 용맹이 뛰어났다고 한다. 혜종의 능은 개성(開城)의 순릉(順陵)이다.

가계[편집]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고려의 제왕 중 혜종, 정종, 광종, 충정왕은 고려사나 고려사절요에 생일이 나와 있지 않아 알 수 없다.
  2. 《고려사》〈세가〉권2
  3. 태조 왕건의 뒤를 이은 혜종(912~945)
전 임
태조
제2대 고려국왕
943년 ~ 945년
후 임
정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