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우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강우규
姜宇奎

출생 1855년 4월 20일(1855-04-20)
조선 조선 평안남도 덕천군
사망 1920년 11월 29일 (65세)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경성부 서대문형무소
사인 사형(교수형)
국적 대한제국 대한제국
본관 금천(衿川)
별칭 자(字)는 찬구(燦九)
호(號)는 왈우(日愚)
직업 독립운동가, 한의사[1]
종교 유교(성리학) → 개신교(장로교)
웹사이트 기념사업회

강우규(姜宇奎, 1855년 4월 20일 ~ 1920년 11월 29일)는 일제 강점기한의사이자 독립운동가이다. 1919년 조선총독부 총독으로 부임해 온 사이토 마코토를 저격하였으나 폭탄이 다른 데로 떨어져 거사에 실패하였다.

일생[편집]

교육 계몽 활동[편집]

평안남도 덕천에서 출생한 그는 어려서부터 한의학을 공부하여 1884년부터는 함경남도 홍원으로 이주하여 한의사로 인술을 베푸는 한편, 아이들에게는 성리학 학문을 가르쳤다. 1905년, 을사늑약 체결로 국운이 기울어짐을 보고 만주 북간도로 망명하여 독립운동가 세력들과 연계하여 조선의 독립을 의논했고 4년 후 랴오허 현으로 이사하여 독립운동을 모의하였다.

1915년 요동의 랴오허 현(饒河縣)으로 옮겨가 거주하면서 블라디보스토크를 왕래하면서 독립운동을 꾀했으며, 요하 주변의 농토를 개간하여 한인촌인 신흥촌(新興村)을 건설했다. 1917년 지린 성 동화 현광동중학교를 세워 동포 교육에 전력하며 독립정신 고취에 힘썼다.

국내 잠입[편집]

그 뒤 광동중학교와 신흥촌을 다른 한인 교포에게 인수한 뒤 그는 국내에 잠입한다. 1919년 3·1운동이 일어나자, 가입해 있던 블라디보스토크 신한촌 노인단 지린 성 지부장이 되어 조선 총독을 암살하기로 결심하였다. 그 해 러시아인으로부터 수류탄을 구입하고, 허형과 함께 원산부를 거쳐서 경성부로 잠입했다.

1919년 9월 2일, 내외 정세와 총독의 동정을 살피던 중, 하세가와 요시미치의 후임으로 사이토 마코토가 임명되어 부임한다는 것을 알고, 사이토의 내한 당일 현재의 서울역인 남대문역에서 조선 총독으로 신임된 사이토 마코토를 폭살하기 위해 폭탄을 던졌다. 폭탄은 터졌지만 빗나갔고, 빗나간 폭탄으로 인해 수명의 구경꾼들이 부상을 당했다고 한다.[2]

그는 현장에서는 몸을 피했으며 거사 뒤 현장에서 빠져나와 오태영(吳泰泳)의 소개로 장익규(張翊奎), 임승화(林昇華) 등의 집에 숨어다니다가, 도피 중 독립운동 탄압으로 유명한 총독부 고등계 형사인 일제의 앞잡이 김태석(金泰錫)에게 붙잡혀 9월 17일 수감되었다. 이후 총독부 고등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최종 판결에서 총독 암살미수혐의와 민간인 사상 혐의로 사형 구형, 1920년 11월 29일 서대문감옥에서 교수형을 당하였다. 그는 체포되어 재판받고, 교수형 당하기까지 법정에서 자신의 입장을 굽히지않고 당당했다고 알려져 있다.

가족관계[편집]

아들 : 강중근

손녀 : 강영재(~1985)

사후[편집]

  • 유해는 서대문 감옥 공동묘지에 있다가 해방 이후 동작동 국립묘지로 이장되었다.
  • 1962년 3월 건국공로훈장 중장(뒤에 대한민국장으로 개정)이 추서되었다.
  • 강우규 사후, 당시 경성(서울)에 남아있던 유가족은

장남 강중근과 손녀 강영재가 있었으나 1985년 12월 강영재가 별세한 후 후손은 절손되었다

  • 독립기념관에 어록비가 제작되면서 서대문 형무소에서 사형 당하기 직전에 유언으로 남긴 한시가 적혀 있다.[3]
단두대상에 홀로서니 춘풍이 감도는구나
몸은 있으나 나라가 없으니 어찌 감회가 없으리오

평가[편집]

지바 경기도 경찰부장은 "미운 마음은 없습니다. 입장을 바꿔보면 강우규는 우국지사였습니다."라고 평가했다.[4]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참고 자료 각주
  2. 윤치호, 윤치호 일기:1916-1943 (김상태 편 번역 | 역사비평사 | 2001) 133페이지
  3. 독립기념관 시어록비 - 강우규
  4. 총독부 증언록 "독립 운동 경외스러웠다." SBS 뉴스 2004-08-12

참고자료[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