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조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베이징 조약의 내용

베이징 조약(북경조약, 중국어: 北京條約 Běijīng Tiáoyūe[*])은 아편 전쟁의 결과로, 1860년 10월 18일청나라영국, 프랑스, 러시아와 체결한 조약이다.

이 조약은 6개의 항목으로 되어 있으며, 이 조약에 따라 청국은 영국주룽(현재의 홍콩 중심부)을 내주었고, 러시아에는 연해주를 넘겨주었다. 이로 인해 러시아가 만주로 영향력을 확대하고 영국은 청나라의 각종 이권을 빼았아 갔으며, 프랑스는 청국 영토 내에서 프랑스인의 우월함을 인정 받고 청국 영토내에서 천주교 전파 등 포교 활동의 자유를 인정 받았다.

배경[편집]

공친왕

1860년 10월 18일, 청나라와 제2차 아편 전쟁을 치른 영국과 프랑스 연합군은 천단, 이화원, 원명원 등 베이징 주요 문화재와 주변을 약탈하고, 베이징자금성에 입성하였다.

전쟁에서 패한 청나라공친왕을 대표로 내세워 영국 대표인 엘진 경과 프랑스 대표인 그로스 남작과 불평등조약을 체결할 수 밖에 없었다. 또, 교전 당사자가 아니었던 러시아까지 조약을 중재했다는 핑계로 조약 당사자로 끼어들었다.

영불연합군은 유럽인 죄수들에게 청나라 관원들이 부당한 대우를 했다는 구실로 자금성을 방화할 계획이었는데(애로호 사건 참조), 조약체결 후 그 대신 이화원원명원을 불살랐다.

이 조약은 1860년 10월 24일에 자금성의 남쪽 건물에서 마무리되었다. 조약은 중국-영국, 중국-프랑스, 중국-러시아 간 조약의 형식으로 각각 맺어졌다.

조약내용[편집]

  • 청나라가 비준을 거부한 1858년의 톈진조약 내용을 비준한다.
  • 톈진을 개항한다.
  • 외교사절의 베이징 주재를 허용한다.
  • 배상금 800만냥을 지불한다.
  • 프랑스에 대해 몰수한 가톨릭 재산 반환을 인정한다.
  • 청나라에 의한 자국민의 해외 이주 금지 정책의 철폐와 이민 승인

결과[편집]

영국과 러시아는 위의 조건 외에 개별적으로 청나라와 조약을 맺었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