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간도(間島, 중국어 간체자: 间岛, 병음: Jiāndǎo 젠다오[*])는 압록강 상류와 두만강 북쪽의 조선인 거주 지역을 일컫는 말로, 간도의 범위에 관하여는 여러 이견이 있다. 일반적으로 간도라 하면 현재의 연변 조선족 자치주 지역을 가리키며, 두만강 북쪽인 연변 지역을 '북간도'(또는 '동간도'), 그 서쪽인 압록강 북쪽 지역을 '서간도'라 부르기도 한다.

간도(間島)는 글자 그대로 풀이하면 사이섬(사잇섬)으로, 그 어원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한데, 그 가운데 '사잇섬'이란 말 뜻에 비추어 '간도'가 본래는 압록강두만강하중도(河中島)를 가리키는 말이었다가 두 강의 북안(北岸)을 가리키는 말로 그 의미가 확장·변형된 것이라 보는 견해가 유력하다.[1]

19세기 말, 조선청나라백두산정계비에 쓰여진 "토문(土門)"을 서로 달리 해석하면서 이 지역(북간도)에 대한 귀속 문제가 불거졌다. 당시 조선정계비의 위치상 '토문은 두만강과 별개의 강이다'고 주장하였고, 1903년에는 이범윤을 간도관리사로 파견하여 간도에 대한 실효적 지배를 시도하기도 했다.

역사[편집]

18세기까지[편집]

1644년, 명나라에서 이자성이 이끄는 농민군이 북경을 점령하고, 숭정제가 목을 매어 자살하는 변고가 일어나자, 순치제의 섭정 도르곤은 건곤일척(乾坤一擲)의 승부수를 던져 팔기의 거의 모든 병력을 동원하여 명나라 정복을 위한 전쟁을 일으켰다. 진퇴양난에 빠진 산해관오삼계는 고민 끝에 청 제국에 투항했고, 청군은 이자성의 농민군을 대파하였다. 이자성의 군대는 북경을 버리고 남쪽으로 퇴각하였고, 청 제국이 북경에 입성한 뒤, 수도를 이 곳으로 천도했다.[2] 이 과정에서 본래 만주족들이 살던 지역이 공동화(空洞化)되자, 청 제국강희제 집권기인 1677년에 '흥경 이동, 이통주 이남, 백두산·압록강·두만강 이북 지역'을 청조의 발상지라 하여 봉금지(封禁地)로 정하고 만주족이 아닌 타민족의 거주와 개간, 삼림 벌채, 인삼 채취 등을 엄금하였다.[3] 조선병자호란 이후 민간인의 월경을 엄격하게 금지하였다. 이러한 조치는 1628년 5월 조선이 후금에 국서를 보내 양국에서 변계를 봉금하고 민간인들의 사간(私墾)을 엄금하는 데 동의함으로써 시작되었다. 곧 범월자는 경상(境上)에서 효시(梟示)하거나 유배시켰고 1686년 1월에는 월경자에 대한 처벌법인 「연변범월금지사목(沿邊犯越禁止事目)」과 월경이 발생한 해당 군·현의지방관에 대한 처벌법인 ‘남북참상연변범월금단사목(南北參商沿邊犯越禁斷事目)’이 제정되었다. 이에 따라 국경을 넘어가는 자가 발생하면 즉시 왕명으로 사신을 파견하여 사건 진상을 파악 해명하고, 범월자를 처벌함은 물론 범월지역의 관리까지도 처벌하도록 하였다. 즉 범월지방의 수령·변장 등은 3년간 정배, 좌수·병방군은 절도에 유배하며 변장이 감추고 범월인만을 징책하는 경우 그 장물까지도 아울러 논죄하였다. 변장·수령이 범인을 적발하지 못하고 감사에게 적발되면 절도사가 삭직되고 감사도 적발하지 못할 경우, 감사 역시 삭직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리고 변민이 청 제국으로 도망가면 수령은 파출되며 면·이임 등은 장 일백, 유 삼천리로 하였고 ‘수창자참형(首唱者斬刑), 기여삼차엄형(其餘三次嚴刑)’으로 ‘수종범월인(隨從犯越人)은 본영진(本營鎭)으로 연행’하였다. 이는 조선과 청 제국의 변경지역 월경에 대한 처벌을 강력하게 방지한다는 의지를 보임과 동시에 이후 발생할 분쟁의 소지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한 것이다. 이러한 법제적 조치에 뒤이어 조선 정부의 금월 단속은 더욱 구체화되었다. 3~9월에는 중앙에서 직접 관원을 파견하여 규찰하고 연강지역에 파수군을 증가하여 5일마다 점고하여 병·감영에 보고하게 하였다. 또한 「변민채삼범금지율(邊民採蔘犯禁之律)」을 제정하여 범월이 발생할 경우 변졸·변장 등 채삼 관련자는 모두 극률로 다스리고 집단범월 시 주동자를 주살하도록 하 였다. 그러나 이 같은 조치는 미봉책에 불과하여 조선인들의 범월은 계속되었다.[4]

이후 1712년 백두산정계비 설치에 따라 양국의 국경을 확정한 후 범월에 대한 처리는 더욱 엄격하게 적용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선인들의 만주 범월은 계속되었다. 그러나 19세기에 이르러 이주자 수는 점차 감소하는 양상을 보인다. 즉 이전 시기에 비하면 이주자의 적발 횟수와 규모도 줄어들었는데 월경자의 수는 적게는 1~2명, 많게는 10명을 초과하지 않았다. 물론 몰래 월경하는 사람을 감안하면 월경자의 규모가 적발자 수와 반드시 비례하지는 않더라도 대체적인 경향은 추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월경의 목적도 채삼보다는 구걸, 벌목 등이었다. 이는 처벌의 강화와 채삼의 고갈로 법을 어기는 행위인 월경행위가 더 이상 경제성이 없었기 때문이 아닌가 추론된다.[5]

19세기 이후[편집]

청 제국 정부는 1860년대부터 압록강 북안지역의 봉금을 점차 완화하면서 이주민들의 입주와 개간을 허용하는 정책을 추진하였다. 이에 따라 조선인의 만주 이주는 점차 증가하였다. 특히 1869년과 1870년에는 ‘기사년 재해’, ‘경오년 재해’라고 말할 만큼 서북지방에 큰 흉년이 들어 만주 이주가 크게 늘었다. 곧 자연재해로 인한 궁핍한 생활고는 이 땅을 벗어나 생산이 풍족한 땅을 찾아 범금령을 어기고라도 대거 압록강과 두만강을 건너게 되었던 것이다.

이러한 상황은 1880년대에 이르면 두만강 건너 지역에도 봉금을 완화함으로써 조선인 이주가 더욱 구체화되었다. 이러한 사실은 1860년을 전후하여 봉금정책이 해이해져갔음을 알 수 있는 것으로, 관변기록에 나오는 매우 제한적인 것이지만 이주민의 수나 규모가 이전시기에 비하여 점차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에서 확인된다. 이러한 봉금책의 완화는 이후 봉금령을 해제하는 계기가 되었다. 실제로 1871년을 마지막으로 조선은 월경자에 대한 처리결과를 청 제국에 통보하였고, 1879년 월경자에 대한 처벌 이후 어느 관변기록에서도 월경자에 대한 처벌 기록은 보이지 않는다.[6]

러시아로의 조선인의 대거 이주는 청 제국으로 하여금 국경에 대한 위기의식 을 고취시켰다. 이러한 위기의식은 러시아의 남하정책에 대한 방비와 아울러 봉금책에 의해 비워둔 땅에 대해 개척이라는 두 가지 실리를 취하기 위한 방도로 북간도지역에 대한 군사력의 강화와 함께 이민을 모집하고 황지를 개간 하여 변방을 충실히 할 것을 강력히 건의하게 된다. 이에 따라 청 정부는 1881년 북간도지역에 대한 봉금을 완전 폐지하고 ‘성경동변간광지개간조례(盛京東邊間曠地開墾條例)’에 근거하여 토지가 비옥한 북간도지역을 전면 개간하기로 결의하였다. 훈춘에 월간총국을 설치하고 남강·훈춘·동오도구 등지에 월간국을 설치하여 본격적으로 한인(漢人)의 이민실변정책(移民實邊政策)을 시행하게 하였다.[7] 이민실변정책의 일환으로 청 제국 정부는 한인 개간민을 모집하여 훈춘월간총 국에서는 개간에 필요한 도구와 식량 등을 공급하고, 황무지를 무상으로 분배 하는 등 한인의 이주와 개간을 적극 권장하였지만 성과를 보지 못하였다. 이 는 실시 초기부터 개척에 필요한 인적 자원을 해결할 수 없었던 근본적인 한 계점을 내포하고 있었는데, 그것은 바로 대량의 이민을 수송할 수 있는 교통 이 불리하였고 또한 이주자들이 독신으로 잠입한 유랑민이거나 관내지역에서 유배되었다가 풀려난 떠돌이들이어서 영구 정착하여 농사를 짓고자 하는 뜻이 없었기 때문이다. 결국 월간총국에서 이들에게 무상으로 분배한 황무지는 개간·경작에 능숙한 조선인 이주민들에게 되팔려갔다.[8] 한편 청 제국의 이민실변정책이 그 한계점을 드러내고 있을 무렵, 북간도지역의 두만강 상류 연안은 이미 조선 이주민들에 의해 개척되고 있었다. 이른바 ‘경진개척’이라 부르는 두만강 상류 개척사업은 1880년 회령부사 홍남주의 묵인 아래 시작되었다. 경진개척은 초기에는 회령 대안에 있는 100여 정보를 목적으로 시작되었지만 1881년부터 두만강 북안의 길이 500리, 넓이 40~50리에 달하는 광활한 지역으로 확장되어 수천 명이 이주하였다. 곧 경진개척을 계기로 조선인 이주민이 대폭 증가하였고, 이러한 사실은 청 제국 정부로부터 조선인 이주민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불러일으켰으며, 이주민에 대한 대책마련을 강구하게 하였다. [9]

만주국 성립 이후 간도를 관할하는 젠다오 성(間島省, 간도성)을 설치했다. 만주국 성립 이후 한인(韓人) 이주는 두 시기로 구분되어 진행되었다. 1938년 1년 1만 호 한인 이민 제한을 철폐한 것을 기점으로 구분될 수 있다. 그러나 두 시기 모두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다. 바로 강제성이다. 집단이주 한인들의 형태는 다양하였다. 먼저, 조선총독부와 만척은 모집의 편의를 위해 지역적 편제를 통하여 이주를 시행하였다. 현재 간도지역에 전북툰, 정읍툰 등의 지명이 남아 있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둘째, 이주 당시 선전과 이주 완료 후 정책 주체의 태도는 상이했다. 즉 집단으로 이주된 한인들은 기존에 이주한 한인과는 달리 새로운 문화충격을 받으면서 감옥과도 같은 마을에서 집단적으로 생활하였다. 1935년 이후 남하마탕과 대황구 등에 집단이주한 한인들은 국내에서 처음 선전한 만선척식주식회사의 달콤한 유혹이 아닌 현실의 고단함을 끌어안고 살아갔다. 셋째, 자작농 창정이 헛구호에 그쳤다는 것이다. 한인들의 땅에 대한 집착을 이용하여 한반도에서 집단으로 이주시키면서 ‘막연한’ 희망을 심어주었는데, 그것이 자작농 창정이었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만척에 고용된 소작농과 다름없는 생활을 하였을 뿐이지 자작농으로 자리잡은 경우는 결코 흔치 않았다. ‘집단부락’의 창설을 문화창달의 선전의 장으로 활용했던 만주국은 구성원 의 희생을 바탕으로 전시체제 만주국의 농업을 이끌어갔다. 특히 만주국은 이 주 한인들을 “만주에서의 자원산업 개발의 선구”라고 한껏 치켜올렸지만 정작 그 주체인 한인들에게는 왕도낙토가 아닌 강제성이 담보된 또 다른 낯선 고향일 뿐이었다.[10]

간도는 1949년중화인민공화국의 통치 하에 들어갔고, 현재는 연변 조선족 자치주장백 조선족 자치현 등이 중국 행정구역으로 편제되어 있다.

백두산 정계비[편집]

토문강의 서남쪽은 조선에 속하고, 동북쪽은 중국에 속하여 역시 이 강으로 경계를 삼도록 하였다. 그러나 압록과 토문 두 강사이의 지방(地方)은 그것이 어디에 속하는지를 확실히 알지 못한다.” 라고 하였다. 이에 타생오랍총관 목극등을 그곳에 파견하여 국경을 조사케 하였다.[11] 목극등은 4월 6일, 심양(瀋陽)을 출발하였고, 30일 압록강을 건너 후주(厚州) 동대 파수(東臺把守) 앞 강변에 도착하였으며, 5월 1일, 구갈파보(舊乫坡堡)에서 접반사 박권 일행과 상견하였다. 5월 4일 혜산진(惠山鎭)에 이르렀고, 5월 7일, 혜산진을 출발하였다. 8일, 무산(茂山)으로 향하는 접반사 박권 일행과 헤어져 압록강을 건너 백두산을 향해 북상하였다. 목극등은 5월 12일, 정계비를 설치할 지점으로부터 이어지는 하천(흑석구)이 대각봉 북동 지점에서 ‘입지암류’[주 1]한다는 것을 발견하였다. 그는 이 하천이 ‘입지암류’ 지점에서 복류하기 시작하며, 다시 용출하여 두만강이 된다고 생각하였다.

같은 날 청측인원 2명과 조선측 김애순·조태상·김응헌이 이 지점부터 하도를 따라 30여 리 지점[주 2]까지 갔다가 돌아와서 청 측인원 2명이 “맑은 물이 과연 동류한다.”고 보고했기 때문이다. 청측인원 2명과 김애순 등은 입지암류 지점으로부터 30여 리 떨어진 ‘동류하는 물’까지의 사이에서 지표유출을 볼 수 없었다. 따라서 목극등은 입지암류에서 복류하는 물이 30여 리 떨어진 곳에서 용출하여, 동류한다고 생각했고, 그 동류하는 물이 두만강이라고 생각했다. 기록에 송화강은 북 류하고, 압록강은 남류하며, 두만강은 동류 한다고 하였기 때문이다.

그는 이러한 생각에 근거하여, 5월 15일 정계비를 세웠다. 정계비 비문 중의 ‘토문’은 두만강을 의미한다. 그는 백두산정계비를 압록강·토문강의 최상류 분수계에 세웠다고 생각했지만, 실제로는 압록강·송화강 최상류 분수계 부근에 세웠다. 압록강·두만강의 최상류 분수계는 대연지봉이다. 대연지봉은 압록강·송화강·두만강의 분수계이다. 목극등은 정계비 부근의 수계를 잘못 판단하였다.

5월 17일 목극등 일행은 흑석구 동남안을 따라 내려갔고, 17~18일경 황화송전자 부근에서 나오는 물이 북류·동류·북류하다가 마침내는 송화강으로 이어지는 서류하는 하천으로 연결된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그 서류하는 하천은 일행이 찾던 두만강이 아니었다. 그러자 그는 5월 19일 조선측, 김애순과 박도상이 가리킨 토문강 용출처를 찾아 다시 이동하였고, 도중에 하나의 물줄기[주 3]를 만나자, 이 물이 ‘토문강원’이 용출한 것이라고 지목하였 다. 자신이 12일에 확인한 ‘입지암류’ 지점부터 물이 복류하다가 이곳에서 수출하여 토문강이 된다고 생각한 것이다. 그는 조선측 김애순과 박도상이 가리킨 두만강 용출처에는 가보지 않았다. 대신 자신이 지목한 물줄기가 토문강의 가장 북쪽에 있는 지류라고 생각하였고, 이 지류가 소류로 이어지고, 그 소류가 조선측 김애순과 박도상이 가리킨 두만강 용출처에서 흘러나오는 원파(元派)에 합류하여, 토문강이 된다고 보았다.

이러한 생각에 입각하여, 목극등은 정계비-토문강원-입지암류-동붕수 두번째 지류 수출을 따라서 경계표지물을 설치할 것을 조선측에 요구하였다. 그는 토문강이 정계비-토문강원(흑석구)-대각봉 북북동 입지암류-복류-‘동붕수 두번째 지류 수출-소류-소류와 원파의 합류-토문강(두만강) 본류-동해로 이어진다고 생각했고, 그것을 조·청의 국경으로 인식하였다. 실제로 그는 토문강 본류를 따라 하구가 보이는 곳까지 갔다.

목극등은 정계 과정에서 몇 가지 중대한 오류를 범했다. 가장 핵심적인 것 두 가지가 첫째, 정계비 설치 지점이 압록강두만강의 분수령이라고 오인했다는 점, 둘째, 동붕수의 두번째 지류가 모수림하를 통해 두만강으로 유입된다고 오인했다는 점이다. 결국 목극등의 수계인식과 그의 지도 그리고 그가 요구한 경계표지물 설치는 백두산 지역의 지리적 실제와 부합하지 않았다. 조선측은 목극등의 요구와 달리 정계비-흑석구 동남안-황화송전자 상류 약 1.5㎞ 지점[주 4]-동붕수 두번째 지류 수출구[주 5]-홍토수로 이어지는 경계표지물을 설치하였다. 그러나 설치공사 결과는 이렇듯 목극등의 요구와 일치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백두산 지역의 지리적 실제와도 부합하지 않는다.

그러나 조선측은 목극등이 귀국한 후, 8월 초 경계표지물 설치를 위한 수계 조사과정에서 목극등이 지목한 ‘수출’이 두만강 수계가 아니라는 점을 알게 되었다. 조선측 허량·박도상 등은 김애순과 박도상 자신이 5월 19일에 찾은 지점이 진정한 두만강 용출처라는 것을 확인하고, 정계비-토문강원(흑석구) 동남안-황화송전자 부근-동붕수 두번째 지류 수출-홍토수 용출처로 이어지는 경계표지물을 설치하고자 하였다. 이중 정계비로부터 25리와 황화송전자 부근으로부터 동붕수 두번째 지류 수출을 거쳐 홍토수 용출처에 이르는 40여 리에 경계표지물을 1712년에 설치하였다. 경계표지물이 ‘수출’을 경유한 것은 목극 등이 지목한 지점이었기에 무시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12]

조선 조정은 완료된 경계표지물 설치공사가 목극등의 요구와 달리 진행되었다는 것을 홍치중의 상소를 통해 알게 되었다.[13] 마지막 목책을 홍토수 용출처에 연결한 것과 관련하여, 1713년 1월 경계표지물 설치공사 실무책임자 허량·박도상이 비변사로 불려와 진술하였다. 조선 조정은 허량·박도상의 진술내용에 대해 함경감사 이선부에게 사실관계를 조사토록 하였다. 이선부가 허량·박도상의 진술이 옳다고 보고하자, 조선 조정은 내부적으로 실무자들의 경계표지물 설치공사 결과를 인정하였다.[14] 한편, 조선 조정은 목극등의 요구와 달리 경계표지물이 설치된 두만강 상류 구간에 대해 목극등에게 어떻게 전해야 할지 고민하게 되었다. 논의 끝에 사신 (使臣)을 통해 목극등에게 “경계표지물 설치공사를 시작했다고만 전언하기로 하였고,”[15] 실제 진행된 공사결과는 전달하지 않기로 하였다. 연경에서 온 사신의 장계에 “목극등이 다시 조사할 것이 없다고 하였다.”[16] 고 한 것에 따르면, 목극등은 자신의 정계가 옳으며, 조선측이 자신의 의도대로 경계표지물 설치공사를 진행할 것으로 믿고 있었다. 1713년 5월 칙사로 한양에 온 목극등은 경계표지물 공사에 대해 별다 른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조선 조정 역시 경계표지물 설치공사에 대해 침묵하며 조용히 넘어갔다. 1713년 8~9월, 경계표지물 보강공사가 진행되었으나 이와 관련하여 목극등과 소통이 있었다는 기록은 없다.[17]

영유권 분쟁[편집]

19세기 말의 상황[편집]

경진개척을 계기로 조선인 이주민이 대폭 증가하였고, 이러한 사실은 청 제국 정부로부터 조선인 이주민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불러일으켰으며, 이주민에 대한 대책마련을 강구하게 하였다. 1881년 청 제국 정부는 월경에 대한 기존의 처리방침과 달리 이들의 거주와 개간을 허용하고 이들로부터 오히려 세금을 징수하려는 영조납조책(領照納組策)을 시도하였다. 이것은 한인으로서의 이민실변정책이 조선인으로 전환하는 것을 시사하는 것으로, 조선인 이주민에게 귀화입적과 편갑승과(編甲升科)[주 6]를 강요하는 정책으로 구체화되었고 조선인들을 완전히 청 제국의 국민으로 만들려는 민족동화 정책의 일환으로 변화하였다.[18]

이에 대해 종성, 온성, 회령, 무산, 등 4곳의 군민들은 청 제국의 조치는 1712년 에 세워진 백두산정계비상의 ‘서위압록(西爲鴨綠) 동위토문(東爲土門)’이라 새긴 ‘토문’을 두만강으로 오해한데 따른 부당한 것이라며 종성부사 이정래에게 호소하였다. “토문(土門)이라 함은 분계한 곳의 토문강이고 도문(圖們)이라 함은 경원 이하의 바다로 들어가는 곳이다. 본국에선 본국 지계 안의 발원에서 바다에 들어가는 곳에 이르기까지를 두만강이라고 통칭한다.”면서, ‘토문’이나 ‘두만’이나 ‘도문’이나 모두 각각 다르기 때문에, 청국으로 하여금 토문강과 두만강의 정당한 경계를 바르게 하도록 요청하였다.[19] 따라서 1883년 종성부사 이정래가 ‘토문강국계설(土門江國界說)’을 제기하여 쇄환조치는 유야무야되었고,[20] 조선은 같은 해에 월강금지령을 폐지한 뒤 어윤중·김우식에게 정계비와 그 주변 지형을 조사하게 하여 송화강의 한 지류로 토문강이 있음을 확인한 뒤, 간도가 조선의 영토임을 주장하였다. 즉, 정계비 설치 당시 조선에서는 '토문강은 곧 두만강'이라는 인식이 있었지만, 간도에 조선인들이 많이 이주하여 살고 청 제국이 쇠퇴한 1880년대 이후 조선은 '동위토문(東爲土門)'의 해석에 문제를 제기하며 간도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한 것이다.[21]

이에 따라 조선 정부가 청 제국에 요청하여 감계회담이 열렸던 것이다. 감계의 쟁점은 백두산정계비에 새겨진 ‘토문’강을 어디로 정하여 국경의 출발로 삼느냐는 문제였다. 1885년, 감계에서 청 제국은 두만강의 정류를 거슬러 올라가며 찾아서 정계하려했고, 조선은 백두산정계비상의 ‘토문’강의 근원으로 정계할 것을 주장하여 서로 결론을 보지 못했다.[22]

회담 후, 조선측 감계사 이중하는 북병영에 보관된 차관접대의별단(康熙壬辰定界謄錄)에서 ‘토문강은 화언(華音)으로 곧 두만강’이라고 기록한 사실을 확인하고, 두 번째 감계에서는 옛 지경을 신명하여 본토(本土)를 잃지 않는데 주력하였다.[23][24] 국계설에 대한 논쟁이 계속되는 동안 조선인들의 이주는 계속 증가되었고 개간지도 확대되었다. 따라서 토지와 재물을 둘러싼 양국인들 간의 마찰과 충돌도 빈번하게 발생하였다. 이러한 상황 아래 청 제국은 다양한 정책으로 조선인들에 대해 압박을 가하였는 데, 그것은 조선인의 강제구축과 통상국(通商局) 설치이다. 청 제국 정부는 화룡욕(和龍峪)에다 통상국을 설립하고 광제욕(光霽峪)[주 7]과 서보강[주 8]에 통상분소(通商分所)를 설립하였다. 통상국의 설립 목적은 경제적인 수입보다는 이주 조선인을 정치적으로 통제하는 데 있었다.

그 당시 간도에는 성현(省縣)의 지방관리가 없었기 때문에 이곳에 거주하는 주민까지 행정적으로 통제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이어 세 곳의 통상국은 월간국으로 고치고 두만강 이북으로 길이 700리, 넓이 50리 되는 광범위한 지역을 조선인 이주민을 위한 특별개간구로 획정하였다.[25] 이 결과 조선인 이주민의 수는 더욱 급증하였다.

그러나 이에 따른 토지를 둘러싼 양국인들 간의 마찰도 빈번히 발생하였다. 이에 대해 1885년, 훈춘부 도통아문은 연강일대를 순시하면서 조선인들의 월강을 단속하였고 사도구(四道溝)·포자연(泡子沿)·석동구(石洞溝)·고력위자리(高力崴子里)·육도구(六道溝)·마도구(馬道溝) 등지를 순찰하면서 조선인들의 귀환을 명하였다. 청 제국 정부는 귀환에 불복하는 조선인 가옥을 불사르는 등 강제집행을 시작하였고 조선인들은 별 수 없이 귀화입적을 표명하기도 하였다.[26]

1887년 감계에서도, 국경의 발원처로서 조선은 홍토수를 주장하고, 청 제국은 석을수를 주장했기 때문에, 완전한 타결에 이르 지 못하였다. 그렇다하더라도 이중하의 말에 의하면, 당시 양국이 무산에서부터 두만강 상류의 “홍토수와 석을수가 합류하는 곳까지는 일일이 고증하여 서로 다른 의심이 없으니 이미 감정을 다한 것”이었다.[27] 1887년 음력 8월 19일 고종은 청 제국 예부에 보낸 자문에서 두만강을 국경으로 인정하였다. “이번 감계는 무산에서 강을 따라 장백산 중 장산령(長山嶺)의 서쪽에 있는 홍토수와 석을수의 합류처에 이르기까지 일일이 조사하고 다른 의문점이 없이 모두 감정을 거쳤으나 그 합류처 이상의 결정하지 못한 양수는 도회(圖繪)하고”라 하고, 《흠정황조통전》을 전거로 하면서 “길림과 조선은 도문강으로 경계를 삼는다.”고 하면서, 두만강의 최초 발원처는 석을수가 아니라 홍토수로 정하는 것이 합당하 다는 점을 강조하였다.[28]

1889년, 청 제국 정부는 조선인에 대한 귀화입적과 편갑승과를 본격적으로 실시하기를 명하였다. 1890년부터 1891년에 조선인들이 개간한 토지에 대하여 일률적으로 토지 1상에 은 1전 9분 8리를 징수하게 하였다. 그리고 1889년부터 1894년 사이에 무산·회령·종성·온성·경원 등 대안지역을 중심으로 진원보(鎭遠堡)·영원보(寧遠堡)·채원보(綵遠堡)·안원보(安遠堡) 등 4보를 설치하였 으며 이를 다시 39사와 124갑, 415패로 나누어 조선인들을 통일적으로 편입 시켰다. 이 구역은 조선인 전담 개간지역으로 이때 사갑에 편입된 조선인수는 2만 899명이고 호구 수는 4,308호였다. 곧 4보는 청조가 북간도지역에서 조선인 이주민을 관할하기 위해 설치한 최초의 기층행정기구였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조선인 사회 형성의 계기가 되기도 하였다. 또한 이한제한(以韓制韓)의 목적에서 향약제를 실시하였다. 이 지역에서 귀화한 조선인으로 향약(鄕約)과 사장(社長)을 임명하여 외관상 조선인에게 제한된 ‘자치’를 가질 수 있게 하였다. 곧 조선인 전간구역(專墾區域)[주 9] 내의 대부분 사무를 조선인 자신들이 직접 처리하게 함으로써 두만강 이북에서 해란강 이남에 이르는 넓은 지역에 명실상부한 조선인 사회가 구축되게 되었던 것이다.[29]

1887년 감계회담에서 조선정부는 두만강 대안의 간도를 영토로 주장하지 않았었다. 그러나 대한제국을 선포한 정부는 간도에 대한 영토 주장을 능동적으로 내놓기 시작했다. 1897년 가을, 정부는 함경북도관찰사 조존우로 하여금 백두산정계의 탐사와 감계에 관한 사적을 조사하도록 하였다. 그는 보고서에서, “대개 분수령의 토문강이 동쪽으로 300여리를 흘러 증산(甑山)을 지나 송화강에 들어가니, 토문강 이동, 증산 이남이 우리 영토가 됨은 적확하여 의심이 없다.”고 했다.[30] 여기서 조존우가 주장한 영토경계는 백두산 분수령에서 시작하여 ‘북증산(北甑山)’ 을 거쳐 ‘하반령(下畔嶺)’[주1 1]이르고, 이곳에서 ‘분계강(分界江)’[주 10]를 따라 남하하여 두만강으로 이어지는 것이었다. 그는 국제적 담판을 통해 이곳을 한국 영토로서 바로잡기를 희망하였다. 이렇듯 조존우의 보고서는 간도 땅을 영토로 확정해야한다는 공론을 정부입장에서 처음으로 제기했다.[31]

1898년 8월 한청통상조약은 교섭 준비단계에서부터 국경선확정과 간도한인 문제가 이슈로 되었다. 간도에 대한 영토주장을 선도한 자는 함경북도 종성의전 오위장 오삼갑이었다. 1898년 10월 청국과의 조약교섭 소식을 접하자 분계강과 두만강 사이의 땅을 간도라 하며 이를 한국영토로 확정해야한다고 상소를 올렸다.

1899년 2월 15일, 1차 교섭회담이 열렸고, 며칠 지나지 않아 오삼갑은 또 다시 청원하였다. 오삼갑은 분계강과 토문강을 동일시하였다. 오삼갑은 백두산 분수령의 ‘토문강'을 분계강이라 말하고 이것이 하반령의 ‘토문자강’까지 이어진다고 본 것이다. 이런 인식은 실제의 지리와 다른 것이었다. 1883년 5~6월 어윤중의 지시로 백두 산 일대를 탐사한 김우식은 토문강과 분계강 사이는 서로 통하지 않다고 보고한 바가 있다. 백두산 발원의 토문강이 하반령의 분계강으로 이어진다는 개념은 실제의 지리에 기초한 것이 아니라 상상에 의한 지리인식이었다고 말할 수 있다.

1899년 초 오삼갑의 소지로 인하여, 내부는 함북관찰사 이종관에게 훈령하여 1899년 4월 16일부터 5월 15일에 걸쳐 경원부사 박일헌과 함북 관찰부주사 김 응룡으로 하여금 분계강의 근원과 백두산정계비 일대를 조사하게 하였다. 박일헌은 분계강의 근원이 하반령에서 나오며, 하류가 온성에서 두만강으로 들어가는데, 이것이 토문강의 하류는 아니라고 보고하였다. 또 그는 토문강이 백두산 분수령에서 발원하므로 두만강과도 만나지 않은 다른 물줄기라고 했고, 토문강이 북증산이나 하반령에서 발원한다는 논의에 대해서도 토문의 참 근원을 버린 것이라고 책망하였다. 그는 토문강이 북증산 서쪽을 지나 송화강과 합류하여 동쪽으로 흑룡강에 이르러 바다로 들어가므로 이 경계의 동쪽은 진실로 한국의 영토이라고 했다. 당초에 분쟁을 우려해 비워두었는데 청 제숙이 먼저 점거하고, 천여리 땅을 임 의로 러시아에게 할양하여 작금의 변경문제가 더욱 불거졌다고 하면서, 한국ㆍ청국ㆍ러시아 3국이 공동으로 정계비와 토문강을 역력히 조사하여 만국통행의 법례를 원용하여 공평하게 국경을 확정할 것을 주문하였다.[32] 박일헌 주장의 요점 은 토문강을 분계강으로 보는 견해에 대해서 옳지 않다고 반박한 데에 있다. 한 달여 이후 독립신문도, 토문강 동쪽 지역을 “청국서 먼저 점거하다가 합 몇 천여 리를 아라사 사람에게 베어 주었다. 지금 한청조약을 하려는 즈음에 그 지계를 찾는 것이 당연하다"고 하는 박일헌 등의 보고 내용을 보도하였다.[33] 대한제국의 정부출범과 함께 등장하기 시작한 간도영토론은 한청통상조약 교섭을 계기로 송화강과 흑룡강 이동지역까지 강역으로 삼을 것을 주장하기에 이른 것이었다. 1899년 4월 19일에 열린 제2차 교섭회담에서 한국은 청국에게 간도 한인에 대한 보호와 간도 국경선에 대한 감계를 제안했다. 이에 대해 청국은 양국 국경 이 압록강과 도문강(圖們江)으로부터 경계가 분명하므로 감계는 불필요하다면서, 한국정부가 감계를 고집한다면 후일 육로통상조약을 체결할 때 논의하자고 했다. 결국 9월 11일, 한청통상조약은 국경감계와 간도한인문제가 제외된 채 체결되었다.[34]

20세기 이후[편집]

1902년 5월부터 간도시찰사로 활동한 이범윤의 보고는 정부 내에서 간도영토 론을 더욱 고조시켰다. 간도한인에 대한 ‘순찰무유(巡察撫諭)’와 ‘호수인구 조사’를 맡은 간도시찰사 이범윤은 1년간의 활동 결과를 보고하면서 간도를 영토로서 ‘회복’할 것을 정부에 요청하였다. 1903년 7월 내부 지방국장 우용정은 이범윤의 보고에 의거하여, 이어서 8월 내무대신서리 김규홍도 이범윤을 간도관리사로 승임시켜야한다고 상소하였다. 같은 시기에 황성신문도 사설을 통해서 간도보호관 파견에 큰 기대를 걸었다. 간도보호관을 파견하여 관리정책에 진력하면 머지않아 경 계를 타결하여 군현을 설치하고 병사를 주차하게 되어, 조선 ‘성조의 발상지’를 회복하고 정계비의 판도를 완전히 거두어들일 것이라고 기대하면서, 이범윤의 공적은 윤관김종서의 위업에 추배할 만하게 될 것이니 힘써달라고 주문하였다.[35] 마침내 1903년 8월 11일, 정부는 이범윤을 ‘북간도관리사’로 명하였다. 그렇지만 청 제국은 간도는 청 제국의 영토라며 오히려 이범윤의 간도활동이 불법이라며 그를 소환시킬 것을 한국에 요구하였다. 이러한 청국의 요구에 대해서 한국은 백두산 정계로 “토문이남 두만강안까지는 분명히 자국의 경내”라며, 이범윤을 파견하여 간도를 관리하고 한국인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것은 청국에서 청인을 위해 ‘설관보호’하는 것과 같은 위민정책이라며 청국의 요청을 거부하였다. 이처럼 정부의 간도보호관 파견에는 간도가 대한제국의 강역이라는 인식이 깔려있었다. 이범윤의 간도활동과 함께 고조된 간도영토론은 그 주장하는 강역의 범위가 흑룡강 일대로까지 확장된 것이었다. 1903년 가을에 경흥감리 황우영은 토문강이하 송화강, 흑룡강으로 이어지는 일대에 대해 국경을 결정할 것을 주문하였다. 그는 외부대신 이도재에게 보낸 의견서에서, 백두산정계비에 적힌 토문강이 “송화강과 합류하여 흑룡강으로 들어간 후 바다로 흘러들어가는 것이 만고불변의 경계”라며, “토문강에서 발원하여 바다로 들어는 곳 안면이야말로 우리 한국의 국경”이라고 주장하며, “현재는 감계할 당시와 상황이 달라졌으므로 현지로 가서 일일이 답 사한 후 공법에 따라 비문상의 경계를 증명하고 과거의 경계를 명확히 한다면”, 청 제국은 “억지 주장을 펴지 못하고 물러날 것이 분명하다.”고 내다보았다.[36]

청 제국은 한국에게 이범윤의 철환을 수차 요구해도 회답이 없자, 1904년 5월 1일에 간도국경선 감계를 위한 회담을 제의하였다. 이때는 이범윤이 군사를 이끌고 회령무산 간도 지역을 점령한 직후였다.[37] 회담을 통해 간도를 자국의 영토로 확정하여 이범윤을 철회시키려는 것이 청 제국의 목적이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도 간도한인들이 “청국관헌의 압제를 호소”하는 터라, 청 제국이 제의한 경계문제에 대한 “해결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의정부 의결을 거쳐 경계를 조사해 정할 위원을 파견할 계획을 세웠다.” 이처럼 대한제국기에는 간도영토론의 고조와 함께 간도경계를 확정하기위해 청 제국과의 감계회담을 준비하는데 이르기까지 하였다.

그러나 한ㆍ청 양국의 감계회담 추진은 일본의 간섭으로 중단되었다. 러일전쟁이 끝나면 자국의 중재 하에 해결하려는 일본이 한국과 청국에게 회담추진의 중단을 요구했기 때문이었다.[38] 이런 상황에서 6월 15일에 함경북도 교계관 최남융 등은 연길청 당국자와 ‘한청변계선후장정’을 맺었다. 장정은 제1조에서 “양국의 계지는 백산비기의 증거 있으나 더욱 양국정부의 파원 會勘을 기다릴 것이다. 다시 감계하기 전에는 예전대로 도문강(圖們江)을 간격으로 각각 신지(汛地)를 지키고 다 같이 무기를 가진 군대를 놓아 잠월하여 사단을 일으키지 못하게 할 것.”이라 규 정한 뒤에, 이범윤을 간도에서 철수시키도록 조치하였다.[39] 이후 8월 3일 청 제국은 대한제국에 국경감계의 회담을 연기할 것을 정식으로 조회하였다.[40][41]

1905년, 일본 제국제2차 한일 협약으로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불법적으로 강탈한 상황에서 러일전쟁이 끝난 후 일본 군부는 대륙진출을 위한 기지로서 간도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 1906년 일본제국 육군 참모본부는 일본외무성 촉탁 나이토에게 간도문제에 대한 조사를 의뢰하였는데, 그해 2월 19일 나이토는 조사결과를 간도문제 조사서 로 작성하여, 포이합통하 이남의 간도는 “한국의 영토로 하는 것이 당연한 일로서 속히 지방관을 설치하고 수비병을 파견함은 목하 긴요한 처치라고 믿는다.”고 보고하였다.[42] 이어서 4월 16일 일본육군 참모총장 고다마는 한국주차군사령부가 작성한 간도에 관한 조사개요를 외무대신에게 보고했다. 조사서의 말미에는 한국 국방상으로 본 간도의 가치에 대해서 “만일 우리가 공격을 취하여 함북방향에서 길림지방으로 진출하려고 한다면 먼저 간도를 점령하지 않으면 용이히 그 목적을 달할 수 없을 것이다. 간도의 군사적 가치는 이와 같다. 이 지역이 한ㆍ청 어느 나라의 영토에 속할 것인가는 한국국토 방어상 등한히 할 문 제가 아닌 것이다.”라고 끝맺고 있다.[43] 이처럼 러일전쟁 후 간도는 대륙진출을 위한 일본 군부에 의해 지방관 설치와 군사파견의 대상지가 되었다.[44]

통감부일본정부도 간도로의 헌병대 파견을 우선적 정책으로 취했다. 1906년 11월 16일 통감 이토 히로부미는 한국시정개선에 관한 협의회에서 간도경계문제에 대해 “한국 측에서도 충분한 확증이 없기 때문에 오늘 경계론을 주장함은 좋은 계책이 못된다. 단지 간도에 재류하는 한국인들이 청국 관헌으로부터 학대를 받고 있기 때문에 청국의 영토로 보고 이들 한국인을 보호하는 대책을 취할 수밖에 없다.”고 하면서, “일본 관리를 주재시켜서 경찰 기타 인민보호에 필요한 기관을 부속시키고,” 여기에 한국인 관리도 파견한다는 방책을 제시하였다. 이를 위해서 이토 히로부미는 참정대신 박제순에게 “국경문제는 미정이나 간도에 거류하는 한국인이 한국정부에 보호를 청구해 왔기 때문에 이에 보호해 주기 바란다는 취지의 간단한 공문을 내 앞으로 보내달라"고 요구했다.[45] 이틀 뒤 11월 18일 박제순은 이토 히로부미의 주문대로, 간도한인보호를 위해 일본정부가 관리를 파견해 줄 것을 공식적으로 요 청했다.[46][47] 이를 구실로 일본군의 간도 파병을 결정했다. 제1차 러일협약이 체결된 이후인 1907년 8월 23일에서야 용정촌에 통감부간도파출소를 개설하여 간도 점령의 첫발을 내딛었다. 이후 간도 점령을 획책하고 있던 일본은 간도의 영역을 남만주 일대로 상정하고 간도가 청 제국의 영토가 아니라는 사실을 대대적으로 선전했다. 1906년에 간행된 『만주지지』에서는 해란강 이남, 두만강 이북의 땅을 간도의 영역으로 파악하고 간도를 한국중국 어느쪽에도 속하지 않은 독립국으로 소개했으며, 간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주장하는 대륙 낭인들의 견해가 신문에 자주 실리곤 했다.[48]

1907년 12월 3일, 일본은 위안스카이와 만나 간도경계문제에 대한 교섭을 시작했 다.[49] 이후 청ㆍ일 양국은 서로 번갈아가며 근거자료를 제출하며 각자의 주장을 전개하였다. 1908년 4월, 사이토 파출소장은 이제까지 간도경계문제에 대해 조사한 것을 종합하여 통감에게 보고하였다. 여기에서도 간도문제 해결을 위해 취해야할 조치로서 “정부는 종전대로 의연히 백두산정계비를 기초로 하여 간도가 경계 미정지임을 주장할 것”을 주문했으며, “단 필요하면 양국에서 위원을 파견하여 정계비와 석퇴와 토문강을 답사케 할 것”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현재의 보호구역은 간도면적의 약 4분의 1에 불과하다”면서 “간도에 있어서 한민보호의 구역을 더욱 확장케 할 것”을 촉구했다. 파출소에서 주장한 간도의 범위는 동쪽으로 훈춘하, 서쪽으로 ‘토문강’, 남쪽으로 두만강, 북쪽으로 노야령과 합이파령에 이르는 지역이었다.[50] 이와 같이 통감부 간도정책은 간도를 한ㆍ청간의 국경분쟁지로 만드는 가운데 이곳에서 일본의 세력범위를 확장하는데 주안을 두었다.

한편, 이즈음 일본정부는 간도를 청국영토로 인정하고 간도문제를 교섭한다고 내부방침을 결정하였다. 1908년 4월 7일, 일본외상이 주청공사에게 보낸 훈령에서, “간도문제에 관해 충분히 조사한바 한국 측의 주장은 근거가 다소 박약하여 결국 두만강을 국경으로 인정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한ㆍ청 양국의 국경은 두만강으로 정하고 홍토수석을수 분쟁은 일ㆍ청 양국의 조사원이 입회하고 조사한 뒤 결정하는 것이 득책이다.”라고 말하고, 이에 대해 통감 이토 히로부미가 대체로 동의하였다고 밝히고 있다. 덧붙여서 말하기를, 이 제안은 ‘최후의 고안(考案)’으로 갖고 있되, 표면상으로 “당분간 종래의 방침을 고수하는 태도를 보일 것"을 주문하였다.[51] 이후에도 청ㆍ일 양국은 종전대로 각자의 주장을 서너 차례 교신하였다. 그렇지만 결국 9월 25일 일본내각에서도 만주의 다른 현안들을 결정하면서 간도 문제에 대해서도 “한국의 주장은 근거가 심히 박약하다”면서, “두만강이 청ㆍ한 양국의 국경인 것을 확인한다.”고 결의하였다.[52] 이어서 10월 28일에 청ㆍ일 양국의 당국자는 간도경계문제의 해결을 위해 회담을 가졌다. 고무라 일본외상이 청 제국 봉천순무 당소의에게, 일본정부는 간도문제에서 경계문제보다는 “한민보호 목적을 관철하기로 결심하였다"고, ‘한민보호’도 “조약에 의해 영사관에 속하는 권한”에서 벗어나지 않는다고 하자, 당소의는 “그렇다면 간도문제 해결은 결코 곤란하지 않다.”고 답하였다. 이때에 일본은 간도가 청 제국 영토임을 청 제국과 교감하였던 것이다.[53]

1909년 9월 4일, 간도협약에서 “청ㆍ일 양국정부는 도문강(圖們江)을 한ㆍ청 양국의 국경으로 하고, 강원 지방에서는 정계비를 기점으로 하여 석을수로써 양국의 경계로 할 것을 성명함.”이라고 결정하고, 만주 5안건 협약이 체결된 후, 11월 1일 에 통감부간도파출소는 폐쇄되었으며, 2일에 일본총영사관이 설치되었다.[54]

1962년 10월 12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중화인민공화국조중 변계 조약을 체결하여 백두산두만강 상류의 국경선을 명확히 획정하고, 두만강 이북 지역에 대한 영토권이 중화인민공화국에 있음을 확인하였다.

2000년대에는 한국 사회에서 간도 협약에 대한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시한이 100년이기 때문에 2009년 9월에 그 시효가 완성된다는 일방적 주장이 신뢰할 만한 근거 제시 없이 사실인냥 유포되는 소동이 있기도 했다.[55] [56]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의 봉금령 위반과 조선의 '월강죄'(현종실록, 현종 2년(1661 신축) 4월 1일 3번째기사 등)는 사형으로 논하는 중죄였다. 그러나, 좁고 척박한 토지와 상습적인 기근에 시달리던 함경도 농민들은 죽음을 무릅쓰고 사이섬(間島, 간도)에 간다는 핑계를 대며 몰래 강건너 비어있는 땅에 가서 도둑 농사(사이섬 농사)를 지었다.(김동석, 《한국 현대소설의 비판적 언술 양상》, 소명출판, 2008년 263쪽 등)
  2. 구범진. 《청나라, 키메라의 제국》. 서울대 인문 강의. 민음사. ISBN 9788937484940. 
  3. 두만강(豆滿江) 한국민족문화대백과(한국학중앙연구원)
  4. 유지원ㆍ김영신ㆍ정성미ㆍ김주용ㆍ이홍석. 《이민과 개발-한중일 3국인의 만주 이주의 역사》. 동북아역사재단. 99~100쪽. ISBN 978-89-6187-226-3. 
  5. 유지원ㆍ김영신ㆍ정성미ㆍ김주용ㆍ이홍석. 《이민과 개발-한중일 3국인의 만주 이주의 역사》. 동북아역사재단. 101쪽. ISBN 978-89-6187-226-3. 
  6. 유지원ㆍ김영신ㆍ정성미ㆍ김주용ㆍ이홍석. 《이민과 개발-한중일 3국인의 만주 이주의 역사》. 동북아역사재단. 104~107쪽. ISBN 978-89-6187-226-3. 
  7. 오록정(1993), 「연길청건설지연혁」, 『연길변무보고』, 5~8쪽; 김현종(2005), 『한국의 국경영토자료에 대한 해제 및 연구 1:결과보고서 3-번역편(오록정, 『연길변무보고』번역)』, 국사편찬위원회
  8. 오록정(1993), 「연길청건설지연혁」, 『연길변무보고』, 5쪽; 김현종(2005),『한국의 국경영토자료에 대한 해제 및 연구 1:결과보고서 3-번역편(오록정,『연길변무보고』번역)』, 국사편찬위원회
  9. 유지원ㆍ김영신ㆍ정성미ㆍ김주용ㆍ이홍석. 《이민과 개발-한중일 3국인의 만주 이주의 역사》. 동북아역사재단. 107=109쪽. ISBN 978-89-6187-226-3. 
  10. 유지원ㆍ김영신ㆍ정성미ㆍ김주용ㆍ이홍석. 《이민과 개발-한중일 3국인의 만주 이주의 역사》. 동북아역사재단. 151쪽. ISBN 978-89-6187-226-3. 
  11. 청사고》 526권 속국 1
  12. 이강원, 《임진정계시 ‘입지암류(入地暗流)’의 위치와 ‘토문강원(土門江源)’의 송화강 유입 여부》, 대한지리학회, 2015, 599~600쪽
  13. 숙종실록》, 숙종 38년(1712 임진) 12월 7일 3번째기사.
  14. 숙종실록》 39년(1713년) 3월 15일 기사
  15. 승정원일기》 숙종 38년(1712년) 11월 5일 기사
  16. 숙종실록》 39년(1713년) 3월 15일 기사
  17. 이강원, 《임진정계 경계표지 토퇴의 분포와 목극등 지도에 표시된 ‘수출(水出)’의 위치》, 대한지리학회, 2015, 100쪽
  18. 유지원ㆍ김영신ㆍ정성미ㆍ김주용ㆍ이홍석. 《이민과 개발-한중일 3국인의 만주 이주의 역사》. 동북아역사재단. 109쪽. ISBN 978-89-6187-226-3. 
  19. 이동환, 북여요선 국역(探界公文攷) , 영토문제연구 1(민족문화연구원, 1983), 242~243면
  20. 유지원ㆍ김영신ㆍ정성미ㆍ김주용ㆍ이홍석. 《이민과 개발-한중일 3국인의 만주 이주의 역사》. 동북아역사재단. 109쪽. ISBN 978-89-6187-226-3. 
  21. 조병현·이범관·홍영희, 〈지적학 측면에서 본 백두산정계비의 역할연구〉, 한국지적한회지 제23권 제1호 2007.6(1) : 20쪽
  22. 이동환, 북여요선 국역(探界公文攷) , 영토문제연구 1(민족문화연구원, 1983), 246~247면
  23. 李重夏, 別單草(1887年 復命書의 附屬 의견서) , 간도영유권관계발췌문서(한국 국회도서관 편, 1975), 71면
  24. 고승희, 1880년대 조 청감계협상과 국경문제 인식 , 구범진 외, 근대변경의 형성 과 변경민의 삶(동북아역사재단, 2009), 122면, 127~128면
  25. 천수산, 『길림성에로의 조선족 이주』, 연변인민출판사, 1995, 15쪽
  26. 『청계중일한관계사료』 4, 1765~1766쪽
  27. 李重夏, 別單草(1887年 復命書의 附屬 의견서) , 간도영유권관계발췌문서(한국 국회도서관 편, 1975), 70면
  28. “此次勘界自茂山沿江至于長白山中長山嶺西紅土水石乙水合流處則遂改考訂並無他疑悉經勘定其合流處以上所未定之兩水會印圖繪 按欽定皇朝通典曰吉林朝鮮以圖們爲界 ”[韓淸問題에 대한 參考書類 送付 件](機密統秘發 제538호, 1907년 12월 3일, 總務長官 鶴原定吉 外務次官 男爵 珍田拾己)의 附屬書 5[勘界節略校閱轉奏事北京禮部咨](光緖 13年 8月 19日), 統監府文書 2권(국사편찬위원회 편, 1998)
  29. 유지원ㆍ김영신ㆍ정성미ㆍ김주용ㆍ이홍석. 《이민과 개발-한중일 3국인의 만주 이주의 역사》. 동북아역사재단. 110~111쪽. ISBN 978-89-6187-226-3. 
  30. 이동환, 북여요선 국역(探界公文攷), 영토문제연구 1(민족문화연구원, 1983), 249~250면
  31. 이명종, 《대한제국기 간도영토론의 등장과 종식》, 동아시아문화연구 제54집, 313~315쪽
  32. 이동환, 북여요선 국역(探界公文攷), 영토문제연구 1(민족문화연구원, 1983), 250~254면
  33. 󰡔독립신문󰡕, 1899.06.26, 3면, 잡보  질일
  34. 이명종, 《대한제국기 간도영토론의 등장과 종식》, 동아시아문화연구 제54집, 315~318쪽
  35. 황성신문, 1903.07.17, 2면, 별보 北道邊界墾島에 關 意見書 (續)
  36. 《황우영 의견서》( 間島問題ニ關スル件 , 京第20號,1903년 11월 20일), 󰡔주한일본공사관기록󰡕 20 권, 500~501면
  37. 《北墾島關係書類》 , 󰡔간도영유권관계발췌문서󰡕, 38~39면
  38. 《咸鏡北道交界官ノ報告及間島問題ニ關スル意見上申ノ件》 (기밀제63호, 1904년 6월 15 일), 󰡔주한일본공사관기록󰡕 22권, 412면
  39. 《會議中韓邊界先後章程》, 󰡔간도영유권관계발체문서󰡕, 86~87면
  40. 《照會》(淸國欽差出使大臣 許 大韓外部大臣 李, 1904.08.03), 󰡔간도영유권관계발췌문서󰡕, 41면
  41. 이명종, 《대한제국기 간도영토론의 등장과 종식》, 동아시아문화연구 제54집, 318~320쪽
  42. 《間島問題調査書》(內藤虎次郞, 1906.02.19), 󰡔간도영유권관계발췌문서󰡕, 328쪽
  43. 《간도에 관한 조사 개요》 (참모본부 參通第120號, 1906.04.16.), 󰡔간도영유권관계발췌문서󰡕, 258쪽
  44. 이명종, 《대한제국기 간도영토론의 등장과 종식》, 동아시아문화연구 제54집, 325~326쪽
  45. 《韓國施政改善ニ關スル協議會 第十二回 會議錄》 , 󰡔통감부문서󰡕 1권
  46. 《在間島 韓人保護要求 照會》 (조회제102호, 1906년 11월 18일), 󰡔통감부분서󰡕 2권
  47. 이명종, 《대한제국기 간도영토론의 등장과 종식》, 동아시아문화연구 제54집, 326쪽
  48. 배성준, 「간도」, 『역사용어 바로쓰기』, 역사비평사 296~299
  49. 《往電 제208호, 在間島 淸國官憲의 專斷的行動에 대한 淸國政府에의 强硬對應 件》(伊藤 통감 林 외무대신, 1907년 11월 20일), 󰡔통감부문서󰡕 제2권
  50. 《間島問題之顚末並意見》 (齋藤季治郞, 1908.04), 󰡔간도영유권관계발체문서󰡕, 388~389쪽
  51. 《間島問題解決安ニ付內訓ノ件》(1908.04.07, 林董 외무대신이 재청국 林權助 공사에게 보낸 전보), 󰡔日本外交文書󰡕 제41권 제1책, 437~439쪽
  52. 《對淸交涉開始方二關シ訓令ノ件》(1908.10.02., 小村 외무대신 재청국 伊集院 공사), 󰡔日本外交文書󰡕 제41권 제1책, 685~686쪽
  53. 이명종, 《대한제국기 간도영토론의 등장과 종식》, 동아시아문화연구 제54집, 328~329쪽
  54. 이명종, 《대한제국기 간도영토론의 등장과 종식》, 동아시아문화연구 제54집, 339~340쪽
  55. "간도반환 소송가능시한 3주밖에 안남아" 재미동포 피맺힌 절규”. 뉴시스. 2009년 8월 12일. 
  56. “학계 "간도 100년 시효설 터무니없어". 연합뉴스. 2009년 9월 3일. 

외부 링크[편집]


인용 오류: "주"이라는 이름을 가진 그룹에 대한 <ref> 태그가 존재하지만, 이에 대응하는 <references group="주" /> 태그가 없거나, 태그를 닫는 </ref> 태그가 없습니다
인용 오류: "주1"이라는 이름을 가진 그룹에 대한 <ref> 태그가 존재하지만, 이에 대응하는 <references group="주1" /> 태그가 없거나, 태그를 닫는 </ref> 태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