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공(朝貢)은 한 집단이 다른 집단에게 예물을 바치는 행위를 말하며 역사적으로 국력이 약한 나라가 강한 나라에게 군사적,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예물을 바친 행위를 일컫는다. 특히 아시아에서 중국의 역대왕조를 대상으로 빈번하게 일어났다.

조공은 일종의 정치적 지배수단으로 해석되기도 하며 동아시아에서는 무역의 수단으로 이용되기도 하였다. 일반적으로 종주국종속국 관계로 해석하기 쉬우나, 제국제후국, 대등한 국가대 국가의 관계에서도 일어났다.

개요[편집]

왕화사상(王化思想)을 기조로 하여 주변 국가들의 이적(夷狄)들이 「중국의 덕(德)을 사모해」 조공을 행하고, 이에 대하여 회사(回賜)를 내리는 형식으로 조공은 이루어졌다. 조공을 행하는 나라는 상대국에 대해 공물을 바치고 조공을 받는 나라는 공물의 몇 배에서 몇십 배가 되는 보물을 하사하였다. 경제적으로 보아 조공은 하는 쪽보다 받는 쪽이 더 불리한 교역형태였다. 그러나 사이(四夷)로부터 조공을 받는다는 것은 황제의 덕이 사방에 떨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되었고, 그것은 안팎으로 정권의 정통성을 보여주는 효과도 있었기에 역대 중국 정권은 주변국에 대해 조공을 권장하고 환영하였다.

이는 주변 이민족을 적대시하느라 많은 방위비, 군사비를 들이는 것보다 조공을 받고 황제의 이름으로 회사를 내리는 것이 보다 안정적으로 비용이 적게 든다는 현실도 감안한 것이었다. 반대로 주변 이민족을 정벌해 지배 아래 두는 것도 생산성이 낮은 지역까지 지배 영역을 넓힘으로써 확보할 수 있는 세수(稅收)보다도 넓힌 지역에 대한 군사지배를 위해 들이는 비용이 더욱 많이 들었다.

책봉을 통해 중국 왕조의 신하로 편입된 책봉국은 원칙적으로는 해마다 조공할 의무가 있었지만, 책봉을 받지 않은 나라라고 해도 조공을 행할 수는 있었다. 예를 들어 일본의 견당사(遣唐使)는 「중국과의 대등한 무역을 하고자 한다」고 했고 이에 대해 중국측은 「먼 나라에서까지 해마다 조공할 의무는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자문화권에 포함되는 책봉국에서 바치는 조공은 경제적 이득 뿐 아니라 서적 구입, 정보 수집 등 사회・문화적 이익도 함께 따랐다.

그러나 송 왕조에서 이러한 시스템은 파탄났다. (遼)에 대해서는 가까스로 상위(上位)로써 중화 왕조의 체면을 유지했지만 신흥 왕조 (金)에 대해서는 송 왕조 쪽에서 하위(下位)가 되면서 공물을 바치는 형태가 되었다(공물을 받는 쪽이 받은 공물보다 많은 회사를 할 수 없게 된 것이라고도 한다).

몽골족이 세운 원(元) 왕조에서는 조공이라 불리는 형식은 존재하지 않았지만 명(明) 왕조가 세워지고 나서 다시 조공 형식이 채택되었다. 그러나 회사에 드는 경비는 여전히 막대했고, 그 뒤 명 왕조는 조공 제한으로 방침을 전환하였다.

청(清) 왕조에서도 유럽 국가와의 교역을 기존의 조공의 감각으로 대하며 무역했지만, 그 결과 유럽 국가의 반발을 불러 일으켜 아편전쟁의 불씨를 제공하였고, 중국은 서구 열강의 반식민지 상태가 되고 만다. 조선 왕조는 베트남 응위엔 왕조(阮朝), 류큐 왕국(琉球王国) 등과 함께 조공을 행했지만, 일본의 류큐처분(琉球処分)으로 류큐가 일본에 강제합병당하고, 베트남은 프랑스의 식민지가 되었으며, 청일전쟁으로 조선에서의 영향력을 상실한 뒤 조선의 고종이 대한 제국을 선포하고 황제가 됨으로써 이후 중국의 조공이라는 형식의 대외관계는 소멸하였다.

조공과 화사에 대한 내용은 국가마다 완전히 다르며 돌궐,오이라트,사마르칸트 같은 중화에 군사적으로 실질적인 위험을 가하거나 가할수 있었던 국가들은 화사의양이 조공보다 더 많았다.

국가별[편집]

한국[편집]

한국의 역대 조정은 중국왕조와 분쟁을 미리 막고 실리 목적으로 조공을 했지만, 중국이 일방적으로 요구하는 경우가 많았다. 근래 중국은 동북공정에서 고조선, 부여, 고구려, 발해가 중국왕조에게 조공을 받쳤기 때문에 자국의 지방정권이라 주장을 펴고 있다. 하지만 반대로 조공을 받은 경우도 많았다. 삼국 시대에 고구려에게 복속해 있었던 말갈(후에 금나라, 청나라)이 조공을 하였고 4세기광개토왕의 북방진출때 거란을 쳐서 항복을 받고 소금을 조공으로 받았다. 발해 또한 흑수말갈로부터 조공을 받았고 10세기고려에게 동북 9성을 빼앗긴 여진(말갈)이 조공을 하면서 다시 돌려줄 것을 애원하여 돌려주었다. 조선때에도 류큐국에서 조공을 받았다는 기록이 있다.(ko:류큐국#한국과 류큐국 참고)

고려 공민왕 때부터 조선에서는 계속 중국으로 처녀 조공과 금은 조공을 보냈다. 처녀 조공은 처녀 진헌이라 불렀는데 이는 태종대에는 진헌색이라는 기관을 설치했다. 그러나 태종 때의 처녀 조송은 40명이었지만 세종 12년까지 명나라에 조공으로 바쳐진 공녀는 74명이었다.

태종 때에 이미 태종은 명나라에 사정하여 조공을 중지시켜달라고 요청하였으나 실패, 명나라는 들어주지 않았다. 세종 초기만 해도 금은 광산에서 막대한 금은을 채굴하여 산사태 등이 발생하고 국가의 부가 빠져나가는 것과 세종 즉위 후 1430년(세종 12년)까지 74명의 공녀가 명나라에 바쳐졌다. 세종은 즉위 직후부터 여러 차례 명나라에 친서를 올려 처녀 진헌과 금은 공물로 부담이 심한 것을 들어 명나라에 조공을 면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세종의 계속된 조공 면제 요청은 1430년(세종 12년)에 말과 명주, 인삼 등 다른 공물을 더 보내는 조건으로 받아들여졌다. 이로써 처녀 조공과 금은 조공을 면제시켰다. 그러나 세종 사후 처녀 조공과 금은 조공은 다시 부활했고, 처녀 조공과 금은 조공은 중종 때에 가서야 완전히 사라진다.

다만 명사 조선전 내용을 살펴보면 공마 3천필이 요동에 도착하자 15000필의 견포 즉 비단과 포목을 하사하여 값을 치루어 주도록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1]

또한 1393년 명사 조선전의 기록을 보면 공마 9800필을 조선측에서 진상하자 명측에서 1만 9700필의 모시와 면포를 주도록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금 은을 대체하는 다른 물품의 조공은 계속 되었고 청나라 시절에도 직공은 그대로 유지되어 이어진다.

일본[편집]

일본647년에 일본이라 불리기 이전부터 중국왕조에 조공을 했었다. 239년 야마타이왕조의 여왕인 히미코가 후한에 조공을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413년~502년까지 왜 왕조왜5왕 또한 중국왕조에 조공을 올리고 (ko:왜5왕#왜 5왕에게 부여된 관직들)을 받았다. 난보쿠초 시대에 가네나가, 아시카가 요시미쓰 등은 명나라에 조공을 올리고 각각 '일본 국왕'에 책봉되었다.

베트남[편집]

베트남의 역대왕조도 분쟁을 막고 실리를 위해 중국왕조에 조공을 하였다. 일방적으로 중국이 요구하는 경우도 있었다. 반대로 조공을 받은 경우도 있다. 981년 전 레 왕조점성을 공격하여 항복을 받고 조공을 받았고, 리 왕조도 활발히 영토를 넒혀 여러 부족으로부터 조공을 받았다. 1807년진랍사이암에 복속해 있다가 불화가 생겨 응우옌 왕조에 조공하고 복속하였다.

각주[편집]

  1. [1] 심지어 해당 기록에는 조선왕조실록에는 말값 15000필의 비단과 포목은 언급이 없다고 하지만 명실록에는 나와있다고 주석까지 달려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