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범윤(李範允, 1863년 12월 29일 ~ 1940년 10월 20일)은 대한제국간도관리사를 지낸 한국의 독립 운동가이다. 본관은 전주(全州)이다.

무위대장을 지낸 조선 말기의 무관(武官) 이경하(李景夏)의 아들이고 구한말정치가 이범진(李範晋)의 아우이며 구한말외교관 이위종(李瑋鍾)의 숙부이다.

생애[편집]

1863년 12월 29일 경기도 고양 출생이다. 구한 말 간도 문제로 청나라와의 갈등 끝에 변계경무서가 설치된 뒤 1899년 37세 때 음서 천거로 관료가 되어 1902년 간도시찰로 임명되기까지의 경력에 대해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그는 간도로 파견되었고, 이듬해에는 간도관리사로 임명되어 간도 지역 조선인에 대한 행정 업무를 전담하였다. 이범윤은 이 지역의 포수들로 자위적 성격의 군대인 사포대를 조직하였는데, 이 사포대가 향후 간도 지역 의병운동의 한 기반이 되었다.

간도관리사로 재직 중이던 1904년 러일 전쟁이 발발하자 그는 러시아 군대와 연대하여 함경북도 지역에서 일본군과 교전했다. 러일 전쟁이 일본의 승리로 끝나자 1906년 이범윤은 자신을 따르는 사람들을 이끌고 러시아령으로 망명했다.

이 지역에 이미 이민해 와 있었던 거부 최재형의 도움으로 의병 부대(연추의병부대)가 조직되었으며, 러시아제 무기로 무장할 수 있었다. 의병 지원을 위한 동의회(총장 최재형)와 창의회를 결성하고 연추의병부대 총독에 취임했다. 안중근엄의섭 등이 참가한 연추의병부대는 러시아령에 머물면서 수 차례 국내에 진입하여 많은 전과를 올렸다.

1909년 안중근의 이토 히로부미 저격 이후 그는 유인석13도의군(十三道義軍, 도총재 유인석)에 참가했다. 의병장 출신들이 중심이 된 13도의군에는 안창호이갑 등 계몽 운동 계열의 인사들도 참가하여 연합조직의 성격을 띠고 있었다. 이범윤이 창의군 총재를 맡은 이 조직과 한일 병합 조약 무효를 주장하는 성명회(聲明會)는 러시아 정부에 의해 해체되었다. 이범윤은 러시아 당국에 체포되어 7개월간 유형 생활을 했다.

1911년 연해주로 돌아와 홍범도, 이상설 등 이 지역의 독립 운동가들과 권업회(회장 최재형)를 조직해 얼마후부터 총재를 맡았고, 《권업신문》도 발행했다.

최후[편집]

그는 의군부대한독립군단의 총재, 신민부의 참의원 원장으로 추대되는 등 북간도와 연해주 지역 무장 독립 운동을 진행하다가 1940년 경성부에서 병사했다.

사후[편집]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 이인달(李寅達)
  • 아버지 : 이경하(李景夏)
  • 형님 : 이범진(李範晋)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