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우체국

부하라(우즈베크어: Buxoro/Бухоро 부호로, 러시아어: Бухара́, 타타르어: Boxara, 페르시아어: بُخارا /Bukhârâ/, 터키어: Buhara, 타지크어: Бухоро, 카자흐어: Бұхара, 중국어: 捕喝)는 우즈베키스탄도시부하라 주의 주도이다. 6세기부터 돌궐 제국이 건국되어 이 곳은 사마르칸트와 마찬가지로 튀르크인들과 아리안계 스키타이 유목민 소그드인들이 공존하며 살아왔다. 이슬람 왕조 때부터 이슬람이 전파되었고 튀르크인들이 다시 정권을 잡아 튀르크 셀주크제국이 건국된다. 자라프샤 강 하류에 위치해 있고, 1993년에는 구시가지가 유네스코세계 유산으로 등록되었다. 인구는 약 23.7만 명(1995년)이다.

도시명은 (Bukhārā)로 표기된다. 여러 나라어에 의한 표기에서는 'Bukhara' 혹은 'Bokhara'로 표기되는 경우가 많다.

6세기 돌궐 제국 때부터 도시가 존재하여 도시가 튀르크화 되었으며 사마르칸트와 마찬가지로 튀르크인들의 고향이다. 유라시아 유목민들이 공존하는 사회였다. 이슬람 종교가 전파되었고 튀르크인들이 권력을 잡아 셀주크 튀르크 제국이 건국되었다. 20세기 초반까지 튀르크 우즈베크가 건국한 부하라 한국의 수도였고 서투르키스탄에 있어서는 정치·문화의 중심지였다.

자매 도시[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