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강원도(江原道)는 관동 지방(關東地方)에 해당하는 지역이다. 1395년에 설치되었고 강원도라는 이름은 도의 주요 도시인 강릉과 감영 소재지였던 원주에서 따 온 것이다.

명칭[편집]

강릉과 원주가 속해 있는 도 이름. 고려 성종 14년(995년)에 지방구역을 10도로 구획할 때 함경도와 합하여 삭방도라 하였다가, 명종 8년(1178) 삭방도를 폐하고 함경도와 강릉 일대 해안을 명주도, 영서인 춘천·철원 등지를 동주도라 개칭하였다. 조선 태조 4년(1395년) 강원도로 하고, 효종·숙종 때 원양도 또는 강양도라 하였으나 얼마 뒤에 다시 강원도로 고쳤다. 조선시대 중엽에 강릉에서 역명사변이 일어나서 10년 동안 원춘도로 고친 일이 있다. 고종 24년(1887) 춘천에 유수군을 두고 강원도와 그 관할을 달리하였으나 32년(1895)에 도를 폐하고 춘천 유수군을 춘천부로 개칭하여 강릉 및 춘천에 관찰부를 두었는데, 원주·영월·평창·정선의 4군은 충주 관찰부로 이속되고, 다음 해(1896) 23부를 폐지, 전국을 13도로 분할할 때, 다시 강원도와 강릉도를 병합하여 강원도라 하고 관찰도를 춘천에 두었으며, 이때 원주 이하 4군이 다시 돌아왔다.[1]

역사[편집]

강원도의 분리[편집]

1945년에 강원도는 38선을 기준으로 분할되어 북쪽은 소련군, 남쪽은 미국군이 진주하였다. 이후 남북 분단으로 인해, 두 개의 정부가 각자 관할하게 되었다.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글로벌세계대백과사전 - 각 도의 유래 http://donation.enc.daum.net/wikidonation/ency.do?vol=005&code=001001003000000000
  2. 칙령 제98호 지방제도의개정에관한안건
  3. 칙령 제36호 지방제도와관제개정에관한안건
  4. 조선총독부령 제111호 (1913년 12월 2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