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박준승

박준승(朴準承, 1866년 11월 24일 ~ 1927년 3월 23일)은 천도교 지도자로서 한국의 독립운동가이다. 천도교 도호는 자암(물수변+此菴)이다.

전라북도 임실 출생으로, 김영원의 영향으로 1891년 천도교에 입교하여 3년 뒤 발생한 동학농민운동에 참가했다. 운동이 실패로 끝나고 전봉준이 처형당한 후 남접에서 지하 활동을 계속하였고, 손병희갑진개혁운동에 동참했다.

1916년 전라도 지역 천도교 수장이 되어 1919년 3·1 운동민족대표 33인으로 참가했다. 손병희의 지시로 기미독립선언서를 미리 인쇄하여 전라북도의 임실, 남원, 장성 등지에서 배포하는 작업을 맡았다. 경성부로 올라와 독립선언서 서명, 낭독을 마치고 체포된 뒤에는 징역 2년형을 선고 받고 서대문감옥에서 복역하였다.

사후[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정읍시, 수성동 유래연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