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 히로부미 저격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하얼빈역 1번 플랫폼에서 안중근이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곳
하얼빈역 1번 플랫폼에서 안중근의 저격으로 이토 히로부미가 쓰러진 곳

이토 히로부미 저격 사건1909년 10월 26일 안중근하얼빈 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의거 사건을 말한다.

배경[편집]

4 차례나 일본 제국총리를 지낸 정치가 이토 히로부미1905년 대한제국을사늑약을 맺는 데에도 크게 역할했다. 그가 만주를 방문하여 러시아와 회담을 갖는다는 소식을 대동공보사에서 전해들은 안중근은 이토 히로부미 처단에 자원했다. 만주의 독립 운동가 안중근, 우덕순, 조도선, 유동하, 유승렬, 김성화, 탁공규는 7인 동맹을 맺고 처단을 계획했다.

10월 21일에 대동공보사 기자 이강(李剛)의 지원을 받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난 안중근은 우덕순조도선, 유동하와 함께 하얼빈에 도착했다.장춘의 (城子)과 도착인 )역의 도착지인 하얼빈과 채가구에서 저격하기로 계획을 변경하였다. 이에 따라 우덕순과 조도선은 채가구역으로 이동하였으며 안중근은 하얼빈역에서 공격하기로 했다. 그러나 채가구역에서의 계획은 이를 수상하게 여긴 러시아 경비병에 의해 실패했다.

당초 러시아 당국은 이토 일행의 안전을 위해 하얼빈 역 현장을 엄격히 통제할 예정이었지만 일본 총영사 가와카미 도시히코가 ‘많은 일본인들이 역 앞에서 이토 일행을 환영할 수 있도록 허용해 달라’고 요청해 경호를 강화하지 않았다.[1]

사건 과정[편집]

1909년 10월 26일 오전 9시 일본 제국의 전 총리이자 제1대 조선통감이었던 추밀원 의장 이토는 러시아의 재무상 블라디미르 코콥초프(Vladimir Kokovtsov)와 회담하기 위해 하얼빈 역에 도착했다.

이토가 오전 9시 15분 하얼빈 역에 도착해 차내에서 약 20분 정도 코콥초프와 대화한 후, 그의 권유에 따라 명예 사령관으로서 러시아 수비병을 사열하기 위해 열차에서 내렸다.[2] 그가 수행원의 안내를 받으며 러시아 군대 앞을 막 지나가는 순간, 안중근이 총알을 발사하여 이토를 명중시켰다. 그 중 두발은 복부에 맞았다. 안중근은 혹시 이토 히로부미가 아닐 것을 대비해 다시 3발로 주위의 수행비서관 모리 다이지로, 하얼빈 주재 일본 제국 총영사 가와카미 도시히코 (川上俊彦), 만주 철도의 이사 다나카 세이타로를 쏘았다. 블라디미르 코콥초프 러시아 재무장관은 눈앞에서 일어난 사고에 당황하지 않고 쓰러진 이토를 부축했으며 이토는 그의 품에 쓰러졌다.[3] 수행원인 무로다(室田義文), 나카무라(中村是公) 등도 다급하게 이토를 껴안아 보호했다.[2] 이때 안중근은 러시아 헌병에게 체포되었다.[4]

안중근은 그 다음 에스페란토어로 '코레아 후라(한국 만세)!' 를 두어 차례 외친 뒤 러시아 헌병에게 잡혔다. 이토는 "당했다"라고 한마디 하였다.[2] 수행원들은 우선 이토를 차내로 옮기고 이토가 좋아하는 브랜디를 한잔 따라 건네주었다.[2] 이토는 이때 지팡이를 꼭 잡고 있어서 무로다가 이것을 빼내고 그의 손을 꼭 잡았다.[2] 이토 히로부미는 잠시 신음하다가 피격 30분 뒤인 오전 10시경에 사망했다.[2]

안중근 의사의 사형[편집]

안중근 의사는 만주 뤼순 감옥에 갇혀 재판을 받아 사형을, 함께 거사했던 우덕순은 3년 형, 조도선유동하는 1년 6개월 형을 선고받았다.

거사를 배후에서 도운 재 러시아 갑부인 교포 최재형이 러시아인 변호사를 준비시켰으나 일본은 러시아인 변호사의 접견을 금지했다. 안중근은 1910년 3월 26일 오전 10시에 교수형을 당했다.

이후[편집]

하얼빈 역 1번 플랫폼에는 거사 현장에 두 개의 도형이 그려져 있다.바닥에 안중근의 저격 지점과 이토의 피격 지점을 표시했다. 저격 지점엔 가로·세로 각각 50cm 크기의 정사각형 안에 세모를 그려 놓았다. 세모의 한 꼭짓점이 이토가 섰던 자리를 가리켰다. 이토의 피격 지점엔 정사각형 속에 또 다른 네모를 각도를 50도 정도 틀어 그려 놓았다.[5]

  • 이토 히로부미 - 일본 제국추밀원 의장(전 총리. 제1대 조선통감), 3발 피격, 사망
  • 가와카미 도시히코 - 하얼빈 총영사, 총 1발로 부상
  • 모리 야스지로 - 궁대 대신 비서관, 총 1발로 부상
  • 다나카 세이지로 - 만주 철도 이사, 총 1발로 부상

독립군[편집]

영상 필름의 존재 여부[편집]

2009년 10월 24일, KBS 1TV의 역사 다큐멘터리 《역사스페셜》에서 ‘[안중근 의거 100년] 이토 저격 영상을 찾아라’라는 에피소드를 방영했다. 신운용 안중근기념사업회 책임연구원은 NHK가 1995년에 제작한 다큐멘터리의 일부분에서 의거 당일 동영상을 보고 저격하는 순간의 장면이 없어서 의아해 했다. 저격 후 보도된 여러 신문 기사들 중 대한매일신보 1909년 11월 21일자에 “한 러시아인(코프지에프)이 촬영한 이 활동사진엔 안중근이 뛰어나와 7연발 단총으로 이토를 저격하는 광경과 이토의 비서관 등이 쓰러지는 모습이 정밀히 찍혀 있다” 라는 것을 보면, 어딘가에 영상의 원본이 있다는 것을 추측할 수 있다. 제작진은 NHK에게 1995년에 제작한 다큐멘터리에 나온 의거 당일 동영상의 출처를 묻고, 원본 영상은 일본의 영자신문 자판프레스 사원인 다노모기가 샀고, 행방이 묘연해졌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NHK 다큐멘터리에 쓰인 영상이 1941년에 아사히신문사에서 제작한 〈뉴스영화발달사 약진의 흔적〉을 편집한 것이라는 것을 알자 그것의 복사본을 구입했다. 그 영상에는 NHK 다큐멘터리에 수록된 것에는 없는 장면이 나와 있었다. 하지만 저격하는 장면은 없었다. 제작진은 끝내 저격 원본 동영상을 찾지 못하였다.

기타[편집]

  • 함께 모의한 우덕순, 조도선, 유동하채가구 역에서 먼저 제거하려 했지만 실패하자 뒤이어 하얼빈 역에서 안중근이 살해했다.
  • 안중근, 우덕순 등의 거사 이전에는 농부 원태우가 돌로 이토 를 없애려 했으나 실패해 좌절했었다.
  • 만약에 이토 히로부미가 안중근이 있었던 하얼빈 역에 내리지 않았어도 다른역마다 다른 인원이 있어서 이토 히로부미는 하얼빈 역에 내리지 않았어도 살해되었을 것이다.
  •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직후에 체포된 안중근은 스스로의 거사를 김두성이라는 인물의 지시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이 인물에 대한 수배령을 내리고, 김두성의 정체에 대해 끈질기게 추적했으나, 김두성을 찾아내는데 실패했다.

외부 링크[편집]

  • 사이토 슈코(斎藤充功)[6] 의 『伊藤博文を撃った男.. 革命義士安重根の原像』 時事通信社(1994).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