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식스토 4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식스토 4세
Sisto 4.gif
본명 프란체스코 델라 로베레
임기 시작 1471년 8월 9일
임기 종료 1484년 8월 12일
전임 바오로 2세
후임 인노첸시오 8세
탄생 1414년 7월 21일
Flag of Genoa.svg 제노바 공화국 첼레리구레
선종 1484년 8월 12일 (70세)
Flag of the Papal States.gif 교황령 로마

교황 식스토 4세(라틴어: Sixtus PP. IV, 이탈리아어: Papa Sisto IV)는 제212대 교황(재위: 1471년 8월 9일 - 1484년 8월 12일)이다. 본명은 프란체스코 델라 로베레(이탈리아어: Francesco della Rovere)이다.

생애[편집]

1414년 7월 21일 이탈리아사보나 근처 첼레에서 태어났다. 프란체스코회에 의해 교육을 받고 콘벤투알 수도회에 입회하였다. 이탈리아의 여러 대학교에서 철학과 신학을 가르쳤으며 특히 설교가로서 명성을 날렸다. 1464년 수도회의 총장이 되고 3년 후에는 추기경이 되었다. 1471년 콘클라베에서 교황 바오로 2세의 뒤를 이어 교황으로 선출되었다.

식스토 4세는 1475년에 성년을 선포하여 많은 순례자들을 로마로 오게 하였다. 콘벤투알 수도회에 많은 특권을 부여하여 그 수도회의 성모 마리아 신심의 가르침을 널리 전하였다. 십자군 원정을 호소하였으나 대다수의 국가들이 호응하지 않았다. 다만 베네치아 공화국헝가리 왕국의 도움으로 겨우 오스만 제국으로부터 오트란토의 이탈리아 도시만을 재탈환할 수 있었다.

식스토 4세의 주요 관심사는 가문의 지위 격상이었다. 그리하여 노골적인 족벌주의 정책을 펼쳐 조카 두 명인 피에트로 리아리오와 줄리아노 델라 로베레를 추기경에 임명하였다. 여기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많은 친인척의 손에 엄청난 부를 쥐어주고 수많은 고위직을 제공하여 등용하였다. 이렇게 부와 권력을 동시에 얻게 되자 리아리오 추기경은 극도의 방탕한 생활을 즐기다가 1474년 겨우 27살의 나이에 요절하고 말았다. 또 리아리오 추기경의 동생 지롤라모는 피렌체의 통치자로 군림하던 메디치 가문의 두 형제 로렌초와 줄리아노를 죽이려는 이탈리아 정계의 아전투구에 숙부인 식스토 4세를 끌어들임으로써 숙부의 명예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히기도 하였다. 이 일로 인해 식스토 4세의 나머지 재위기간은 전쟁으로 얼룩져있다. 처음에는 피렌체와, 나중에는 베네치아와 전쟁을 벌이게 되었다. 이들 전쟁은 식스토 4세에게 이득을 안겨주기는커녕 오히려 로마의 인근 지역에서 숱한 반란만 불러 일으켰다.

더욱이 전쟁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수시로 교황청의 재산을 사용하다 보니 차기 교황에게 물려줄 재산이 거의 남아있지 않게 되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1480년 오스만 제국이 무려 800척의 함대를 이끌고 이탈리아 남부에 상륙하여 오토란토를 점령하는 사태가 일어났다.

1482년 안드레아 자모메티크 대주교는 공의회 소집을 시도하였으나 실패하였다.

식스토 4세는 로마의 통치자이자 인문주의의 대부로서 로마의 외관을 아름답게 재건하려고 하였다. 평화의 성모 성당과 백성의 성모 성당을 신축하고 시스티나 경당을 신축하여 유명한 화가 산드로 보티첼리와 페루지노에게 그 성당을 장식하게 하였다. 그리고 유명한 기를란다이오와 핀투리키오를 비롯한 많은 조각가들과 화가들에게도 작업을 시켜 로마를 아름답게 장식하였다. 재임기간 중 바티칸 도서관을 학자들에게 개방하였다. 폴라이우올로에 의해 제작된 식스토 4세의 무덤은 그 당시 이탈리아의 문예 부흥기 예술의 극치라고 할 수 있다.

1484년 6월 중순 식스토 4세는 열병에 걸렸고 그 해 8월에는 통풍에 걸렸다. 그러던 차에 이탈리아의 교전국들이 교황 자신에게 통보도 없이 적국과 평화 조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을 접하자 그는 격노하였다. 계속 분을 삭이지 못하다가 결국 8월 21일 선종하였다.

전 임
바오로 2세
제212대 교황
1471년 8월 9일 - 1484년 8월 12일
후 임
인노첸시오 8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