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강기동(姜基東, 1884년 3월 5일 ~ 1911년 4월 17일)은 구한말의 의병장이다. 경기 파주(또는 서울 명동) 출신.

생애[편집]

강기동은 경기도 장단 고랑포(長湍 古浪浦)에서 대한제국 조선군 헌병보조원으로 일하였다.

의병 활동[편집]

1907년 정미칠조약(丁未七條約)과 군대해산에 항거하여 많은 지사들이 항일의병이 되어 무력투쟁을 전개하다가 강기동이 근무하던 장단에 다수 투옥되어 있었는데, 강기동은 옥문을 열어 많은 의병들을 구출하였다. 이후 의병대장이 되어 주로 양주(楊州), 포천(抱川)을 중심으로 활약하면서 각지의 의병장들과 유기적 관계를 맺었다. 경기도 삭령(朔寧), 마전(麻田), 황해도의 토산(兎山), 금천(金川), 재령(載寧) 등지에서 연기우(延基羽), 전성서(田聖瑞), 이한경(李漢京) 등이 활약하고 있었는데, 강기동은 연기우의 의진과 밀착된 전략을 전개하였다. 이들은 밀정들에게 노출되지 않도록 부대를 소수 정예로 편성하였다. 1908년 6월 남학서(南鶴瑞), 오수영(吳壽泳), 임명달(任明達)과 함께 격문을 띄우고 병사를 모아 대일투쟁을 지속할 것을 맹서하였다. 10월 22일 포천으로 들어가 1910년 2월 왜병과 접전하였다. 3월 6일 이용규 등과 더불어 영평(永平)으로 들어가 활약하니 일제가 현상금을 천냥으로 올렸다. 4월 29일 좌군인 전성서와 함께 양주(楊州)에서 적군과 교전하였으며, 5월 16일 양주 노원(楊州 盧原)에서 교전하였다. 5월 27일 서울로 잠입하려다가 체포되었으나 순사를 넘어뜨리고 피신하였다. 이후 강두필(姜斗弼)과 함께 1백여 명의 의병부대를 거느리고 강원도 일대를 넘나들었다.

최후[편집]

한일합방된 1910년 8월 29일 이후 의병부대에 대한 일제의 대대적인 살륙작전이 전개되자 경기도 일대에서 활약하다가 이를 피해 북간도로 이동하던 중 1911년 2월 원산(元山)에서 체포되어 서울 용산(龍山)에서 총살, 순국하였다.

사후[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