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모노세키 조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시모노세키 조약》 일본과 청국의 협정 조인식 장면

시모노세키 조약(한국 한자下關條約 하관조약, 일본어: 下關条約, 중국어 간체: 马关条约, 정체: 馬關條約)은 1895년 3월 20일부터 야마구치 현 시모노세키 시에서 열린 청일전쟁의 강화회의로 체결된 조약이다. 4월 17일 일본제국이토 히로부미청나라이홍장 사이에서 체결되었다. 이 조약은 5개 항목으로 청나라의 조선간섭을 물리치고 일본이 조선만주까지 지배력을 뻗칠 수 있게 하였다.

배경[편집]

청나라일본국이 조선의 지배권을 놓고 1894년 7월 25일부터 1895년 4월까지 벌인 전쟁이다. 중국에서는 갑오년에 일어났다고 하여 중일갑오전쟁(중국어 간체: 中日甲午战争, 정체: 中日甲午戰爭), 일본에서는 일청전쟁(日清戦争), 서양에서는 제1차 중일전쟁(First Sino-Japanese War)이라고도 부른다.

청일전쟁은 조선에서 청나라의 퇴보와 무력함을 여실히 드러내고, 양무운동의 한계를 보여준 전쟁이었으며, 일본의 메이지 유신 이후의 근대화와 청나라의 양무운동 이후의 근대화를 비교해볼 수 있는 역사적 사건이라 할 수 있다.

조약 내용[편집]

  1. 조선이 청국은 조선국완전 무결되는 독립 자주 국가임을 확인하고 독립 자주를 손해이하는 같은 조선에서 청나라에 대한 조공 · 헌상 · 전례 등은 영원히 폐지한다. (제1조)
  2. 청나라는 랴오둥 반도, 타이완 섬, 펑후 제도 등 부속 여러 섬의 주권 및 그 지방에 있는 성루, 병기제조소 등을 영원히 일본 제국에 할양한다. (제2조 3항)
  3. 청국일본국에 배상금 2억냥[1]을 지불한다. (제4조)
  4. 청국사스, 충칭, 쑤저우, 항저우의 개항과 일본 선박의 장강 및 그 부속 하천의 자유통항 용인, 그리고 일본인의 거주, 영업, 무역의 자유를 승인할 것

조약 결과[편집]

일본에 굴복한 청나라의 요청으로 1895년 4월 17일 청나라와 일본 사이에 시모노세키 조약이 체결되었다. 이로 인하여 일본은 청나라가 조선으로부터 갖는권리를 모두박탈시켜 조선,만주로의 진출의 걸림돌이던 청나라를 몰아내었다. 청나라는 이 조약으로 인해, 배상금 2억 냥을 일본에 지불하였으며, 랴오둥 반도타이완 섬, 펑후 제도 등을 할양하였으며, 통상상의 특권을 부여하였다.

시모노세키 조약과 조선[편집]

한국을 제외한 많은 다른 국가의 주류 역사학계에서는 시모노세키 조약으로 말미암아 조선이 청나라로부터 독립했다는 견해다. 그러나 한국의 역사학계에서만 그러한 견해를 부정하며, 조선은 그 이전부터 실질적인 독립국이었다고 주장을 하고있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2억 냥은 당시 3억2천만 엔에 달하는 거액으로 청나라의 3년분 세출 예산에 가까웠다. 일본의 일반 회계가 8천만 엔 정도였으니 4년분 세출 예산에 해당하는 엄청난 액수였다. 후지와라 하지메 (2006). 《고이즈미와 일본 광기와 망령의 질주》. 34쪽. ISBN 89-5940-031-9.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