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지섭

김지섭(金祉燮, 1885년 ~ 1928년 2월 20일)은 한국의 독립운동가로 호는 추강(秋岡)이며, 경상북도 안동(安東) 출생이다.

생애[편집]

상주보통학교 교원을 거쳐 금산지방법원 서기, 김응섭(金應燮) 법률사무소 상주출장소원을 지냈다.

1919년 3·1 운동 때 독립운동에 가담하여 활약하다가 1920년 중국으로 망명, 의열단에 가입하였고 상하이·베이징 등지에서 독립운동을 하였다.

1924년 제국의회에 참석하는 일본 고관들을 저격하고자, 1923년 12월 20일에 상해를 출발하여 31일 후쿠오카에 도착하였다. 이때 고바야시 간이치(小林貫一)의 도움을 받았다고 한다.[1]

1924년 1월 3일 도쿄에 잠입하였으나, 제국의회가 무기한 연기되었다는 신문기사를 보고 계획을 변경하여 일본 궁성(宮城)의 니주바시(二重橋)에 폭탄 3개를 던지기로 했다. 1월 5일에 왕궁진입을 시도하며 폭탄을 던졌으나, 3개 모두 불발되고 현장에서 체포되었다.[1]

그의 변호사 후세 다쓰지는 "조선 민중 전체의 의사를 대표한 사람"이고 폭탄이 불발했으니 불능범이라 무죄를 주장했으나, 검찰은 사형을 구형하고 재판부는 무기징역을 선고했다.[1] 그러나 1928년 2월 20일에 이치가야(市谷) 형무소에서 복역 중 사형당하였다.[1]

사후[편집]

각주[편집]

  1. 김삼웅 (2008). 《약산 김원봉 평전》. 시대의창. 168쪽. ISBN 9788959400928.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