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약제생집성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향약집성방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향약제생집성방 권6
(鄕藥濟生集成方 卷六)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 보물 제1178호
(1993년 11월 5일 지정)
수량 1책
시대 조선시대
소유 이길여
주소 인천광역시 연수구 청량로102번길 40-9,
(옥련동,가천박물관)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향약제생집성방》(鄕藥齊生集成方)은 조선 초에 김희선 등이 편찬한 의학서로서, 대한민국의 보물 제1178호로 지정된 이다. 현재 이 책은 가천문화재단이 소유하고 있으며 산청군 산청한의약박물관이 이를 소장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져있다.

개요[편집]

《향약제생집성방》은 조선 태조김희선과 권중화 등이 의료 경험과 종래의 의약서 등을 참고로 하여 제생원(濟生院)에서 편찬한 것을 정종 1년(1399년)에 김희선이 강원도에서 간행한 의학서이다. 총 30권 가운데 일부(제6권)로서 처음 발간된 유일한 책이다.[1]

책의 내용은 각종 질병을 부분별로 제시하고 있으며, 1433년(세종 15년)에 간행된 《향약집성방》의 기초가 되었다. 특히 한국에서 자생하는 약초를 이용해 우리 풍토와 체질에 알맞은 향약을 적용하였다는 데 큰 의의가 있으며, 의약서와 인쇄사 연구에서 귀중하게 쓰이는 자료이다.

향약집성방[편집]

《향약집성방》은 1433년(세종 15년)에 세종대왕의 명으로 편찬된 의학서로서, 1431년(세종 13년) 권채(權採)·유호통(兪好通)·노중례(盧重禮) 등이 재래의 《향약제생집성방》을 토대로 하고 기타 의서를 참고하여 완성하였다. 여기에는 각종 약방문과 침구법(鍼灸法) 및 향약본초(鄕藥本草)·포제법(炮劑法) 등이 들어 있다.

약용식물 702종류, 분류방법은 석부(石部)·초부(草部)·목부(木部)·과부(果部) 등으로 하였고, 본초(약용식물)를 다루는데있어 약성(藥性),주치(主治),이명(異名)을 열거하고 이를 상품·중품·하품으로 구분하여 민간에서 이용이 편리하도록하였다.[2]


언해본[편집]

1490년대에 서거정 , 노사신, 허종등이 한글로 번역하였다.

각주[편집]


함께 보기[편집]

참고[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