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바오로 2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바오로 2세
Pietrobarbo.jpg
본명 피에트로 바르보
임기 시작 1464년 8월 30일
임기 종료 1471년 7월 26일
전임 비오 2세
후임 식스토 4세
탄생 1417년 2월 23일
Flag of Most Serene Republic of Venice.svg 베네치아 공화국 베네치아
선종 1471년 7월 26일 (54세)
Flag of the Papal States (pre 1808).svg 교황령 로마

교황 바오로 2세(라틴어: Paulus PP. II, 이탈리아어: Papa Paolo II)는 제211대 교황(재위: 1464년 8월 30일 - 1471년 7월 26일)이다. 본명은 피에트로 바르보(이탈리아어: Pietro Barbo)이다.

초창기[편집]

피에트로 바르보는 교황 에우제니오 4세의 외가 쪽 조카이며, 베네치아 출신이다. 본래 무역상이 되기 위해 교육을 받았던 그였지만, 교황으로 선출된 숙부 때분에 사제의 길로 들어서게 되었다. 야심찬 젊은 사제였던 그는 초고속 승진을 거듭하여 1440년에 추기경으로 서임되었으며, 관대한 성품을 지녀 많은 인기를 누렸다. 그는 만약 자신이 교황으로 선출된다면, 무더운 날씨로 고생하는 추기경들에게 각각 한 명씩 호화 별장을 제공하겠노라고 호언장담하였다.[1]

1441년 그는 산타 마리아 인 실비스 수도원아빠스로 임명되었으며, 1445년에 줄리아노 체사리니 추기경의 뒤를 이어 성 베드로 대성전의 주임 사제가 되었다.

교황 선출[편집]

피에트로 바르보는 교황 비오 2세가 선종한 후 소집된 콘클라베 1차 투표에서 당시 참석한 19명의 추기경들 가운데 14명으로부터 표를 받아서 후임 교황으로 선출되었다. 콘클라베 전날 밤에 루도비코 트레비산 추기경을 제외한 추기경들 간에 이번에 선출될 후임 교황이 누가 되었든지간에 전임 교황인 비오 2세 때보다 더 큰 권한을 추기경들에게 보장하기로 약속한다는 내용의 서약문에 서명하였다. 오스만 제국과의 전쟁을 지속한다는 서약도 있었지만, 미래의 교황은 추기경 중 다수의 동의 없이 로마 밖으로 나가지 않고, 추기경 전체의 동의 없이는 이탈리아를 떠나지 않기로 하였다. 또한, 후임 교황이 될 사람은 앞으로 추기경단 수를 24명으로 제한하고, 자신의 친족 가운데 단 한 명만 추기경으로 서임하기로 협약하였다. 향후 교황이 새로이 추기경을 서임할 때에도 사전에 추기경단의 동의를 구하도록 하기로 합의하였다.[2] 그러나 막상 교황에 선출된 피에트로는 선출되기 전에 여러 추기경과 했던 약속들을 교황의 재량으로 대거 수정함으로써 추기경들과의 신뢰관계가 깨져버렸다. 이 같은 협약을 그대로 수용하고 이행한다는 것은 곧 교회 문제에 있어서 교황의 독자적인 권위는 물론 교황령 내에서 교황의 전제 정치가 약해지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3] 교황 대관식 직후, 바오로 2세는 추기경들과 했던 협약을 취소하였으며, 누구도 자신에게 접근하기 어렵게 만들었다. 교황과의 알현은 오직 밤중에만 이루어졌으며, 그와 친밀한 관계였던 이들조차 그와 만나기 위해 최소 2주일 동안 기다려야만 했다. 바오로 2세는 의심이 상당히 많은 인물이기도 하였다.

로마베네치아 궁전에 있는 교황 바오로 2세의 흉상

그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볼연지를 찍은 모습으로 나타나곤 하였다.[4]

생애[편집]

바오로 2세는 권위를 내세우는 것을 좋아하여 세속의 군주처럼 교황직을 수행해 나갔다. 그는 문예 부흥을 일으켰으나 엄격히 말해 인문주의자는 아니었다. 예를 들면, 바오로 2세는 1468년 이교도적인 태도를 보인 폼포니우스 레투스가 창설한 로마 학술원을 해체시켰다. 그러나 바오로 2세는 주위에 수많은 학자들을 두고 있었고 1465년 수비아코에 이탈리아 최초로 인쇄소를 세우게 하였다. 권위와 허영을 다소 좋아한 바오로 2세의 취향은 유명한 베네치아 궁전에서 드러났다. 이 별궁은 1455년에 시작하여 1466년에 완공되었는데 이후 바오로 2세의 주요 거처가 되었다.

재위 중 바오로 2세는 오스만 제국과 전쟁을 벌였다. 1464년 전쟁 기금을 모금하여 1466년 알바니아 출신 스칸데르베그 장군에게 전달하였다. 교황청의 이익을 위하여 오스만 제국과의 알루미늄 거래를 금지시켰다. 1470년 7월 베그로폰트 요새가 오스만군에게 함락되었다.

바오로 2세는 체히와 연계하여 제오르지오 포데브라드와 후스파 이단을 반대하고 프라티첼리 이단의 근절을 위해서도 노력하였다. 바오로 2세의 선동으로 헝가리 마티아스 코르비누스가 포데브라드 왕에게 전쟁을 선포하였다. 바오로 2세는 포데브라드의 퇴위를 선언하였다. 그러나 포데브라드는 프랑스의 왕 루이 11세의 지원을 받아 굳건하였다. 두 왕은 공의회의 소집을 요구하였다. 바오로 2세는 루이 11세와의 관계를 정상화하기 위하여 루이와 그 후계자들에게 '가장 그리스도인다운 왕'이라는 칭호를 수여하였다.

바오로 2세는 1470년 8월 19일 칙서를 발표하여 25년마다 성년을 개최하기로 하고 첫 번째 성년을 그 해에 개최하도록 지시하였다. 1471년 페라라에서 공의회를 열기로 하고 동방 정교회와 화해를 시도하였다. 페르시아 제국의 황태자 우좀하산과 협상을 하여 오스만 제국을 견제하려고 하였다.

주석[편집]

  1. D'Elia, Anthony (2009). 《A sudden terror: The plot to kill a renaissance pope》. Harvard
  2. Ref. Burkle-Young
  3. Offered by Pastor IV 1894:21.
  4. Anthony D'Elia, "A sudden terror: The plot to kill a renaissance pope, Harvard, 2009
전 임
비오 2세
제211대 교황
1464년 8월 30일 - 1471년 7월 26일
후 임
식스토 4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