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왕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머저르 왕국
Magyar Királyság

 

1000년 ~ 1918년

1920년 ~ 1946년

 

Flag of Hungary (1867-1918).svg Coa Hungary Country History (19th Century).svg
국기 국장
국가 Himnusz ("Isten, áldd meg a magyart")
Kingdom of hungary europe.png
수도 페슈트 (1361년 이전)
부더 (1361년-1541년)
포조니 (1541년-1848년)
페슈트 (1848년-1873년)
부다페스트 (1873년부터) 북위 47° 28′ 동경 19° 03′  / 북위 47.467° 동경 19.050° / 47.467; 19.050
정치
공용어 헝가리어
정부 형태 입헌 군주제
마지막 섭정
내각총리대신
호르티 미클로시 (1920 ~ 1944)
Géza Lakatos (1944.8 ~ 1944.10)
역사
 • 건국
왕국 성립
헝가리 혁명
이중 제국
트리아농 조약
공화정 수립
896년
1000년
1848년
1867년
1920년
1946년
지리
면적 325,411km²
인구
1790년 어림 8,000,000명
기타
통화 플로렌티누스(1325년)
탈러
플로린(1754년~1867년)
굴덴(1867년~1892년)
크로네(1892년~1918년)
코로나(1918년~1927년)
펭괴(1927년~1946년)

1. 1920년부터 1946년까지는 왕이 없었으므로 사실상 섭정이 국가원수와 다름없었다.

헝가리 왕국(헝가리어: Magyar Királyság 머뎌르 키라이샤그[*])은 1000년부터 1946년까지 지금의 헝가리와 그 주변 지역에 있었던 군주제 국가이다. 1526년부터 1918년까지는 합스부르크 왕가에서 헝가리 국왕을 겸임하였으며, 1919년 잠시 공화정이 수립되었으나 트리아농 조약의 결과 공화정이 인정되지 않아서 1920년부터 1946년까지 호르티 미클로시가 섭정을 맡았다.

수도[편집]

1541년부터 1848년까지 슬로바키아의 수도인 브라티슬라바가 수도가 된 것은 발칸 반도에 침입해 온 오스만 제국의 압력을 피하기 위해서였다.

역사[편집]

역대 국왕[편집]

1526년 이후로는 합스부르크 가의 신성로마제국 황제가, 1804년부터는 오스트리아 제국의 황제가 헝가리의 왕위를 계승했다. 다만 예외가 두 명 있다. 한 명은 헝가리의 페르디난드 4세로, 아버지인 페르디난트 3세가 생전에 헝가리의 왕위를 양보받아 차기 황제로서 로마의 왕으로도 되었지만, 제위를 계승하기 전에 사망했다. 이와 같이, 헝가리의 왕위는 제위 계승에 앞서 양위되는 것이 많았다. 다른 한 명은 마리아 테레지아로, 그녀는 신성로마제국 황제는 아니었지만, 헝가리 여왕 외에도 보헤미아 여왕이나 오스트리아 여대공이기도 하였다.

반대로 말하면, 그녀의 남편인 프란츠 1세는 신성로마제국의 황제였지만, 오스트리아 대공이나 헝가리 국왕에는 즉위하지 않았다. 이는, 마리아 테레지아가 합스부르크 가의 유일한 후계자이면서, 남자가 아닌 여자였기 때문에 살리카 법전에 의해 신성로마제국의 황제가 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오스트리아 왕위계승전쟁을 참조).

국가 원수[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헝가리는 1918년에 공화국을 선언했으나 1920년 연합국과의 트리아농 조약에서 공화정이 부인되어 이후 헝가리 왕국은 1946년까지 존속했다. 합스부르크 왕가의 마지막 군주 카를 1세는 망명 후에도 오스트리아 황제와 헝가리 왕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었다. 오스트리아 황제로의 복위(復位)가 불가능해지자 그는 헝가리 왕 카로이 4세로서 1921년에 두 차례에 걸쳐 헝가리에 입국해 복위를 시도했다. 하지만 연합국의 반발과 섭정(攝政)인 호르티 미클로시의 비협조로 좌절됐으며, 헝가리 의회는 정식으로 합스부르크 왕가의 폐위를 결정했다.

오스트리아-헝가리 해군 제독 출신인 호르티는 적당한 인물을 왕위에 올리려 했지만 결국 왕위는 공석으로 남았고, 그가 실질적인 국가원수로서 1946년까지 헝가리를 통치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