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비오 2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비오 2세
Pintoricchio 012.jpg
본명 에네아 실비오 피콜로미니
임기 시작 1458년 8월 19일
임기 종료 1464년 8월 15일
전임 갈리스토 3세
후임 바오로 2세
탄생 1405년 10월 18일
이탈리아 코르시냐노
선종 1464년 8월 15일
이탈리아 안코나

교황 비오 2세(라틴어: Pius PP. II, 이탈리아어: Papa Pio II)는 제210대 교황(재위: 1458년 8월 19일 ~ 1464년 8월 15일)이다. 세속명은 에네아 실비오 피콜로미니(이탈리아어: Enea Silvio Piccolomini)이다.

생애[편집]

1405년 10월 18일 이탈리아 북부 시에나 근처 코르시냐노에서 태어났다. 에네아의 어머니는 그를 임신한 동안 주교관을 쓴 아들을 낳는 꿈을 꾸었다. 그리고 에네아가 일곱 살 때 함께 어울려 놀던 아이들이 성당 앞에서 에네아에게 푸른 잎으로 만든 주교관을 씌워주고 그의 발에 입을 맞추는 교황 놀이를 하였다. 이러한 사건들은 그가 장차 교황이 될 징후로 받아들여졌다.

에네아는 시에나 대학교에서 수학한 후 1431년 바젤 공의회 때 도메니코 카프라니카 추기경을 수행하였고 니콜로 알베르가티의 지도 아래 훌륭한 외교 수완을 발휘하였다. 공의회에서 일하던 중 후에 대립 교황이 되는 사보이의 아마데우스의 비서가 되었다. 실비오는 시인으로도 명성이 높아 신성로마제국의 프리드리히 3세는 그에게 박사 학위를 수여하였고 공의회 우위설을 변호하는 시를 쓰기도 하였다. 1442년 11월 공의회와는 관계를 끊고 바젤을 떠나 프리드리히 3세를 위해 일하였다. 독일의 생활은 그에게 힘들었으나 거기서 유명한 유리알루와 루크레치아의 역사를 남겼다. 1445년 교황 에우제니오 4세와 화애한 후 이듬해 신품을 받고 니콜라우스 쿠사누스와 함께 독일과 교황청의 화해를 위해 화해를 위해 노력하였다. 1447년 교황 니콜라오 5세는 그를 트리에스터의 주교로 임명하였다.

비오 2세는 족벌주의와 부패를 제거하려고 노력하였고 로마의 옛 성문이 파손되지 않도록 않게 하였다.

그가 재위 중 가장 열정적으로 추진한 일은 오스만 제국에 대항하여 십자군을 일으키는 일이었다. 그가 서유럽 군주들에게 십자군 원정 동참을 외치게 된 이유는 전 세계를 기독교의 이름 아래 통일시키겠다는 비전 때문이었다. 비오 2세는 1458년 10월에 십자군 모집을 처음 요청했지만 호응을 얻는 데 실패했다. 우선 프랑스가 십자군 원정을 거절했다. 그 배경에는 나폴리 왕위 쟁탈전이 있었는데, 교황이 프랑스의 앙주 왕가를 제치고 에스파냐아라곤 왕가를 지지하자, 이에 앙심을 품은 프랑스가 십자군 원정에 대한 어떠한 지원도 거절했던 것이다. 그 직후 프랑스는 나폴리 왕위를 강제로라도 차지하기 위해 이탈리아 반도 남부에서 에스파냐와 맞붙었다. 십자군 원정에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기는 신성로마제국도 마찬가지였다. 신성로마제국은 처음에는 3년간 군대를 파견하겠다고 마지못해 약속했지만, 이러한 미온적인 약속조차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시들해졌다. 결국 1460년 무렵, 십자군 모집 계획은 완전히 무산되고 말았다.

이듬해인 1461년, 새로 프랑스 왕이 된 루이 11세가 교황 비오 2세에게 화해의 손을 내밀었다. 물론 교황이 마음을 돌리고 나폴리 왕위 문제에서 프랑스 편을 들어주기를 바라는 기대가 깔려 있었다. 그러나 교황이 기존의 입장을 고수하자 루이 11세는 당시 프랑스의 대(對)교황청 정책으로 굳어가던 태도, 다시 말해 프랑스 교회에 대한 교황청의 개입을 반대한다는 태도로 다시 돌아갔다. 뿐만 아니라 교황청과 신성로마제국의 사이도 당시 독일 일대에 일어났던 여러 분쟁 때문에 점점 더 멀어지게 되었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당대의 저명한 신학자 중의 한 사람인 쿠자의 니콜라우스가 주도한 독일 교회 개혁에 교황청이 이의를 제기한 것, 보헤미아 왕국의 점령지인 헝가리에서 종교상의 문제로 교황과 보헤미아 왕이 정면 충돌한 일 등이 이에 해당한다. 그렇지만 교회 개혁과 기독교 아래 유럽을 하나로 통일하는 것에 관한 비오 2세의 웅대한 구상에 비교할 때 이러한 문제는 사소해 보이기만 했다.

결코 포기하지 않고 계속 십자군 모집을 추진하던 비오 2세는 1460년 또는 1461년에 이 문제에 완전히 새로운 접근법을 시도했다. 즉 동로마 제국을 함락한 오스만 제국의 술탄 메메드 2세에게 서한을 보내, 이슬람교를 버리고 기독교를 받아들여 동방의 기독교 황제가 되라고 설득한 것이다. 이 서한은 생색을 내거나 허세를 부리지 않고, 오히려 이성적인 사람끼리 나누는 논리적 설득에 가까웠다. 메메드 2세에게 실제로 전해졌을지는 모르지만, 그 서한은 유럽 전역을 돌며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말하자면 전 세계를 하나의 믿음 아래 평화적으로 통일하려는 비오 2세의 비전을 널리 알리고, 전쟁보다 훨씬 이상적인 설득의 힘은 무한하다는 점을 시사함으로써 유럽인들을 크게 감화시켰다.

이렇듯 평화적인 세계 통일을 꿈꾸었으면서도, 비오 2세는 술탄으로부터 아무런 답신이 오지 않자 다시 자신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무력에 의지하게 되었다. 1463년 다시 한번 십자군 모집을 유럽 각국에 호소한 뒤 1464년 6월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의식을 거행한 다음 십자군 집결지인 안코나를 향해 배를 타고 출발했지만 그가 도착했을 때는 아무도 없었다. 크게 실망한 그는 곧 열병에 걸렸고 그로부터 2달 뒤, 오스만 제국이 장악하고 있는 동방을 향해 응시한 채 안코나에서 선종하였다.

전 임
갈리스토 3세
제210대 교황
1458년 8월 19일 ~ 1464년 8월 15일
후 임
바오로 2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