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니콜라오 4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니콜라오 4세
NicholasIV.jpg
본명 지롤라모 마스키
임기 시작 1288년 2월 22일
임기 종료 1292년 4월 4일
전임 호노리오 4세
후임 첼레스티노 5세
탄생 1227년 9월 30일
이탈리아 리시아노
선종 1292년 4월 4일
이탈리아 로마

교황 니콜라오 4세(라틴어: Papa Nicholaus IV, 이탈리아어: Papa Niccolò IV)는 제191대 교황(재위: 1288년 2월 22일 - 1292년 4월 4일)이다. 세속명은 지롤라모 마스키(이탈리아어: Girolamo Masci)이다.

1227년 이탈리아의 리시아노에서 가난한 집안에 태어났다. 젊었을 때 프란체스코회에 입회하여 아시시페루자에서 수학한 후 1272년 달마티아 관구의 관구장이 되었고 1274년 성 보나벤투라를 승계하여 수도회의 총장이 되었다. 교황청으로부터 능력을 인정받아 교황 그레고리오 10세의 명을 받들어 리옹에서 거행될 공의회동방 정교회의 대표들을 참석시켰다. 1278년에는 교황 니콜라오 3세에 의해 추기경이 된 후 1281년에는 교황 마르티노 4세에 의해 팔레스트리나의 주교가 되었다.

교황 호노리오 4세의 선종 후 약 11개월간 교황좌가 공석이었을 때 프란체스코회 수사 출신으로서는 최초로 교황에 선출되었다. 추기경단은 앙주 왕가로 인해 이분되어 서로 교황을 내려고 하였다. 이 시도가 좌절되자 중도파였던 지롤라모 마스키 추기경이 교황이 된 것이다. 그는 첫 번째 당선을 거절하였으나 두 번째 당선에는 수락하였다.

13세기 교황들처럼 그 역시 시칠리아 문제에 말려들지 않을 수 없었다. 교황은 개인적으로 앙주 왕가를 지지하였고 1288년 아라곤 왕국의 시칠리아 점령을 무효화시켰다.

프란체스코회에 대한 관심이 높아 수사들을 페르시아, 원나라, 에티오피아에 선교사로 파견하였다. 몬테코르비노의 조반니 신부가 교황의 친서를 원나라쿠빌라이를 알현한 후 원나라의 지배를 받고 있던 중국 대륙에서 포교를 시작하였다. 교황은 1291년 아크레가 함락된 후 새로운 십자군 원정의 계기로 삼아 선교사들을 파견하려고 하였다.

교황은 교황령의 일관된 통치를 위하여 강력한 콜론나 가문을 이용하여 반대 요인을 무마시키려고 하였다. 평화를 위협하는 가장 큰 요인은 자치 공동체(comune)를 업고 통치자(Signore)가 등장한 것이다. 정치적으로 불안정한 정부들은 자주 소요를 일으켜 무장 충돌도 빈번히 일어났다. 교황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칙서 《Celestis altitudo potentiae》를 발표하였으나 이 교서가 효력을 발휘하기 전에 선종하고 말았다. 그 내용은 교황청 수입의 반을 추기경단에 할당한다는 것이었다. 이는 증가하는 추기경들의 중요성을 인식시키고 교황령에 대해 그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갖도록 하는 데 있었다. 잉글랜드 교회에에 대해서는 1291년에 잉글랜드의 모든 성직록에 대해서 영구적으로 과세할 수 있는 규정을 만들었다.

전 임
호노리오 4세
제191대 교황
1288년 2월 22일 - 1292년 4월 4일
후 임
첼레스티노 5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