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림 (1900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성림(李成林, 1900년 ~ ?)은 일제 강점기의 독립 운동가, 대한민국의 공무원이다. 본관은 전의(全義)이다. 경상북도 달성군 출신.

일본 유학 중 1919년 일시 귀국하여 3·1 만세 운동에 참여했고, 졸업 후에는 강우규 등과 조선총독부 사이토 마코토 총독을 암살하려다가 사전에 적발되어 실패했다.[1] 출소 후 러시아, 만주 등지에서 독립운동을 지원하였다.

1947년 ~ 1948년 경상북도 상주군수였고, 1950년에는 중앙물자행정처 운영국장이었다.

약력[편집]

가족 관계[편집]

  • 동생 : 이흥로(李興魯, 언론인, 대구시보 주필 역임)

기타[편집]

같은 시대에 경기도 고양군 출신의 동명이인 이성림(李成林)은 해방 직후 독촉청년회, 대동청년단 조직위원장, 한청 부단장 등으로 활동하다가 정부 수립 이후~1950년대에 경찰공무원으로 근무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朴尙州郡守略歷", 영남일보 1947년 04월 25일자 3면, 7~8단
  2. "尙州郡守에 革命鬪士인 李氏가 就任", 부녀일보 1947년 04월 25일자 2면, 4단
전임
윤형남
제2대 경상북도 상주군수
1947년 4월 25일 - 1948년 2월 2일
후임
오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