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 11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루이 11세
프랑스 국왕
Louis XI of France.jpg
프랑스의 왕
비에누아의 도팽
발렌티누아와 디오의 백작
프랑스의 도팽
재위 1461년 7월 22일 ~ 1483년 8월 30일
대관식 1461년 8월 15일
출생일 1423년 7월 3일(1423-07-03)
출생지 프랑스 왕국 프랑스 왕국
사망일 1483년 8월 30일 (60세)
사망지 프랑스 왕국 프랑스 왕국
매장지 프랑스 왕국 프랑스 왕국
배우자 마거릿 스튜어트
사보이의 샤를로트
자녀 부르봉 여공작 안
베리 여공작 잔
샤를 8세
페리 드 메이리
부친 샤를 7세
모친 앙주의 마리
전임자 샤를 7세
후임자 샤를 8세
왕가 발루아 왕가

루이 11세(프랑스어: Louis XI, 1423년 7월 3일 ~ 1483년 8월 30일)는 프랑스의 왕이다. 17세 때에 귀족의 반란에 참가하여 아버지 샤를 7세와 싸웠으나, 패하고 유배되어 도피네의 국왕 직할령에서 15년 이상을 보내었다. 그 후에도 부왕의 노여움은 풀리지 않아, 1456년 부왕의 군대에게 쫓겨 부르고뉴 공작 필리프 3세의 비호를 받았다. 1461년 즉위 후 제후세력의 감축에 전념하였으나, 복지동맹의 반격을 받아서 양보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러나 소귀족을 자기 편으로 삼아 제후 영내에서의 반란을 선동하였으며, 영국왕을 회유하는 등 교묘한 정책을 사용하여 세력 만회에 힘썼다. 1477년 제후의 맹주 부르고뉴 공작 샤를이 전투에서 사망하자, 1480년에는 완전히 봉건세력을 억압하고 중앙집권을 달성하였다. 또 우편제도의 창설, 민병제도의 확충 등의 내정에도 현저한 업적을 이룩하였으며, 특히 모직물·견직물 등 상공업 육성을 꾀해 특권 대상인의 이익을 옹호했고, 절대주의 왕권의 성장에 기여하였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전 임
샤를 5세
비에누아의 도팽
발렌티누아와 디오의 백작 (루이 2세로서)
1423년 / 1429년 - 1466년
1466년 - 1470년
후 임
프랑수아 1세
샤를 6세
전 임
공석
(8대 도팽 샤를)
프랑스의 도팽 (9대 도팽 루이로서)
1423년 / 1429년 - 1461년
후 임
공석
(이후 10대 도팽 프랑수아)
전 임
샤를 7세
프랑스 국왕
1461년 - 1483년
후 임
샤를 8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