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퇴레게네 카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개월 전
[[1241년]] [[12월 11일]] [[오고타이 칸]]이 사냥 도중 술병으로 갑자기 죽자 퇴레게네는 시레문이 아직 유년이라는 이유로, 그의 제위 계승을 반대하였다. 오고타이의 사후 섭정 자리는 [[모게 카툰]](木哥)이 지명되었다. 그러나 차가타이 칸과 그의 아들들의 지원으로, 섭정 자리는 퇴레게네에게 오게 되었다.<ref>The Journey of William of Rubruck the Eastern parts of the World, 1253-55, p.62</ref> 퇴레게네는 부유크 카툰(대 카툰, Büyük Hatun)이라는 호칭으로 섭정직을 수행했다.
 
퇴레게네는 바로 [[몽골 제국]]의 국가 권력을 장악하였다. 차기 칸이 옹립될 때가지 몽골의 통치자가 누가 되느냐가 곧 쟁점이 되었고, [[차가타이]]는 퇴레게네를 지지했다. 퇴레게네는 [[차가타이]]의 지원과, 자신의 아들들의 지원으로 [[몽골 제국]]의 섭정이 되어 임조칭제 하였다. 오고타이의 일부 측근들은 퇴레게네에게 퇴레게네는 국가를 책임지고 있는 인물이며, 시레문을 지지하고 추대할 것을 건의하였다. 퇴레게네는 시레문이 어리다는 이유로 이들의 요구를 거절했다.
 
퇴레게네는 바로 [[몽골 제국]]의 국가 권력을 장악하였다. 차가타이는 퇴레게네의 섭정을 지지하였으나, 많은 오고타이 칸의 친척, 전직 관리 및 기타 [[칭기즈칸 왕조]]의 귀족들, 몽골 부족장들은 당황해하거나 분노하였다. 오고타이 칸으로부터 후계자로 지정된 시레문의 정당한 지위를, 퇴리게네가 임의로 결정, 처리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영향력 있는 일부 몽골 부족장, 왕공족들은 차기 대칸을 추대하는 것을 우선순위로 보고 퇴레게네에게 [[쿠릴타이]]를 소집하라고 요구했다.
 
퇴레게네는 아들 구유크를 칸의 적임자로 지적했다. 그러나 [[칭기즈 칸]]의 장남 [[주치]]의 아들 [[바투]]와, [[툴루이]]의 아들들은 [[구유크]]의 즉위를 반대했고, [[차가타이]]의 자손들만 구유크를 지지했다. 퇴레게네는 몽골 귀족과 부족장들, 정복지 지도자 등을 대상으로 귀위크가 정복 전쟁에 적극 참여한 것, 귀위크가 오고타이 칸의 장남이며 적임자라며 설득과 위협, 책략, 뇌물 등 다양한 작전을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