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선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길선주

길선주(吉善宙, 1869년 3월 25일 ~ 1935년 11월 26일)는 한국장로교 목사이며 독립운동가이다. 아호는 영계(靈溪).

생애[편집]

평안남도 안주 출생이다.

입교[편집]

젊은 시절부터 종교에 관심이 많아 (巫)와 선도에 심취하며 입산 수도하다가, 선교사의 전도를 통해 1897년 개신교에 입문했다. 같은 해 안창호독립협회 평양 지부를 설립할 때 발기인이 되는 등 기독교 계열 인사들과 함께 사회 활동을 시작했다.

입교 전 관우를 섬기는 무속인으로서 한 무리의 제자들을 거느릴 정도로 신통력을 인정 받았었던 그는 타고난 영적 감응 능력을 갖추고 있어서 부흥회를 이끄는 데 자질을 보였다.

그러다 1907년 1월 6일 평양 장대현교회에서 사경회를 위한 새벽기도회를 인도하던중에 길선주는 다음과 같은 내용의 회개를 대중 앞에 하게 된다. 당시 길선주는 목사 안수를 받기 바로 직전이었다.

"나는 아간[1] 과 같은 자입니다."
"나 때문에 하나님께서는 복을 주실 수가 없습니다."
"약 1년 전에 친구가 임종시에 나를 자기 집으로 불러서 말하기를 '길 장로, 나는 이제 세상을 떠나니 내 집 살림을 돌보아 주시오.'라고 부탁했습니다."
"나는 잘 돌보아 드릴 터이니 염려하지 말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 재산을 관리하며 미화 100달러 상당을 훔쳤습니다."
"내가 하나님의 일을 방해한 것입니다."
"내일 아침에는 그 돈을 죽은 친구의 부인에게 돌려 드리겠습니다."
 
— 길선주, 1907년 1월 6일 장대현 교회에서[2]

알려진 바에 의하면 이 회개를 시작으로 다른 사람들의 회개도 빗발쳐 나오면서 이것이 평양대부흥의 시점이 되었다고 한다.

목회 활동[편집]

길선주는 1907년 평양신학교 제1회 졸업생으로 한국 최초의 장로교 목사 일곱 명 가운데 한 명이 되었다. 기독교 교육 사업에도 관심을 보여 평양의 숭실학교숭덕학교 경영에 참여했다.

1911년 105인 사건 때 체포된 바 있고, 이때 신민회 회원인 장남 길진형은 고문으로 얻은 병으로 1917년 사망했다. 1919년 3·1 운동 때는 민족대표 33인으로 참가하여 독립선언문에 서명했다가 체포되었다. 그는 도장을 이승훈에게 맡기고 3월 1일 당일에는 지방에 있었는데, 김병조, 유여대, 정춘수와 함께 태화관 독립선언서 낭독 모임에는 참가하지 않은 네 명 중 한 명이다. 당시 안질로 인해 시력을 많이 잃은 상태였다. 1919년 3월 1일 당일 태화관 모임 불참 사실이 확인된 길선주는 체포된 32인 중 유일하게 무죄 판결을 받았으나 미결수로 2년 가까이 구류되었다.

1935년 평안남도 강서의 교회에서 사경회를 인도하던 중 뇌일혈로 순직했다.

사후[편집]

민족대표 33인최린박희도, 정춘수가 추후에 구체적인 친일 행위에 가담하여 변절한데 비해, 길선주는 무죄를 선고받았기에 독립운동 관련 공로를 인정받지 못받았다. 그러나 1년 7개월 동안 옥고를 치른 사실이 이후 확인됨에 따라 대한민국 정부2009년 8월 15일 광복절 기념식에서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3]

가족 관계[편집]

  • 장남 : 길진형, 신민회 회원, 고문 후유증으로 1917년 사망
  • 2남 : 길진경, 목사, 1980년 평전 《영계 길선주》 출간
  • 3남 : 길진섭, 화가

각주[편집]

  1. 아간구약성서여호수아 7장에 나오는 인물이다. 여호수아는 아이 성에서의 정복전쟁에 실패하자, 그 원인이 무엇인가를 야훼께 물었다. 야훼는 이스라엘 민족중에 자신의 소유를 횡령한 자가 있어서 그렇다고 말해주었고, 여호수아는 전리품을 횡령한 아간과 그의 일족들을 처형하였다. 길선주 목사가 자신을 아간이라고 부르면서 횡령죄를 지은 사실을 부끄럽게 여겼다는 사실은 그가 높은 도덕성과 순수한 양심을 가진 사람임을 말해준다.
  2. 김선주 (2009). 《한국 교회의 일곱 가지 죄악》. 삼인. p.220-221쪽. 
  3. 유영대 기자 (2009년 8월 12일). “고 길선주 목사 90년 만에 애국지사 되다”. 국민일보. 2009년 8월 12일에 확인함. 

둘러보기[편집]

함께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