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화병(火病) 또는 울화병(鬱火病)은 한국어에서 스트레스로 인한 분노를 발산하지 못하고 참는 일이 반복되어 발생하는 일종의 스트레스성 장애를 일컫는 말이다. 미국 정신과 협회에서는 1996년 화병을 로마자로 Hwabyeong이라는 이름으로 문화관련 증후군의 하나로 등록했다. 공식적인 정신의학적 질병으로 정의되어 있지는 않으며, 기분장애 중 신체화증상이 주가 되는 한 양상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원인[편집]

  • 스트레스
  • 인간관계나 일 등에 있어서의 갈등
  • 내성적이고 민감한 성격

증세[편집]

화병은 주로 다음과 같은 증상이 수 개월 이상 지속적으로 나타나는 것을 가리킨다.

  • 우울·불안
  • 신체화 증상(답답함, 오한, 성기능 장애 등)
  • 섭식·수면 장애

우울증과 비교하면 우울증은 정신증상 위주로 우울함을 호소하고 부교감신경계가 과항진 되어 있는 반면, 화병은 신체증상을 위주로 분노와 억울함을 호소하고 교감신경계의 과항진이 있다. 화병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증상, 정서, 사고, 행동, 환경에 대한 총체적인 치료 및 관리가 필요하다.

한의학[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3년 6월 11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화병이라는 말은 중국 명나라 의사 장개빈(張介賓)이 처음 사용했으며, 조선 시대에 한국으로 전해졌다.

화병이란 누른 감정을 발산하지 않고 억제한 상태에서 일어나는 신경성적 불(울화:鬱火)으로 인하고 드러날 전부의 증상을 의미하다. 이 감정은 '노'(怒:노여움), '희'(喜:기쁨), '사'(思:생각), '우'(憂:근심), '비'(悲:슬픔), '공'(恐:두려움), '경'(驚:놀람)의 일곱 감정(七情)이 있어, '억누른 화'만이 원인은 아니라 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