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태정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진종
원나라의 6대 황제
본명 보르지긴 예순테무르(패아지근 야손철목아)
재위 1323년 10월 4일 ~ 1328년 8월 15일
대관식 1323년 10월 4일
출생일 1293년 11월 28일
사망일 1328년 8월 15일
부친 카말라
모친 부얀 켈미시
전임자 원 영종 시디발라
후임자 원 천순제 아라기박
왕조 원나라
묘호 진종(晋宗)
시호 흠인대효황제(欽仁大孝皇帝)

원 진종 예순테무르(元 晋宗 也孫鐵木兒, 1293년 11월 28일 ~ 1328년 8월 15일) 또는 태정제(泰定帝)는 원나라의 제6대 황제(재위: 1323년 10월 4일 ~ 1328년 8월 15일)이다. 시호는 흠인대효황제(欽仁大孝皇帝)이다. 휘는 보르지긴 예순테무르(한국 한자孛兒只斤也孫鐵木兒 패아지근 야손철목아, 몽골어: ᠶᠢᠰᠦᠨᠲᠡᠮᠦᠷ Есөнтөмөр)이다. 예순테무르의 묘호시호가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지 않고, 보통 태정제라 지칭되는 이유는 아들 천순제 아라기박이 폐위될 당시 그의 시호 역시 추탈되었기 때문이다. 연호를 태정(泰定)과 치화(致和)로 제정하여 재위 기간에 사용하였다.

전통적 유목민으로서의 생활 관습을 중시한 몽골 지상주의자였으며, '군신간에 허물을 이끌어 스스로 책망한 일이 드러나지 않았고, 조종(朝宗)의 법도를 준수하여 천하가 무사했다'는 <원사(元史)>의 평가와는 별개로 시운을 잘 만난 암우(暗愚)한 군주였다는 것이 후세 연구자들의 중평이다.

생애[편집]

세조 쿠빌라이 칸의 태자 친김(眞金)의 적장자였던 카말라(甘麻剌)의 차남으로 지원 30년(1293년) 음력 10월, 막북(漠北) 초원의 진왕부(晋王府) 잠저에서 태어났다. 카말라는 친김의 사후 진왕으로 피봉되었으나, 칭기즈 칸의 보훈(寶訓)을 복기하지 못했다는 연유로 배척받아 아우 테무르다르마발라와의 후계 경쟁에서 패배한 사연이 있었다. 제위 계승권으로부터 밀려난 카말라는 몽골 고원에 진수(鎭守)해 칭기즈 칸의 오르도와 군마(軍馬)를 관장하면서도 점차 소외당하다가 대덕 6년(1302년)에 사망했다. 카말라의 사후 진왕의 작위를 승계했고, 운남(雲南)에 주재한 서형(庶兄)인 양왕(梁王) 송산(松山) 또한 지대 2년(1309년)에 사망하면서 예순테무르가 카말라 왕계(王系)의 적통인 동시에 막북파(漠北派)를 대표한 유력 제왕으로 급부상하게 된 것이다.

지치 3년(1323년) 8월 4일, 종질영종(英宗)이 상도에서 대도로 향하던 귀로에 어사대부 테그시(鐵失)에 의해 남파(南坡)에서 피살당했을 때 반란군은 진왕 예순테무르의 옹립을 지지했는데, 여기엔 진왕부 내사(內史)이자 페르시아계 색목인 출신으로 진왕의 측근 총신(寵臣)이었던 다울라트 샤(倒剌沙)가 거사 이틀 전 테그시의 밀사와 접촉하여 교섭을 가진 경위가 배경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9월 4일, 예순테무르는 몽골의 용거하(龍居河, 케룰렌 강)에서 대칸으로 즉위했다. 다음 달, 예순테무르는 휘하 군대를 급파하여 대도 조정에 즉위를 알리는 한편 수도에 도착하기 앞서 자신을 옹립해 준 테그시 일당에 대하여 영종 시해의 죄를 물어 숙청 작업을 전개, 주살해 버렸다. 11월 13일, 새 황제가 대도에 입성했다.

대도에 입성한 후 대명전(大明殿)에서 제왕과 백관들의 조하(朝賀)를 접수해 황제의 지위를 굳혔으며, 부왕 카말라를 현종(顯宗)이라 추존하고, 이듬해 연호를 태정(泰定)으로 개원하였다. 태정 원년(1324년) 3월, 처(妻) 바부칸(八不罕)과 장남 아라기박을 각각 황후와 황태자에 책립시켰다. 태정 2년(1325년) 7월, 한인들이 병장기를 휴대하거나 수장하는 행위를 금지시킨 명령이 반포되었고, 동년 9월엔 천하를 18도(道)로 구분짓는 행정개혁이 실시되었다. 그밖에 당대 중국에서 문제가 되었던 라마승 내지 도사들의 횡포를 견제하고자 토지 매입 단속과 요역을 부과하는 등의 시책도 내놓았지만, 효력을 발휘하진 못했다.

태정 2년 6월, 하남행성의 식주(息州)에서 백성 조추시(趙醜廝)와 곽보살(郭菩薩) 등이 요언으로 '미륵불(彌勒佛)이 마땅히 천하를 가질 것이다'라는 소문을 퍼뜨리자, 유사(有司)에서 소식을 듣고 그들을 체포해 국문하도록 명령한 사건이 발생했다. 금말원초(金末元初) 대란의 주 전장터인 하남은 전란이 수습된 후로도 황하의 잦은 범람과 원 왕조의 가렴주구 탓에 피폐해진 상황이었는데, 이 미륵불 요언 사건은 현지의 불온했던 정세를 반영한 소동일 뿐만 아니라, 원말 민중봉기의 징후가 감지된 첫 신호탄이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훗날 미륵불 구원 사상을 기치로 내걸며 봉기한 백련교의 근거지가 바로 하남이었던 것이다.

재위 5년간의 치세는 원 중기의 혼란상 가운데 예외적인 안정기로 이렇다 할 정변은 없었다. 그러나, 몽골 본토와 영하(寧夏) ・강회(江淮) 일대에 천재지변이 빈발하여 민심이 동요했으며, 소수민족의 준동마저 지속되는 등 사회 저변의 모순이 심화되어갔다. 평장정사 장규(張珪)가 테그시 일당의 잔당을 처벌할 것과 궁중내 승려와 도사의 추방, 용관(冗官) 정리, 광동(廣東)에서의 진주(眞珠) 채취 중단을 골자로 한 시정 개혁안을 제출했으나, 무위로 그치고 말았다. 장기간 북방에서 성장해왔기에 중앙 정계에 잘 적응하지 못한데다, 한지파(漢地派) 조신(朝臣)들과도 관계가 원만치 못했던 태정제는 제국의 통치권을 중서좌승상 다울라트 샤에게 일임한 것을 위시로 행정 ・감찰 ・군사 각 방면에 걸쳐 중용된 색목인 중심의 친신(親臣) 세력 배양과 몽골인 왕공귀족층에 대한 우대책에 힘입어 정권 기반을 유지하였다. 이는 인종과 영종대 한인 사대부의 성원을 받아 추진되어 온 유교적 이념에 부합된 지치신정(至治新政)을 부정함은 물론, 원 제국의 중국화와도 극명히 대비되는 보수 ・반동 노선으로 태정제 정권의 성격을 특징지은 대목이었다.

태정제는 치화 원년(1328년) 정월, 대도 동남쪽 통주(通州)의 유림(柳林)에서 사냥 도중 발병하였고, 병세가 악화되었음에도 중서성 관원들을 인솔해 여름 수도 상도로 행차했다가 7월 10일에 붕어하였다.

황태자 아라기박이 다울라트 샤의 추대를 받아 칸으로 즉위했다.

가족 관계[편집]

  • 부친 : 현종 카말라(顯宗 甘麻剌) : 추존황제(追尊皇帝)
  • 모친 : 선의숙성황후 옹기라트씨(宣懿淑聖皇后 弘吉剌氏) : 추존황후(追尊皇后)
  • 황후 : 팔불한 황후 옹기라트씨(八不罕 皇后 弘吉剌氏)
  • 황후 : 역련진팔랄 황후 이키레스씨(亦憐眞八剌 皇后 亦乞烈氏)
  • 황후 : 홀랄 황후(忽剌 皇后)
  • 황후 : 야속 황후(也速 皇后)
  • 황후 : 살답팔랄 황후 내마진씨(撒答八剌 皇后 乃馬眞氏)
  • 황후 : 복안겁리미실 황후(卜顔怯里迷失 皇后)
  • 황후 : 실렬첩목아 황후(失烈帖木兒 皇后)
  • 황후 : 철니 황후(鐵你 皇后)
  • 황후 : 필한 황후 옹기라트씨(必罕 皇后 弘吉剌氏)
  • 황후 : 속가답리 황후 옹기라트씨(速哥答里 皇后 弘吉剌氏)
  • 아들 : 흥종 아라기박(興宗 阿剌吉八) : 생모(生母)는 팔불한 황후(八不罕 皇后), 원나라의 7대 황제
  • 아들 : 진왕 바데마쉬르 감보(晉王 八的麻的兒 間卜) : 생모미상(生母未詳), 요절(夭折)
  • 아들 : 소설 황자(小薛 皇子) : 생모미상(生母未詳), 요절(夭折)
  • 아들 : 윤단장복 황자(允丹藏卜 皇子) : 생모미상(生母未詳), 요절(夭折)
  • 딸 : 미상(未詳) : 요절(夭折)
전 임
5촌 조카 시디발라 게게엔 칸
제10대 몽골 제국 대칸
1323년 ~ 1328년
후 임
장남 아라기박 칸
전 임
5촌 조카 원 영종 시디발라
제6대 중국 원나라 황제
1323년 ~ 1328년
후 임
장남 원 천순제 아라기박
전 임
5촌 조카 원 영종 시디발라
중국 황제
1323년 ~ 1328년
후 임
장남 원 천순제 아라기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