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홍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신홍식(申洪植, 1872년 ~ 1939년)은 한국감리교 목사이며 독립운동가이다. 본래 이름은 신홍식(申弘植)이다. 본관은 고령. 아호는 동오(東吾).

충청북도 청주에서 출생하여 어릴때는 한학을 익혔으나, 1904년 청주의 북감리교계 교회를 통해 개신교에 입문했다. 1906년 세례를 받은 뒤 1913년에는 협성신학교를 졸업하고 목사가 되었다.

1919년 3·1 운동민족대표 33인으로 참가했다. 당시 그는 공주를 거쳐서 1917년부터 평양에서 목회를 하고 있었다. 3·1 운동에는 이승훈의 권유를 받고 북감리교의 대표로 참가했는데, 준비 단계에서 미리 경성부에 올라와 박희도 등 북감리교 인사들을 이승훈에게 소개하고 평양 지역의 만세 운동도 조직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을 했다. 이 사건으로 징역 2년형을 선고 받고 복역했다.

출옥후 남북감리교의 통합을 위해 일하여 1930년 기독교조선감리회를 탄생시켰으나 이후 건강 악화로 낙향한 뒤 사망했다.

사후[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