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울 문묘와 성균관
(서울 文廟와 成均館)
대한민국 대한민국사적

성균관 대성전
종목 사적 제143호
(1964년 11월 10일 지정)
면적 81,673㎡
시대 조선 시대
소유 국유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1
정보 문화재청 문화유산 정보
서울 문묘 및 성균관
〈대성전·동무·서무·삼문·명륜당〉
(서울 文廟 및 成均館
〈大成殿·東廡·西廡·三門·明倫堂〉)
대한민국 대한민국보물

성균관 명륜당
종목 보물 제141호
(1963년 1월 21일 지정)
수량 5동
시대 조선 시대
소유 국유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 25-1
정보 문화재청 문화유산 정보

성균관(成均館)은 고려 말부터 이어진 조선의 최고 교육기관이다. 한국의 옛 대학(大學)으로 그 명칭은 고려 충렬왕 때 국학(國學)을 성균관으로 개명한 데서 비롯하였다. 공민왕 때는 국자감(國子監)이라 부르다가 곧 성균관으로 복귀되었는데 1894년 갑오개혁에 이르기까지 조선 일대를 걸쳐 한국의 최고 교육기관이었다.

연원[편집]

고려의 최고교육기관인 국자감고려 충렬왕성균감(成均監)으로 바뀌었다가 충선왕 때 성균관으로 바뀌었다. 그 뒤로도 몇 차례 개칭되었다가 1362년에 성균관으로 개칭되어 조선으로 이어져서, 조선 시대에는 성균관이 한양과 개성에 한 곳씩 두 개가 존립하였다. '성균'은 주례의 대사악에 나오는 용어로, 음악을 조율하는 것과 같이 어그러짐을 바로잡고, 지나치고 모자라는 것을 고르게 한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 한편 고구려 때부터 나라의 최고교육기관을 가리키던 이름인 태학(太學)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리었다. 지사와 동지사가 있으나 실질적으로 정삼품 대사성이 최고 책임자이다.

입학 자격[편집]

진사시생원시에 합격한 사람에게는 우선적으로 성균관 입학 기회가 주어졌고, 그 외에 선발시험인 승보(升補)나 음서를 통해 입학할 수 있었다. 정원은 200명이었으나 유동적이었다. 또한 성균관 유생을 학생 또는 성균관 학생이라 부르기도 하였다. 대개 정원은 200명으로 여기에 미달하면 사학생도·유음적자(有蔭嫡子)·소과초시 입격자(小科初試入格者)·조관(朝官) 등에서 보충하였다. 학생은 기숙사 '재(齋)'에 반드시 머물며 학령(學令)의 교칙을 엄수해야 한다. 그들의 자치활동으로 재회(齋會)라는 집회가 있고 장의(掌議)·색장(色掌) 등의 회장과 간부진을 둔다. 장의는 재회를 절대적으로 선도하며 학령을 어긴 유생을 문책하여 출재(黜齋:퇴학)할 권한을 가졌다. 그리고 사문유사(斯文有事)나 토역(討逆)이 있을 때 장의의 발론으로 연명(聯命) 상소한다. 이를 유소(儒疏)라 하며 이 모임을 대의사(大議事)라 한다. 유소시에는 사학에서 호응하며 궐문 앞에 연좌하여 왕의 비답(批答)을 기다린다. 유소가 여의치 못할 때는 식사를 거절하는 시위로써 권당(捲堂)을 행하며 나아가 성균관을 비워버리는 공관(空館)이라는 동맹 휴학에 들어간다. 이것은 식자층의 여론을 환기하는 역할을 하였다. 그 밖에 유생은 대과(大科)에 응시할 수 있는 자격을 갖는다.

역사[편집]

비천당

1398년(태조 7) 조선 태조는 숭교방(崇敎坊 : 명륜동)에 성균관 건물을 준공하고 고려 제도대로 유학(儒學)을 강의하는 명륜당, 공자(孔子)를 모신 문묘(文廟), 유생들이 거처하는 재(齋)를 두었다. 태종은 땅과 노비를 지급하고 친히 문묘에서 제사지내고 왕세자의 입학을 명령하니 그 후 이것은 상례가 되었다. 여러 왕을 거치는 동안 경기도 연해의 섬, 전라남도 해안의 어장과 많은 땅이 부속되었다. 규모는 성종 때에 완성되었는데, 향관청(享官廳)과 존경각(尊經閣 : 도서 창고)도 이때 증설되었고 현종 때 비천당(丕闡堂 : 과거장), 숙종 때 계성당(啓聖堂)이 세워졌다.

대한제국 고종 때인 1887년에 조선 최고의 국립교육기관이었던 성균관(成均館)은 경학원(經學院)으로 개칭되었으며 1894년에 폐지되었다. 그 후로도 성균관은 유생(儒生)의 교육기관으로서 명목만은 유지해갔으나, 1910년 일제에 국권이 침탈된 이후 유생교육기관으로서의 기능마저 상실되었고, 폐지되었던 경학원으로 개칭되어 경전을 가르치는 사설 전문학원으로 전락하였다. 1945년 10월 17일 군정법령 제15호 제국대학명칭변경에 의해 경학원은 성균관으로 명칭을 회복하였다.

명륜학원, 명륜전문학교로 불리다가 광복과 함께 성균관의 이름을 되찾았다. 광복 이후 유림의 성금으로 성균관대학교가 설립되었으나 삼성그룹이 재단을 인수하면서 원래의 성균관은 별도로 독립해 지금의 성균관대학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 현재의 성균관은 유교 및 전통문화 전문 교육기관으로 운영되고 있다. [1][2]

구성[편집]

관원으로는 총책임자로 지관사(知館事 : 홍문관 대제학이 겸임)를 두고 그 밑에 동지관사(同知館事 : 겸직) 1명, 전임관원으로 대사성(大司成 : 정3품) 1명, 제주(祭酒 : 정3품) 2명, 사성(司成 : 종3품) 1명, 사예(司藝 : 정4품) 2명, 사업(司業 : 정4품) 1명, 직강(直講 : 정5품) 4명, 전적(田籍 : 정6품) 13명, 박사(博士 : 정7품) 3명, 학정(學正 : 정8품) 3명, 학록(學錄 : 정9품) 3명, 학유(學諭 : 종9품) 3명이 있었다. 이 중 박사 이하는 정원 외에 봉상시(奉常寺)의 관원과 사학(四學)의 훈도(訓導)가 겸직한 것이 있었다. 입학 유생의 정원은 200명으로 문과의 소과(생원시,진사시)에 합격한 생원과 진삭 입학하도록 되어 있었으나 부족할 경우에는 동,서,남,중학의 사학의 생도나 공신 자제 가운데서 일정한 시험을 거쳐 선발한 인원으로 보충하기도 하였다. 뒤에 경비 부족으로 영조 때는 정원을 120명, 조선 말기에는 100명으로 한 일이 있다.

유생 운동[편집]

조선시대의 최고학부인 성균관 유생들이 집단적 행동으로 국정을 비판하거나 왕에게 상소한 운동. 1398년 유학 교육기관으로 개설되어 성종때에 그 체제의 탄생을 본 성균관은 역대(歷代) 제왕의 적극적인 보호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대제학(大提學) 이하의 석학들이 깊이 관계하고, 뒤에 고관·대학자가 거의 모두 여기서 나와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되었다. 따라서 재학 중 인 유생들은 정주학(程朱學)의 입장에서 국정에 대한 비판자 역할을 하였고, 이교(異敎)를 사도(邪道)라 하여 배척하는 데 앞장섰으며, 국란(國亂)이 있을 때는 충의지심에서 집단 저항운동을 일으키기도 하였다. 그러나 때로는 당파싸움에 이용되기도 하였고, 보수적인 편견으로 새로운 종교·사상의 등장을 봉쇄하는 반동적 역할도 하였음은 부인할 수 없다. 중요한 것을 간추려보면 아래와 같다.

  1. 1519년 기묘사화 때 성균관 유생들은 조광조의 사면을 항소(抗訴)하였으나 실패하였다.
  2. 1611년 정인홍(鄭仁弘)이 이언적(李彦迪)·이황(李滉)의 문묘종사를 논박하자 성균관 유생들은 정인홍을 청금록(靑衿錄)에서 삭제하였다.
  3. 1893년 동학교도들이 교조 최제우의 신원운동(伸寃運動)을 전개하자 성균관 유생들은 동학 탄압을 상소하였고, 동학교도들은 이에 대항하여 광화문 복합상소(伏閤上訴)·보은대시위를 하게 되었다.
  4. 1902년 성균관 유생 신채호(申采浩) 등은 이하영(李夏榮) 등의 매국음모를 규탄하였다.

재단법인[편집]

재단법인 '성균관'은 윤리정신에 기하여 도의의 천명, 윤리의 扶植, 문화의 발전 및 공덕의 진흥을 위하여 1963년 12월 1일 설립된 문화체육관광부 소관의 재단법인이다. 소재지는 서울특별시 종로구 명륜동 3가 53에 있다. 주요사업은 문묘향사, 성균관 및 유도회의 유지 관리, 지방향교의 통할 관리, 학술 및 문예의 연구보급, 교화 및 사회사업의 경영 및 보조, 유도신문의 간행 등이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 자랑스런 성균관 꽃피우는 유교문화 올바른 인성교육 성균관 예절교실 :::
  2. ::: 성균관의 역사 :::

바깥 고리[편집]

위키미디어 공용에 성균관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