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Korea-8provinces.jpg

팔도(八道)는 조선시대 광역 행정 구역을 이르는 명칭이다. 1413년 태종한반도를 여덟 개의 로 분할하였는데, 팔도는 조선시대 대부분의 기간 동안 대체적으로 그 행정구역을 유지하였다. 고종 33년 (1896년)에 을미개혁의 일환으로 팔도 중의 다섯 개의 도가 남·북도로 나뉘었고[1], 광복(1945년)까지 이 체계가 유지되었다.

‘팔도’라는 말은 오늘날에도 ‘한반도의 여러 지방’이라는 뜻으로 사용되며, 여러 지방의 아리랑이 ‘팔도 아리랑’으로도 불리고 여러 지방의 김치가 ‘팔도 김치’로도 불린다. 그러므로 ‘팔도’라는 말은 ‘한민족의 전통 문화’라는 의미도 나타낸다고 할 수 있다.

각 도의 이름은 그 도의 대표적인 도시의 이름의 첫 두 글자로 만들었다. 예를 들면, ‘충청’은 충주의 ‘충’과 청주의 ‘청’을 따서 만들었다. 경기도에만 예외적으로 ‘서울 주변’이라는 뜻인 ‘경기(京畿)’라는 이름이 붙었다.

아래의 표는 도청 소재지와 지방 이름에 대하여 고산자 김정호1857년에 제작한 동여도(東輿圖) 및 1896년의 행정구역 개편을 따라서 정리한 것이다.

이름 이름의 유래 지방 방언 수부(首部)
감영 위치
1896년의 지명
강원도(江原道) 강릉 + 원주 관동[2] 영동: 영동 방언
영서: 경기 방언
원주 강원도
경기도([3]道) 한자 의미 참조 기전(畿甸) 경기 방언 서울 (돈의문 밖) 경기도
경상도(慶尙道) 경주 + 상주 영남 동남 방언 상주 (1601년)
대구
경상남도
경상북도
전라도(全羅道)[4] 전주 + 나주 호남 전라 방언 [5] 전주 전라남도
전라북도
충청도(忠淸道) 충주 + 청주 호서 충청 방언 충주 (1602년)
공주
충청남도
충청북도
평안도(平安道) 평양 + 안주 관서 서북 방언 평양 평안남도
평안북도
함경도(咸鏡道)[6] 함흥 + 경성 관북[7] 함경도 방언 함흥 (1600년)
영흥
함경남도
함경북도
황해도(黃海道)[8] 황주 + 해주 해서 황해도 방언 해주 황해도[9]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칙령(勅令) 제36호, 〈지방 제도와 관제 개정에 관한 안건〔地方制度官制改正件〕〉(《고종실록33년 8월 4일)
  2. 강원도 동·서부가 영서·영동으로 불리는데 ‘영동’은 종종 의미가 확대되어 강원도 전체를 가리키기도 한다.
  3. 기(畿)는 ‘수도 도로 사방 500리 이내의 임금이 다스리는 땅’이라는 뜻이다.
  4. 전통적으로 전라도의 일부로 간주된 제주도(濟州島)는 1946년에 도(道)로 승격되어 행정 구역 명칭은 제주도(濟州道)가 되었다. 대한민국 정부는 2006년 7월 1일에 제주도를 제주특별자치도(濟州特別自治道)로 승격시켰다.
  5. 제주도에서는 독특한 제주 방언이 쓰인다.
  6. 함경도라는 이름은 팔도 성립 당시부터 있었던 명칭이 아니다. 당초 태조 때에는 영흥(永興)과 길주(吉州)의 이름을 따서 영길도(永吉道)라 하였다. 1416년(태종 16년) 함주(咸州)를 함흥부(咸興府)로 승격시킨 뒤에는 함길도로 이름을 바꾸었다. 1467년(세조 13년)에 일어난 이시애의 난으로 1470년 함흥부가 함흥군으로 강등되고 관찰사의 본영을 영흥부로 옮기게 되어, 이 영흥부와 안변도호부(安邊都護府)의 이름을 따서 영안도(永安道)로 다시 이름이 바뀌었다. 1509년(중종 4년)에는 다시 함흥부(咸興府)와 경성 도호부(鏡城都護府)의 이름을 따서 함경도로 개칭하였다.
  7. 가끔 함경도 남부(현재의 함경남도)가 관남(關南)으로 불렸다.
  8. 바다 이름인 황해와 한자가 같으며 실제로 황해를 끼고 있지만, 도의 명칭과는 무관하다.
  9.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1954년에 황해도를 ·도로 나누었다.
이 전
5도 양계
조선의 행정 구역 체계
1413년 ~ 1895년
다 음
 이십삼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