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레오 3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레오 3세
Pope Leo III.jpg
본명 레오
임기 시작 795년 12월 27일
임기 종료 816년 6월 12일
전임 하드리아노 1세
후임 스테파노 4세
탄생 750년
Flag of Palaeologus Dynasty.svg 동로마 제국 로마
선종 816년 6월 12일
Flag of the Papal States.gif 교황령 로마

교황 레오 3세(라틴어: Sanctus Leo PP. III, 이탈리아어: San Leone III Papa)는 제96대 교황(재위: 795년 12월 26일 ~ 816년 6월 12일)이다.

생애[편집]

레오는 로마인으로서 아티우피우스와 엘리사벳의 아들로 태어났다. 교황으로 선출되었을 당시 그는 산타 수산나 성당의 사제급 추기경이자 교황의 금고 또는 의복을 관리하는 행정관들의 수장이었다. 795년 12월 26일 교황 하드리아노 1세가 선종하여 매장된 다음날인 12월 27일에 레오 3세가 새 교황으로 선출되었다. 교황 선출이 이렇게 신속하게 진행된 이유에 대해서는 프랑크 왕국으로부터 있을 간섭을 사전에 차단하고자 한 의도였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레오 3세는 카롤루스에게 자신이 만장일치로 새 교황에 선출되었음을 알리는 동시에 외교 사절의 파견을 요청하는 서한을 작성하여 보냈다. 그는 죽을 때까지 프랑크 국왕을 성좌의 보호자로서 매우 중요시하였다.[1]

프랑크 국왕 카롤루스는 그에 대한 답례로 교황 선출을 축하한다는 내용을 담은 서한과 함께 아바르족으로부터 탈취한 보물 대부분을 선물로 주었다. 카롤루스로부터 받은 재산들을 통해 레오 3세는 로마의 여러 성당을 후원하거나 자선 활동을 활발하게 할 수 있었다. 한편 카롤루스가 레오 3세에게 보낸 축하 서한의 내용은 매우 공손하고 심지어 정감이 넘쳤다. 또한 세속 권력과 영적 권력의 조화에 대한 그의 사상도 엿볼 수가 있다. 카롤루스는 서한을 통해 레오 3세에게 그가 교황으로서 수행해야 할 중대한 종교적 의무들을 상기시키기까지 하였다.[2] 카롤루스는 서한을 통해 자신의 왕국과 군대의 승리를 기원하는 것이 교회와 교황의 역할이며, 따라서 그러한 교회와 교황을 보호하는 것은 자신의 역할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임 교황 하드리아노 1세의 일가 친척들은 새 교황으로 레오 3세가 선출되자 질투 또는 야심에 사로잡혀 레오 3세를 위협하기 위한 음모를 꾸미기 시작했다. 799년 4월 25일 대연도의 날 행렬 중 교황이 플라미니아 성문 방향으로 가고 있을 때에 무장한 차림의 한 남자가 교황이 이끄는 행렬을 습격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습격한 남자는 곧바로 땅바닥에 내동댕이쳐져, 혀가 뽑히고 눈이 찢어져 무의식 상태에 빠졌다. 당시 카롤루스의 순찰사 가운데 한 사람이었던 스폴레토 공작이 휘하 병력을 이끌고 교황을 보호하였으며, 나중에 그를 파더보른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파더보른은 카롤루스의 야영지였기 때문에 교황의 안전을 보장할 수가 있었기 때문이다.[2]

한편 레오 3세의 적들은 그를 간통과 위증 죄로 고발하였다. 카롤루스는 그들에게 파더보른에 올 것을 지시하였지만,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레오 3세가 로마로 귀환할 때, 카롤루스는 군사들을 같이 보내 레오 3세를 호위하게 하였다. 800년, 카롤루스는 로마로 가서 그해 12월 1일에 양측 대표자를 모두 참석하는 교회회의를 소집하도록 하였다. 교회회의에서 레오 3세는 자신의 입장을 적극 변호하며 결백을 증명하였으며, 12월 23일 공적으로 무죄 판결을 받았다. 그리고 레오 3세를 고발했던 반대파는 모두 로마에서 추방되어 귀양을 갔다.[1]

카롤루스 대제의 대관식[편집]

800년 12월 25일 레오 3세는 성 베드로 대성전에서 예수 성탄 대축일 미사를 집전하던 도중에 무릎을 꿇은 카롤루스에게 왕관을 씌워 주며 그를 신성 로마 제국의 로마 황제로 선언하였다. 카롤루스의 전기 작가인 아인하르트에 의하면(Vita Caroli 28), 카롤루스 본인은 사전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전혀 모르고 있었으며, 만약 알았더라면 황제의 관을 받아들이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하였다.[3] 그러나 한편으로는 당시 시대 상황이 동로마 제국의 콘스탄티노폴리스 정부가 불안정한 상태였던 반면에, 카롤링거 왕국은 굉장히 정치상황이 안정되어 있고 강력한 국력을 갖고 있었던 점을 충분히 고려한 뒤에 카롤링거의 황제 대관식이 계획되었을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2] 카롤루스의 황제 대관식은 명백하게 동로마 제국을 상대로 도발 행위를 한 것이었다. 왜냐하면 콘스탄티노폴리스는 여전히 로마의 정당한 수호자로 여겨졌는데, 이제 카롤루스가 동로마 제국의 황제와 동일한 권위를 가지게 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당시 동로마 제국의 여황제였던 이레네유스티니아누스 1세 이래 즉위한 역대 전임 황제들과 마찬가지로 로마를 외부 세력으로부터 보호하기에는 너무 미약하였다.

의미[편집]

800년 예수 성탄 대축일 날, 로마의 성 베드로 대성전에서 일어난 카롤루스의 황제 대관식 사건은 중세 유럽의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사건 가운데 하나로 기억되고 있다. 바로 이 사건을 통해 카롤루스는 유럽의 아버지가 불리게 되었기 때문이다. 카롤루스 대제는 잉글랜드 요크의 앨퀸 등 전국에서 내노라 하는 지식인들을 자신의 궁중에 초빙하였다.

800년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거행된 크리스마스 미사 중 레오 3세는 무릎을 꿇은 샤를마뉴에게 왕관을 씌워 주자 회중들은 모두 로마 제국황제라고 외쳤다. 이 행위에 대한 책임은 장기간 논쟁거리가 되었다. 추측턴대 레오 3세와 샤를마뉴는 그 의식이 쌍방에게 이로울 것이라는 합의를 사전에 한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샤를마뉴는 자기의 경쟁자인 비잔티움 제국의 황제와 동일한 권위를 가지게 되었고 로마와의 관계에 있어서 보다 명확한 법적 지위를 지니게 되었다. 레오 3세에게는 그 대관식이 로마 안에서 세속적인 권력을 지닐 수 있는 확실한 법적 근거가 되었다. 한편 대관식을 통하여 교황의 권위가 상승되고 로마 교회와 프랑크 왕국의 제휴는 더욱더 밀착되어 로마 교회는 비잔티움 제국에 더이상 의존하지 않게 되었다. 따라서 이 대관식은 중세 유럽의 역사에서 가장 의미 있는 사건으로 이로써 신성 로마 제국이 탄생한 것으로 본다.

주석[편집]

전 임
하드리아노 1세
제96대 교황
795년 12월 26일 ~ 816년 6월 12일
후 임
스테파노 4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