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훈 (1858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종훈(李鍾勳, 1858년 2월 9일 ~ 1932년 5월 2일)은 한국의 독립운동가, 종교인이다. 천도교 도호는 정암(正菴)이다.

경기도 광주에서 태어나 유년기에 윤치소, 의친왕, 권동진 등과 필운학당에서 수학하였다. 이후 명문가 출신인 윤치소의 조카와 결혼했다.

20대에 동학에 입교한 뒤 1894년 동학농민운동손병희와 함께 북접군으로 참가했으며, 1898년 교주 최시형이 교수형을 당했을 때는 시신을 빼돌려 장례를 치른 것으로 전해진다. 손병희의 갑진개혁운동에도 앞장 섰으며, 1919년 3·1 운동민족대표 33인으로 참가했다. 그는 당시 60대로 대표들 가운데 최고령자였다.

이에 앞서 을사조약 때는 장남이자 손병희의 맏사위인 이관영이완용에 대한 테러를 기도했다가 의병에 참가하여 일본군과의 교전중 전사한 바 있다.

손병희 사후에 천도교 혁신파가 주축이 되어 결성한 고려혁명위원회에 고문으로 추대되어 참가했으며, 혁신파 동료들과 함께 만주로 옮겨갔다가 그곳에서 사망했다.

사후[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