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를 5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샤를 5세
프랑스 국왕
Charles5lesage.jpg
재위 1364년 4월 8일 ~ 1380년 9월 16일
대관식 1364년 5월 19일
별명 현명왕 샤를(Charles le Sage)
출생일 1338년 1월 21일(1338-01-21)
출생지 프랑스 왕국 프랑스 왕국 뱅센
사망일 1380년 9월 16일 (42세)
사망지 프랑스 왕국 프랑스 왕국 노장쉬르마른
매장지 프랑스 왕국 프랑스 왕국 생 드니 생 드니 대성당
배우자 잔 드 부르봉
자녀 샤를 6세
오를레앙 공작 루이
부친 장 2세
모친 룩셈부르크의 본
전임자 장 2세
후임자 샤를 6세
왕가 발루아 왕가

샤를 5세(Charles V le Sage, 1338년 1월 21일 프랑스 뱅센 - 1380년 9월 16일 노장쉬르마른)는 프랑스 발루아 왕가 제3대 국왕(재위:1364년 - 1380년)이다. 별칭은 현명왕(賢明王) 샤를(Charles le Sage)으로 불리며, 중세말기의 행정기구 연구가 프랑소와즈 오트랑은 샤를 5세를 세금의 아버지라 불렀다. 최초로 도팽의 칭호을 가진 왕태자이다. 그는 학문과 예술을 보호하고 건축을 진흥하는 등 프랑스의 번영과 발전에 이바지한 현명한 왕으로 꼽히고 있다.

생애[편집]

출신 및 가족[편집]

프랑스왕 장 2세룩셈부르크의 본[1]사이에서 태어난 자식이다. 동생은 앙주공 루이, 베리공 장, 부르고뉴공 필리프(용담공) 등이 있다. 왕비는 부르봉 공작 피에르 1세의 딸 잔 드 부르봉. 1350년 4월 8일에 결혼하여 샤를 6세, 오를레앙 공작 루이 1세 등 8명의 아이을 낳았다.

치세[편집]

백년 전쟁 기간중 푸아티에 전투(1356년)에서 패배한 부왕 장 2세가 잉글랜드의 포로 신세가 되었기 때문에 왕태자가 그대로 섭정이 되어 어려운 국정을 맡게 되었다. 당시 프랑스는 전쟁으로 인한 피폐가 극에 달하였고, 대제후(大諸侯) 그중에서도 무시할 수 없는 왕족 샤를 드 나바르[2]의 회책에 괴로워했다. 에티엔느 마르셀 지휘하의 파리 반란 및 자크리의 난을 진정시키고 부왕의 포로가 된 직후 맺었던 런던조약의 비준 및 실행을 거부하고 잉글랜드와 새로이 브레티니-칼레 조약(1360년)을 맺는 데 성공했다.

현재 세금의 기초가 된 정기적인 임시징세를 실시하여 상비군, 관료층을 갖추는 등 후세 프랑스의 절대왕정의 기초를 마련했다. 또한 샤를 5세을 섬겼던 군인, 관료 중에서 샤를 6세 시대의 마르무젤[3]이라 불리는 관료가 나타났다.

군사면에서는 명장 베르트랑 뒤 게클랭을 중용하여 잉글랜드에게 빼앗겼던 영토를 회복하려는 행동을 시작했다. 코쉬레르 전투(1364년)에서 잉글랜드의 지원을 받았던 샤를 드 나바르의 군을 격파했다. 이 승리는 카를로스의 프랑스 왕위요구을 단념시켰을 뿐만 아니라, 그가 프랑스의 왕족 에빌백으로써 노르망디에 갖고 있던 영토를 빼앗게 되어 이곳을 잉글랜드의 교두보이자 진행로로 쓰이는 것을 방지했다. 물론 그 댓가로 카를로스는 남 프랑스에 영지가 내려졌다.

백년 전쟁
Lenepveu, Jeanne d'Arc au siège d'Orléans.jpg
잔 다르크오를레앙 포위전을 그린 낭만주의 화풍의 그림
잉글랜드의 주요인물
에드워드 3세 흑태자 에드워드
리처드 2세 헨리 4세 헨리 5세
프랑스의 주요인물
필리프 6세 장 2세
샤를 5세 잔 다르크
샤를 7세 승리왕
주요 전투
크레시 전투 칼레 포위전
푸아티에 전투
오를레앙 포위전
슬로이스 해전
v  d  e  h

또한 브레티니-칼레 조약으로 인한 휴전으로 해고되면서 사회불안[4]의 원인이었던 용병대을 카스티야 왕국원조로 유도하고 이것으로 외교상의 성공을 얻게 되었다. 해고된 용병들은 흑태자 에드워드가 지배하여 치안이 안정되었던 아키텐에서 쫓겨나 아비뇽 교황청 주변에 주둔했다. 이들 용병대을 토벌하려했던 라-마르슈 백작의 군대는 패배했다. 또 오스만 제국에 대한 십자군으로써 동방에 파견된 용병들은 돈을 받은 뒤 신성로마제국에서 약탈을 벌인 후, 다시 프랑스로 돌아왔다.

한편 해상에선 슬로이스 해전이래 괴멸상태에 있던 프랑스 함대을 재건하기 위해 노르망디의 병기공장 크로-데-갈레을 부지런히 움직여 많은 함선을 건조시켰고 또한 프랑스 제독직을 프랑스 대원수와 동등한 특권을 가지는 직책으로 부활시켜, 장 드 비엔느을 그 직위에 임명했다. 드 비엔느는 그의 부관 에티엔느 뒤 무스티에와 더불어 화이트섬 및 라이, 빈체르시, 포츠머스, 헤이스팅그스, 그레부젠드 등 잉글랜드 본국의 연한지대을 습격하는 것을 되풀이해 잉글랜드측을 크게 괴롭혔다. 또 카스티야 왕국과 동맹을 맺는 데 성공하여 그 해군력을 이용하는 것이 가능하게 되자, 원조를 얻어 1372년 라 로세르 해안에서의 해전은 프랑스측의 승리로 끝났고, 이것으로 잉글랜드의 제해권에 대한 위신을 흔들어 놓았다.

병약하여 독서를 좋아해, 무용과 기사도를 좋아한 완강한 아버지 장 2세와 정반대인 그는 전투를 피하고, 적의 피로을 기다려 착실하게 성과 도시를 탈환하는 전법, 적절한 타협을 이끌어 내는 뛰어난 수완 등 현실적인 정책으로 인해 치세말에는 브레티니-칼레 조약으로 잃었던 영토를 거의 대부분 탈환했다.

그가 칼레-바이욘느, 보르도[5]의 잉글랜드군을 완전히 몰아내지 않고 정전을 맺은 것도 현실적인 계산이 움직였기 때문이다.

막대한 장서를 보유하였기에 아리스토텔레스국가론, 교부(敎父) 아우구스티누스의 신국론 등의 고전을 프랑스어로 번역하였다. 그외에도 톨레도 사교(司敎)였던 에비라르 트레몽고잉에게 명하여 정치적 팜플렛인 과수원정의 꿈, 늙은 순례자의 꿈 등을 출판시켜, 프랑스 교회의 독립을 주장했다.

프랑스 왕가의 문장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작은 백합문장(백합꽃을 무수히 흩어뿌렸던 문장)에서 백합꽃 3개을 나란히 한 문장으로 변경했다.

화폐정책에 있어서 리지부 사교 니콜라 오렘의 학설을 따라 화폐가치을 안정시켜 귀금속 함유율이 높은 통화을 발행하는 것을 계속했다. 그의 조부 필리프 6세 및 그의 아버지 장 2세가 화폐의 저질화로 이익을 얻은 것과는 대조적이었다. 이것이 임시적 과세의 항상화에 반대되기도 했다.

치세하의 1377년 교황 그레고리오 11세가 아비뇽에서 로마로 돌아가는 교회대분열이 일어났다.

주석[편집]

  1. 보헤미아요한의 딸로써 신성로마제국의 황제 카를 4세의 이복누이)
  2. 나바라카를로스 2세(에빌 백작 샤를)
  3. 그로테스크한 얼굴의 소인(小人)
  4. 르티에 및 에코르쉬르(생필품도둑)이라 불리는 도적화된 용병이 약탈행위를 벌여 치안을 악화시킨 것을 말한다
  5. 실질적으로 잉글랜드군이 주둔하여 점령한 세르부르는 에빌백 이었던 샤를이 갖고 있던 것이었고, 또한 브레스트도 브르타뉴공 장의 토지였다.
전 임
장 2세
프랑스 국 왕
1364년 ~ 1380년
후 임
샤를 6세
전 임
필립 7세
발루아 백작
1376년 ~ 1380년
후 임
샤를 6세
전 임
필립 7세
오를레앙 공작
1376년 ~ 1380년
후 임
샤를 6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