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예림서원에 있는 구영당

서원(書院)은 조선 중기 이후 설립된 사설 교육 기관이며, 유교의 성현에게 제사를 지내던 곳이다.

이름의 유래[편집]

서원의 명칭은 당나라 현종 때 여정전서원(麗正殿書院)·집현전서원(集賢殿書院) 등의 설치에서 유래하였다. 원래 내외의 명현(名賢)을 제사하고 청소년을 모아 인재를 기르는 사설기관이었는데, 선현을 제사하는 사(祠)와 자제를 교육하는 재(齋)를 합하여 설립되었다고 한다.

설립 배경[편집]

조선은 건국 초기부터 유교 중심 정책을 써서 고려의 사원(寺院)을 대신하여 서재(書齋)·서당(書堂)·정사(精舍)·선현사(先賢祠)·향현사(鄕賢祠) 등을 장려하였다. 세종은 특히 이를 장려하여 상을 준 일이 있었다.

그러나 이때의 서원은 재와 사의 두 기능을 겸한 것이 못 되었으니 1542년(중종 37년) 풍기군수 주세붕이 순흥에서 고려의 학자 안향을 모시는 사당을 짓고 이듬해 백운동서원이라 한 것이 조선 최초의 서원이었다.

그 후 전국 각지에서 많은 서원이 생겼으며, 1550년(명종 5년)에는 이퇴계의 건의로 임금이 백운동서원에 소수서원이라는 액(額 : 간판)을 하사하고 책·노비·전결(田結) 등을 주어 장려하였다. 이것이 사액서원(賜額書院)의 시초가 되었으며 마침 황폐해 가는 향교에 대신하여 국가의 보조를 받는 서원이 각처에 설치되었다.

그리하여 명종 이전에 설립된 것이 29개, 선조 때는 1백 24개, 숙종 때에는 1도에 80 ~ 90개를 헤아리게 되었다.

기능[편집]

서원은 명목상으로 성리학을 연구하고 선현을 제사지낸다는 설립 목적을 가지고 있었고, 그밖에도 지방 사족의 지위를 강화해 주는 기능도 가지고 있었다. 사화로 말미암아 향촌에 은거하여 생활하던 사림의 활동 기반이었으며, 임진왜란 이후에 급속히 발전한다.[1]

서원은 유학의 성현들을 모시는 사당 또는 사묘의 역할, 향약 등의 향촌 질서를 정하고 백성들을 계도하는 역할, 단순한 교육이 아닌 학문 연구와 발전의 기능을 하는 연구소 역할을 담당했다. 그러한 역할을 담당함으로써 향촌의 사림을 결집하는 역할도 하게 된다. 또한 서원은 교육 기관이므로 정치적 반대 세력으로부터 견제를 적게 받는다는 이점이 있고, 문중 서원의 경우에는 자기 문중을 과시하는 효과도 있기 때문에 시대가 내려올수록 번창하게 되었다.[1]

폐단[편집]

서원은 양적으로 증가하면서 일종의 특권적인 것이 되어 여기에 부속된 토지에는 조세를 과하지 않았고, 또 양민이 원노(院奴)가 되어 군역을 기피하는 곳이 되었다. 유생은 향교보다도 서원에 들어가 학문을 공부하는 대신 붕당(朋黨)에 가담하여 당쟁에 골몰하고 심지어는 서원을 근거로 하여 양민을 토색하는 폐단도 생기게 되었다.

이와 같은 서원의 남설(濫設), 누설(累設)은 조정의 중대한 두통거리가 되어 1644년(인조 22년)에는 서원 설치를 허가제로 하였고, 1657년(효종 8년)에는 서원을 누설한 자는 처벌하는 규정을 발표하였다.

그 후 계속하여 영조, 정조, 철종 등도 서원 정비에 노력하였으나 성과를 얻지 못하여 정조 때는 650개의 서원이 남아 있었다. 그 중 유명한 것은 도산서원, 송악서원(松嶽書院), 화양서원(華陽書院), 만동묘 등이었다.

정사[편집]

정사(精舍)는 유학자 개인의 순수한 학술 연마 장소로 그 기초는 길재(吉再)로부터 비롯한다. 개설자의 명망에 따라 문도의 번성과 강학의 수준은 서원보다 월등하였다. 그 대표적 예가 퇴계(退溪)의 농운정사와 율곡(栗谷)의 은병정사(隱屛精舍)이며 사후에는 서원으로 바뀌었다. 입학은 개방적이었으며 학칙은 자율성을 강조하고 과거를 목적으로 한 공부를 규제하여 사제지간의 전통을 중요시하였다. 생도는 자치적으로 유식한 연장자를 당장(堂場)으로 추대하고 장의·유사를 선정하며, 2인의 직월(直月)을 윤번으로 선임한다. 특히 직월은 사제·학우간의 강론을 기록하고 생도의 품행을 적어 스승에게 바친다. 서로 강론하고 직월을 교체한다. 이때 까닭없이 불참하면 문책당하고 반성하지 않을 때에는 출재한다.

서원 철폐령[편집]

1864년(고종 1년) 고종 때, 흥선대원군은 서원에 대한 모든 특권을 철폐하고, 서원의 누설을 엄금하였다. 이듬해에는 대표적인 서원인 만동묘를 폐쇄하였다. 1871년(고종 8) 최종적으로 전국의 서원과 사우 1000여 곳을 헐어 버리고 47개소만 남겼으며[2], 서원 소유의 토지들을 거두어 국가에 귀속시켰다.[3] 이때 서원을 정리하게 된 배경 가운데, 서원에서 소유한 토지는 세금을 내지 않기 때문이라는 주장도 있다. 또한 사우(또는 사당)라는 이름으로 존재하는 서원이나 문중 재산을 은닉하는 수단으로 사용된 문중 서원도 철훼의 대상이 되었다.

세계유산적 가치[편집]

조선시대의 서원은 사립 교육기관을 대표하는 시설로서, 중세 동아시아의 중요한 사상 중의 하나인 성리학이 조선에 전래되어 조선 사회에 정착‧형성한 산실로써, 중국의 주희가 집대성한 성리학이 서원에서 중국, 일본과 다른 모습으로 발전하였다. 조선시대의 서원은 성리학인 지향하는 자연관과 한국의 문화적 전통이 반영된 교육 유산의 특출한 전형으로, 특히 서원의 건축 공간은 성리학적 가치관, 세계관, 자연관이 반영된 물리적 표상이다.

서원 목록[편집]

관련 단체[편집]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국사 편찬 위원회, 국정 도서 편찬 위원회 (2004년 3월 1일). 《고등학교 국사》. 서울: (주)두산
  2. 《증보문헌비고》에서는 조선 말의 서원을 원(院) 388개, 사(祠) 286개로 도합 674개, 《대한계년사》에서는 1천여 개로, 《운하견문록》에서는 1천7백여 개라고 밝혔다. 그리고 최근 자료에서는 다음(브리태니커) 백과사전에는 679개, 이춘희 교수의 연구(〈이조서원문헌목록〉, 국회도서관, 1969년)에서는 935개, 정만조 교수의 연구(〈17~18세기의 서원 사우에 대한 시론〉, 《한국사론》 2, 1975년)에서는 903개, 전용우 교수의 연구(〈조선조 서원·사우에 대한 일고찰〉, 《호서사학》 13, 1985년)에서는 서원 465개, 사우 504개로 도합 969개, 박진효의 연구(〈흥선대원군의 書院정리〉, 숙명여대 교육대학원 학위 논문, 2005년)에서는 총 1721개, 허은의 연구(〈興宣大院君의 政策 硏究 : 제7차 교육과정 고등학교 국사교과서 서술내용을 중심으로〉, 전주대학교 교육대학원 학위 논문, 2003년)에서는 철종 대에 전국에 서원이 680여 개라고 밝히고 있고, 국사 편찬 위원회와 국정 도서 편찬 위원회에서 공편한 국사 교과서(《고등 학교 국사》, 2004년 3월 1일 발행, 333쪽)에서는 600여 개소라고 기술하였다.
  3. 《승정원일기》 고종 8년 3월 20일; 정교(鄭喬), 《대한계년사》을축년(1865)고종 2년.

외부고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