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우르바노 6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우르바노 6세
Urbanus VI.jpg
본명 바르톨로메오 프리냐노
임기 시작 1378년 4월 8일
임기 종료 1389년 10월 15일
전임 그레고리오 11세
후임 보니파시오 9세
탄생 1318년
이탈리아 나폴리
선종 1389년 10월 15일
이탈리아 로마

교황 우르바노 6세(라틴어: Urbanus PP. VI, 이탈리아어: Papa Urbano VI)는 제202대 교황(재위: 1378년 4월 8일 - 1389년 10월 15일)이다. 세속명은 바르톨로메오 프리냐노(이탈리아어: Bartolomeo Prignano)이다.

생애[편집]

교황선출과 대립교황[편집]

1318년 이탈리아나폴리에서 태어났다. 아체렌차와 바리의 대주교를 지난 후 교황청의 상서국장이 되었다. 1378년 4월 추기경들은 아비뇽 유수를 끝낸 이 시점에서 로마 시민들의 영향을 받아 로마 출신이나 적어도 이탈리아인을 교황으로 추대하기로 하고 프리냐노를 교황으로 선출하였다. 그리하여 추기경단은 교황청의 군대를 동원하여 산탄젤로 성을 주위에서 지키게 하였다. 1378년 여름 프리냐노는 신속하게 선거인단을 따로 분리시켜 충분한 득표를 얻었으므로 합법적인 교황으로 인정을 받았다. 여기에 항거한 프랑스의 추기경들은 아비뇽으로 돌아가서 프리냐노의 선출을 무효로 선언하고 제네바 출신의 로베르토(클레멘스 7세)를 대립 교황으로 세웠다. 이리하여 로마 가톨릭이 분열되어 이른바 서방 대이교가 시작되었다. 시에나의 신비주의적인 영성가 카타리나는 우르바노 6세를 지지하여 여러 가지 방법으로 노력하였으나 정치화된 교회의 분열을 종식시킬 수는 없었다. 들은 제각기 이권과 반감에 따라 움직이고 있었다.

독살[편집]

우르바노 6세는 이탈리아 문제에는 별로 말려들지 않았다. 대립 교황의 동조자였던 시칠리아의 여왕 나폴리의 지오반나 1세1380년에 파문하고 두라초카를로 3세를 새 왕으로 즉위시켰다. 그러나 카를로와 몇몇 추기경들이 교황을 반대하여 음모를 꾸미자 교황은 카를로의 왕위를 철회시켰다. 그러자 카를로는 교황을 노르체라에서 무력을 동원해 감금하였다. 교황은 죄수 취급을 당한 추기경들과 함께 무사히 도주할 수 있었다. 그는 두라초 가문과 화해하기를 거절하고 루카와 페루자를 거쳐 1388년 무사히 로마로 귀환하였으나 독살된 것으로 전해진다.

종교개혁자 탄압[편집]

그의 재위 중 교황령은 무정부 상태가 되고 교회의 유물들이 많이 파손되었다. 교황은 33년마다 성년을 지내도록 칙서를 내렸다. 성서민중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라틴어에서 영문으로 번역한 영국의 종교개혁자 위클리프가 그때 탄압을 받았다.

전 임
그레고리오 11세
제202대 교황
1378년 4월 8일 - 1389년 10월 15일
후 임
보니파시오 9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