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요한 19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요한 19세
Pope John XIX.jpg
본명 로마누스
임기 시작 1024년 4월/5월
임기 종료 1032년 12월 6일
전임 베네딕토 8세
후임 베네딕토 9세
탄생 불명
Flag of the Papal States (pre 1808).svg 교황령 로마
선종 1032년 12월 6일
Flag of the Papal States (pre 1808).svg 교황령 로마

교황 요한 19세(라틴어: Ioannes PP. XIX, 이탈리아어: Papa Giovanni XIX)는 제144대 교황(재위: 1024년 4월/5월 - 1032년 12월 6일)이다. 본명은 로마누스(Romanus)이다.

로마 태생인 그는 교황 베네딕토 8세의 동생으로서 당시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했던 투스쿨룸 백작 가문 출신이다. 그는 본래 성직자가 아닌 평신도로서 집정관과 원로원 의원으로 활동했으며, 형인 교황으로부터 ‘모든 로마인들의 집정관원로원 그리고 장군’(Consul, dux et senator omnium Romanorum)이라는 칭호를 받았다. 형이 죽자 하루만에 모든 성직품을 받고 요한 19세라는 이름으로 교황좌에 올랐다.

요한 19세는 동방에서 자신의 권리를 인정해 달라는 콘스탄티노폴리스 총대주교 에우스타시오스의 요청을 거부함으로써 1054년 동서 교회 분열로 이어지는 과정에 한몫을 하게 되었다.[1] 당초에 요한 19세는 콘스탄티노폴리스 총대주교로부터 거액의 뇌물을 받은 대가로 그에게 ‘세계 총대주교’라는 칭호를 부여하는 것에 동의하였다. 하지만 이 소식이 알려지자 곧 교회 전체에 거센 반발이 일어났으며, 요한 19세는 자신의 동의를 즉각 취소하라는 압력을 받게 되었다.

1024년 신성 로마 제국하인리히 2세가 사망하자, 요한 19세는 콘라트 2세와 그의 아내를 로마로 호출해 1027년 부활절성 베드로 대성전에서 신성 로마 제국의 황제와 황후로서 그들의 대관식을 집전하였다.

1025년 요한 19세는 볼레스라우 1세를 축복하고 그를 폴란드의 왕으로 봉하였다.[2]

요한 19세는 1027년 신성 로마 제국의 콘라트 2세의 대관식을 거행하였다. 교회 업무에서는 콘라트 2세의 지배를 받았으나 로마 행정에서는 콘라트 2세의 간섭을 반대하였다. 교황의 사생활이 별로 좋지 않아 재위 중에는 교회의 개혁이 이루어지지 못하였다. 이유는 교황 자신이 성직 매매에 개입하였기 때문이다. 불행한 일은 요한 19세 재위부터 동방 교회에서 교황의 이름이 목록에서 빠진 사실이다. 교황은 교회의 음악을 부흥시켰고 클뤼니 수도원의 개혁을 꾸준히 추진하였으며 처음으로 전대사를 반포하여 그 조건으로 자선을 많이 권장하였다.

주석[편집]

  1. Previte-Orton, p. 275.
  2. Halecki, Oscar and W. F. Reddaway, J. H. Penson, The Cambridge History of Poland, (Cambridge University Press), 67.
전 임
베네딕토 8세
제144대 교황
1024년 4월/5월 - 1032년 12월 6일
후 임
베네딕토 9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