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동열[1](柳東說, 1879년 3월 26일 ~ 1950년 10월 18일)은 한국독립운동가이다. 만주에서 군사활동을 하였고 광복 이후에는 조병옥의 천거로 미군정통위부장을 지냈다.

생애[편집]

구한국 시절[편집]

1879년 3월 평안북도 박천군에서 부친 유종식과 모친 최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19살 때 사촌형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가 샌프란시스코에서 체류하다 일본제국 육군사관학교의 예비학교인 성성학교에 입학하였고, 이를 계기로 군인이 되었다.

유동열은 그 뒤 대한제국 장교 신분으로 노백린이동휘 등과 비밀결사 효충회를 결성해 친일파 대신의 암살을 계획했고, 1909년 대한제국 참령(소령)으로 군대를 떠난 뒤에도 서우학회와 신민회, 서북학회에 관여하는 한편, 국채보상운동에도 참여했다. 이런 활동으로 말미암아 일본의 감시가 심해지자 중국 북경으로 망명한다.

독립운동[편집]

망명한 뒤에는 독립군 자금 모집을 위해 베이징과 국내 각지에서 활동하다가 1911년 8월 일제가 조작한 105인 사건에 연루돼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1년 6개월간 옥고를 치렀다. 이후 신한혁명당, 한인사회당, 고려공산당을 창립하고, 고려군정의회를 설립, 군정위원으로 선출되었다.

임시정부 참여[편집]

1931년 9월 만주사변이 발발한 뒤 선생은 중국 관내에서 중한민중대동맹을 조직하고 임시정부의 국무위원으로 선임되었으며, 1938년 5월 6일 중국 창사남목청에서 김구와 함께 회의 중 전 고려혁명당 간부 이운한의 총격을 받아 부상을 입기도 했다. 1939년 10월 25일 임시정부 국무위원 겸 참모총장에 선출되었다. 1940년 광복군 창설 후 참모총장으로 통수부의 막료가 되어 임시정부의 군사정책과 활동을 주관했다.

광복 이후[편집]

귀국 이후[편집]

1945년 12월 3일. 임시정부요인 귀국기념 사진.
두 번째 줄 왼쪽에서 두 번째에 서 있는 이가 유동열
1945년 12월 19일 임시정부요인 환국기념회에서 (화면 오른쪽 끝이 유동열, 좌측은 최동오, 맨 끝 좌측은 김규식과 김구)

1945년 귀국 이후 우익 정치인으로 활동하였다. 1945년 12월 서울운동장에서 열린 임시정부 환영회 참석하였다. 하오 2시 20분경 조선생명회사 2층에서 김구를 중심으로 좌우에 이승만, 이시영, 김규식, 류동렬 등이 창을 열고 환영행렬을 맞이하였다.[2] 1946년 조병옥의 추천으로 미 군정청 통위부장에 임명되어, 이범석, 이청천, 원용덕, 손원일 등과 함께 조선국방경비대 창설에 관여하였다. 조선국방경비대는 후에 대한민국 국군의 모태가 되었다.

1946년 2월 14일 비상국민회의 국방위원장으로 선출되었다.[3] 1949년 8월 20일 민족진영강화위원회 상무위원에 선출되었다.[4]

말년[편집]

1950년 한국전쟁이 일어난 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납북당해 1950년 10월 18일 평안북도 회천의 어느 농가에서 사망했다. 대한민국에서는 납북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조선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을 지낸 류미영이 유동열의 딸이다.

사후[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나라사랑 포털사이트, 유동열” (HTML). 2008년 8월 23일에 확인함. 
  2. 아 비운의 역사현장 경교장(백범사상실천운동연합, 1993), 145
  3. 이연복 《대한민국 임시정부 30년사》(국학자료원, 2006) 91페이지
  4. 한국현대민족운동연구 2(역비한국학연구총서 13)(서중석 지음| 역사비평사 펴냄 | 2008) 302
  5. 정창현 (2003년 4월 1일). ““분명히 있었는데, 왜 몽양과 죽산의 묘가 없지?” - 평양 애국렬사릉의 사라진 묘, 생겨난 묘”. 《민족21》 (25호). 2008년 6월 21일에 확인함. 
전임
양기탁
(국무령)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국무총리(참모부장)
(내각 수반)
1939년 10월 23일 ~ 1940년 10월 9일
후임
(직제 폐지)
미 군정청 통위부장
(미군정청 군사 통수권자)
1946년 6월 12일 ~ 1948년 7월 22일
후임
이범석
(대한민국 국방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