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상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현상윤(玄相允, 1893년 6월 14일~ 1950년 9월 15일[1])은 일제 강점기한국의 교육인, 철학자이다. 고려대학교 초대 총장을 역임했다.

일제 강점기 당시 조선 내 대학에서 최초로 문학 박사 학위를 받은 인물이기도 하다. 1950년 한국 전쟁 중 납북되어 가던 중 피폭 사망으로 추정되나 자세한 사인은 불명이다. 호는 소성(小星), 기당(幾堂)이다.

생애[편집]

일제 강점기 시절[편집]

평안북도 정주군 출생이다. 안창호가 설립한 평양대성학교에서 수학하고 보성중학교일본와세다 대학을 졸업했다.

1919년 3·1 운동이 일어났을 때는 1918년 와세다 대학을 졸업하고 귀국하여 중앙고등보통학교 교사로 재직 중이었다. 3·1 운동에 중앙고보 교장이었던 송진우와 함께 민족대표 48인 중 한 명으로 참가하였으나 복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일제 강점기 말기에는 태평양 전쟁 지원을 위한 친일 글을 다수 남겨 2008년에 발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중 교육/학술 부문에 선정되었다. 그러나 1940년창씨개명 권고에는 거절하였다.

광복 이후[편집]

광복 후, 정치에 참여하지 않고 교육에 투신하였다. 고려대학교의 전신인 보성전문학교 교장(1946년)을 맡았다가 이 학교가 대학교로 승격되면서 고려대학교 초대 총장(1947년)에 취임하였다.

그러나 1948년 3월 미 군정청 군정장관 딘 소장으로부터 5·10 총선거를 관리하려는 중앙선거위원회 위원에 임명되었다.

고려대 총장 재임 중이던 1950년 한국 전쟁이 발발하면서 납북되었지만, 이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의 공식 활동 기록은 없고 1950년 9월 황해도에서 미군 폭격으로 사망한 것으로 전해진다.[2]

행방을 알 수 없던 1953년 3월 25일 고려대학교에서 《조선유학사》로 문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이것은 국내 대학 최초의 박사학위 수여 기록이다.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이 현상윤의 손자이다.[3]

사후[편집]

  • 현재 현상윤의 유해는 평양시 룡성구역에 있는 '재북인사의 묘'에 안장되어 있다.

저서[편집]

  • 조선유학사(朝鮮儒學史)
  • 한국사상사
  • 기당현상윤전집
  • 『현상윤의 조선사상사』, 校註 이형성, 심산, 2010년 8월 15일

참조 항목[편집]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민족21》 (2004.5.1) 평양룡성구역 '재북인사들의 묘' 를 가다 - 62기 중 안재홍 이광수 김효석 조헌영...등 좌우 인사 39명 묘소 최초 공개
  2. 신준영, 죽어서도 남쪽 하늘만 보십니다 《민족21》 (2002.7.1)
  3. 《일요시사》 (2004.1.15) 재계 '사위리스트' 총 공개 - 아들보다 낫다(?) 그룹 재벌세습 핵심 역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