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렴청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수렴청정(垂簾聽政)은 동아시아에서 나이 어린 이 즉위했을 때 왕의 어머니할머니, 또는 큰어머니나 작은어머니가 대리로 정치를 맡는 일을 말한다(→섭정). 말의 어원은 왕대비가 남자인 신하 앞에서 얼굴을 드러내지 않기 위해 왕의 뒤에서 발을 내리고 이야기를 듣던 데에서 비롯하였다. 엄밀히 말해 수렴청정과 섭정은 다르지만, 한국에서는 섭정하는 사람이 여자이면 수렴청정으로 여긴다.

한국에서 수렴청정에 대한 최초의 기록은 고구려 태조대왕이 7세의 나이로 즉위하자 태후가 섭정하였다는 삼국사기의 기록이다.

조선왕조의 수렴청정[편집]

  • 예종 : 19세의 나이로 즉위하여 어머니인 정희왕후왕대비로서 1년 동안 수렴청정을 하였다. 당시 예종은 충분히 친정을 할 수 있는 나이였으나 몸이 병약하여 모후의 도움을 받았다.
  • 성종 : 13세의 나이로 즉위하자 할머니인 정희왕후대왕대비로서 7년 동안 수렴청정을 하였다.
  • 명종 : 12세의 나이로 즉위하여 어머니인 문정왕후대왕대비로서 8년 동안 수렴청정을 하였다.
  • 선조 : 16세의 나이로 즉위하자 명종의 비이며 양어머니인 인순왕후왕대비로서 1년 동안 수렴청정을 하였다.
  • 순조 : 11세의 나이로 즉위하자 계적증조모인 정순왕후대왕대비로서 3년 동안 수렴청정을 하였다.
  • 헌종 : 8세의 나이로 즉위하자 할머니인 순원왕후대왕대비로서 7년 동안 수렴청정을 하였다.
  • 철종 : 19세의 나이로 즉위하자 양어머니인 순원왕후대왕대비로서 3년 동안 수렴청정을 하였다. 당시 철종은 충분히 친정할 수 있는 나이였으나 정치 능력이 부족하여 순원왕후의 도움을 받았다.
  • 고종 : 12세의 나이로 즉위하자 양어머니인 신정왕후대왕대비로서 1년 동안 수렴청정을 하였다.

일찍 친정을 시작한 조선 왕[편집]

한편, 19세에 즉위했음에도 불구하고 수렴청정을 받은 왕이 있는가 하면 20세 전부터 친정을 시작한 왕도 있었다.

  • 단종 : 12세의 어린 나이로 즉위했으나 수렴청정을 해줄 왕대비대왕대비가 부재하여 어쩔 수 없이 영의정 황보인, 좌의정 김종서, 수양대군 등의 도움을 받으며 친정을 했다.
  • 연산군 : 19세에 왕위에 올랐으나 즉위한 달이 며칠만 지나면 성년이 되는 때인 12월이었던 이유로 별 문제 없이 친정을 시작했다.
  • 중종 : 19세에 즉위했으나 두뇌가 명석한 탓에 일찍 친정을 시작할 수 있었다.
  • 숙종 : 즉위 당시 14세였으나 명민하고 학문이 뛰어나 모후 명성왕후의 반대를 뿌리치고 친정을 시작했다.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