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문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선 문조
익종대왕 영정.jpg
선원보략에 그려진 문조의 어진
별명 익종, 효명세자
출생 1809년 9월 18일
사망 1830년 6월 25일
국적 조선
직업 왕세자, 정치인
종교 유교(성리학)

문조(文祖) 또는 익종(翼宗, 1809년 9월 18일 (순조 9년 음력 8월 9일) - 1830년 6월 25일 (순조 30년 음력 5월 6일))은 헌종의 아버지로서 조선의 추존왕이고 대한제국의 추존황제이다. (字)는 덕인(德寅)이며 이(李), (諱)는 영(旲), 본관전주(全州)이다.

1819년(순조 19년) 왕세자에 책봉되었고, 1827년 부왕 순조의 명으로 대리청정을 하였으나, 청정 4년만인 1830년 병으로 사망하였다. 후에 아들 헌종이 즉위하면서 익종으로 추존되었고, 고종이 그의 양자 자격으로 즉위한 뒤에는 황제로 추존되었다.

정식 시호문조체원찬화석극정명성헌영철예성연경융덕순공독휴홍경홍운성렬선광준상요흠순공우근탕정계천건통신훈숙모건대곤후광업영조장의창륜행건배녕기태수유희범창희입경형도성헌소장굉유신휘수서우복돈문현무인의효명익황제(文祖體元贊化錫極定命聖憲英哲睿誠淵敬隆德純功篤休弘慶洪運盛烈宣光濬祥堯欽舜恭禹勤湯正啓天建通神勳肅謨乾大坤厚廣業永祚莊義彰倫行健配寧基泰垂裕熙範昌禧立經亨道成獻昭章宏猷愼徽綏緖佑福敦文顯武仁懿孝明翼皇帝)로 재위에 오르지 못한 추존왕임에도 불구하고 역대 조선 국왕중 가장 긴 시호를 가지고 있다. 세자 시절에 사망하였기 때문에 흔히 효명세자(孝明世子)로도 불린다.

생애[편집]

절반으로 불에 탄 문조의 어진

효명세자는 1809년(순조 9) 순조순원왕후의 장자로 창덕궁 대조전에서 태어나[1] 1812년, 왕세자에 책봉되었으며, 1817년 성균관에 입학하였다. 1819년 음력 10월에 세자빈(신정왕후)과 가례를 올렸다.

1827년에는 아버지 순조의 명에 따라 대리청정을 하여, 안동 김씨세도 정치를 견제하고 처가인 풍양 조씨의 인물과 다른 당파의 인물들을 중용하였으며[1] 이인좌의 난 이후 축출당한 소론계열 인사들을 추가로 등용하였다. 1828년에는 창덕궁 내에 연경당(演慶堂)을 세우기도 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은 1830년 5월창덕궁 대조전에서 사망하였다.[1] 당시 그의 나이 22세였다.

사후에 아들인 헌종이 순조의 뒤를 이어 왕으로 즉위한 뒤 그를 익종(翼宗)으로 추존하였으며 이후 족보상 6촌이 되는 흥선대원군의 둘째 아들인 이명복이 그의 입승대통을 이어받아 왕(고종)으로 즉위하였다.[1] 대한제국 성립 이후인 1899년에는 양자인 고종에 의해 문조익황제(文祖翼皇帝)로 재추존되었고 능은 경기도 구리시 동구릉 경역내에 위치한 수릉(綏陵)이다.

수릉의 문인석상

시호[편집]

1863년 신하들의 건의로 이듬해 홍운 성렬 선광 준상(洪運盛烈宣光濬祥)의 존호가 올려졌다. 1868년 11월에는 요흠 순공 우근 탕정(堯欽舜恭禹勤湯正)의 존호를, 1875년 11월에는 계천 건통 신훈 숙모(啓天建統神勳肅謨)의 존호가 더해지고, 1876년 11월에는 건대 곤후 광업 영조(乾大坤厚廣業永祚)의 존호가 추가되었다.

1878년에는 다시 장의 창륜 행건 배녕(莊義彰倫行健配寧)의 존호가 더해졌다. 기태 수유 희범 창희(基泰垂裕熙範昌禧), 1886년 11월에는 입경 형도 성헌 소장(立經亨道成獻昭章)의 존호가 더해져 체원찬화석극정명성헌영철예성연경융덕순공독휴홍경홍운성렬선광준상요흠순공우근탕정계천건통신훈숙모건대곤후광업영조장의창륜행건배녕기태수유희범창희입경형도성헌소장돈문현무인의효명대왕(體元贊化錫極定命聖憲英哲睿誠淵敬隆德純功篤休弘慶洪運盛烈宣光濬祥堯欽舜恭禹勤湯正啓天建通神勳肅謨乾大坤厚廣業永祚莊義彰倫行健配寧基泰垂裕熙範昌禧立經亨道成獻昭章敦文顯武仁懿孝明大王)이 되었다.

이후 1900년 대한제국 수립 후 황제로 추존되면서 익황제가 되면서 체원찬화석극정명성헌영철예성연경융덕순공독휴홍경홍운성렬선광준상요흠순공우근탕정계천건통신훈숙모건대곤후광업영조장의창륜행건배녕기태수유희범창희입경형도성헌소장굉유신휘수서우복돈문현무인의효명익황제가 되었다.

가족관계[편집]

세자 책봉 초반에 사망하였으므로 후궁은 없다.

기타[편집]

글과 춤을 좋아하여 직접 무용 춘앵전을 편곡하기도 하였으며 춤을 출 장소인 연경당(演慶堂)을 지었다. 이만큼 음악에 관심을 보인 조선의 왕 또는 세자는 세종과 세조 이후 유일하다. 조선에서 예악(禮樂) 곧 예의와 음악은 정치의 근본으로 여겨졌으며 정치의 기반을 다지려던 임금들은 예의 또는 음악에 관심을 쏟았다. 조선 전기의 세종과 세조 또한 그러하며 조선 후기의 효명세자, 곧 익종 또한 그렇다고 여겨진다. 다시 말해 왕권이 약해지던 조선 후기에 왕권의 기반을 다지려 음악에 관심을 쏟은 것이라 여겨지며 이러한 바를 높이 사 아버지 순조는 그의 죽음 뒤에 글월(文)로 옛적(古)을 드러냈다(示)해서 문호(文祜)라는 시호(諡號)를 내렸다.

왕세자입학도첩(王世子入學圖帖)은 1817년(순조 17) 3월 11일 성균관에서 치러진 효명세자의 입학례를 기념한 화첩이다. 2010년 6월 17일 서울특별시의 유형문화재 제307호로 지정되었다.

그의 초상화는 여러 점이 있었다. 헌종 때 그의 어진이 그려졌고, 고종 때 다시 그의 어진이 제작되었다. 현전하는 것은 고종 때 그려진 어진으로, 국립중앙박물관에 보존중이었으나 한국전쟁 당시 동란으로 불에 일부 탔다. 그러나 영정의 훼손이 심하고 얼굴 부분을 알아볼수 없어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았다. 현재 전하는 초상화로는 선원보략에 그려진 어진이 있다.

한편, 청나라에서 내린 시호는 강목왕(康穆王)이나, 청나라와의 외교 이외에는 사용치 않았다.

주석 및 참고문헌[편집]

  1. 유네스코 등록 세계유산, 창덕궁(3) :: 네이버 뉴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