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의학(韓醫學[1], 남한 표기) 또는 고려의학(高麗醫學, 북조선 표기)은 한국동양의학이다. 중국에서는 중의학이라부르고 일본에서는 한방의학(漢方醫學; Kampo medicine)이라고 부른다. 동양 철학에 기초하여 만들었지만 경험적(따라서 실험적)인 요소도 강한 학문이다. 한의학의 대표적 독창성은 사상의학에서 나타난다.[2]

현대 의학과의 차이[편집]

현대 의학과의 큰 차이점은 사람의 몸을 환원적인 개체의 모임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전일적인 유기체로 본다는 것이다. 한의학에서는 "사람의 몸은 또다른 우주이다."라고 하여, 서로 관계가 없어 보이는 기관 사이에도 흐름이 존재하고 이것이 질병이나 치료의 중요한 요소가 된다는것이다.

치료 효과[편집]

사람의 몸을 전일적인 유기체로 보기 때문에 인체의 항상성을 유지하려는 치료방법을 주로 사용한다. 이러한 치료 방법의 특징 때문에 만성질환이나 기능성 질환에 우수한 치료 효과를 보인다는 주장이 있다.

현대의학과는 달리 증거위주의 의학이 아니므로 실제 효과에 대해서는 매우 부정적인 의견과 매우 우수하다는 의견으로 양분되어 있다. 증거위주의 의학이 아니고, 독자적인 이론 체계를 가지고 있어 과학적인 검증이 부분적으로만 가능하다.

한국의 의학[편집]

한국에서는 삼국 시대 이전부터 "한의방(韓醫方)"이라 불리는 독자적인 의학이 발달해 일본에 의료기술을 전해주기도 하였다. 이후 중국과의 교류가 늘면서 중의학과 혼합된 것이 현재 한국의 한의학이다.

중국의 중의학과의 차이[편집]

첫째로 중국의 중의학은 한국의 한의학과는 인삼과 기타 약재의 사용빈도에서 차이가 난다. 중국의 중의학은 인삼과 같은 양기를 북돋우는 약재의 사용빈도가 낮다. 그 이유는 중국의 중의학은 중국의 토질상 한약재가 양기가 나는 약재보다는 음기가 나는 약재가 많기에 음기가 많은 약재의 사용빈도가 높다. 그리고 당연히 그와는 반대로 한국의 약재는 중국의 약재보다 양기가 많기에 양기가 많은 약재의 사용빈도가 높다.

둘째로 중의학과 한의학은 가격과 일반국민의 사용빈도와 국민들의 약에 대한 의식에서 차이가 난다. 중의학은 한의학과는 달리 가격이 낮고 치료의 개념이 짙다. 그와는 반대로 한의학은 가격이 높고 치료의 개념이 짙기는 하지만 또다른 의미가 있는데 보신(補身)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사전에 양기나 음기가 많아서 그것을 낮추거나 높이기 위해 약을 처방받는 경우가 있다.

셋째로 철학이다. 중국의 중의학과는 한의학은 달리 한국의 조선시대 말기에 동무(東武) 이제마라는 한의사에 의해 새로운 한국의 처방방식인 사상의학이 개창되었다. 사상의학은 인간의 체질, 성격에 따라서 약의 처방을 달리하는 것인데, 중국의 중의학은 그러한 것이 결여된 부분이 적지 않아 그것을 중시하는 한의학과는 처방방식이 다르다.

넷째로 양의학과의 융합시도의 정도이다. 중국의 중의학은 한국의 한의학과는 달리 현재 많은 시도를 하여 지금은 양의학과 뛰어난 결합력을 이루고 있으며 현재는 전세계 여러 나라에 수출을 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의 한의학의 진출 정도는 중의학에 비해 극히 미미한 수준이고 해외에 대한 진출이 요구되는 정도로 평가된다.

관련 서적[편집]

치료 방법[편집]

대한민국의 한의학 교육[편집]

주석[편집]

  1. ‘한의(漢醫)’라고 부르던 것을 1986년 5월 10일 의료법이 개정되면서 ‘한의(韓醫)’라고 명칭이 변경되었다.
  2. Leem KH, Park HK. “Traditional Korean medicine: now and the future.”. 《Neurological Research》 29 (Suppl 1): S3-4. doi:10.1179/016164107X172392. PMID 17359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