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덕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859 바이트 제거됨 ,  3개월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잔글
|내수면_비율 =
|인구어림년도 =
|어림인구수 = 7000
|인구조사년도 =
|조사인구수 =
}}
 
'''보덕국'''(報德國, 674∼683) 혹은 '''고려'''(高麗)는 [[고구려]] 멸망 후 [[674년]], 신라의 [[문무왕]]이 고구려의 마지막 왕인 [[보장왕]]의 아들 [[보덕왕안승]](安勝)을 보덕국왕(報德王)으로 책봉하고봉하고 신라의 [[금마저]]를 식읍으로 하사하자, 이에 [[보덕왕]]이안승이 고구려 유민들을 모아 [[고구려]]를 계승하여 [[전라북도]] [[익산]] 지역에 세운 [[신라]]의나라이다. 9년 간 지속하다가 다시 [[괴뢰국통일신라]]이다에 편입되었다.
 
[[대한민국]] 관할 영토내에 중심지가 있던 고구려계 국가이다. [[전라북도]] [[익산시]] [[금마면]] [[용진리]]에 보덕국(報德國)의 수도로 사용됬던 사적 제92호 [[익산 토성|보덕성]](報德城 ,오금산성)이 남아있다.<ref>[http://www.culturecontent.com/content/contentView.do?search_div=CP_THE&search_div_id=CP_THE007&cp_code=cp0518&index_id=cp05180088&content_id=cp051800880001&print=Y 문화콘텐츠닷컴]</ref> 또한 [[보덕왕]]은 [[대한민국]]의 고구려 왕실종친 [[횡성 고씨]](橫城 高氏)의 중시조 [[고인승]]의 동복동생이다.
 
== 역사 ==
[[보덕왕]](報德王) 고안승(高安勝)은 [[고구려]]의 마지막 왕인 [[보장왕]]의 서자(庶子), 또는 외손([[신라본기]]에는 연정토의 아들)이자. [[횡성 고씨]](橫城 高氏) 중시조 [[고인승]]의 동복동생이다. 고구려 유민의 왕으로 추대될 정도이니 보장왕의 아들이라는 설이 통설이다. [[안승]]이 황해도 재령 지방에서 [[고구려]]를 다시 세우기 위해 [[당나라]]에 투쟁하면서 [[신라]]의 도움을 청하였다.
 
그 뒤 [[신라]]와 연합하여 함께 [[당나라]]에 맞서다가 고구려 부흥군이 전멸하여 [[신라]]로 망명하였다. 그러자 [[신라]]의 [[문무왕]]은 그에게 금마저(金馬渚 : [[전라북도]] [[익산]])를 하사하고 보덕국왕(報德國王)으로 책봉하였다. 이는 [[신라]]가 [[고구려]] 유민을 흡수하고 [[당나라]]를 한반도에서 몰아내기 위해 편 화합 정책의 하나였다. 이후 보덕국은 [[신라]]를 도와 매소성에서 [[당나라]] 세력을 몰아내었다. [[신라683년]]([[문무왕신문왕]] 죽고3)에 보덕국왕 [[신문왕안승]]이 즉위하자신라의 [[보덕왕신문왕]] 신라딸과 귀족으로혼인하기 편입하고위해 [[보덕국]]을경주에 신라로올라간 편입하려 하였다. 이에사이 [[보덕왕안승]]의 부하 대문(大文)과 실복(悉伏)이 반란을일으킨 일으켜반란이 신라군과진압된 충돌하였으며 끝내신라에 패배하여편입되었다. 보덕국은그 뒤 멸망한 고구려의 귀족들은 [[남원경|남국주현]]으로 옮겨져 [[6두품]]의 신분으로 [[신라]] 흡수되었다귀족이 되었다.
 
== 국호 ==
[[보덕왕]](報德王)은 [[보장왕]]의 서자인 왕족이고 보덕왕의 세력은 고구려계 유민들과 귀족들이었기 때문에 고구려를 계승해 고려(高麗) 국호를 사용하였다. [[일본서기]]에 기록된 사료에도 [[보덕국]]이 [[일본]]에게 고려(高麗) 국호를 내세워 사신을 보낸 것이 기록되어있으며 [[일본]]도 이에 화답해 "견고려사"라는 이름의 사신단을 파견하기도 하였다
 
== 정치채제와 외교교류 ==
[[보덕국]](報德國)은 [[신라]]에 망명한 [[고구려]] 왕족과 [[고구려]] 유민이 주축이 된 [[신라]]의 [[괴뢰국]]으로 [[신라]]의 내정간섭을 받는 나라였으나속국이었지만, [[일본]]과 고려(高麗) 국호를 내걸고 외교를교류를 하기도 정도로 자치수준이 높은 나라였다하였다. 또한 위두대형과 같은 [[고구려]]의 관직체계들을 고대로 계승하여관직체계를 사용했으며, [[일본]]은 보덕국을 고구려의 후신으로 인식하고 '견고려사'(遣高麗使)라는 명칭으로 사신을 보냈다. [[일본]]에서의 마지막 견고려사(遣高麗使)는 685년 5월 28일에 파견되었다.
 
== 주민구성구성 ==
보덕국은 일명 후고려국으로 불렸고 신라에 망명한 고구려 왕족과 고구려 유민이 주축이 되었으며 지리적으로는 백제 유민들의 근거지였고, [[마한]] 세력도 존재하였다. 그래서 [[당나라]]가 [[고구려]] 유민들을 포로로 데려가자, 반대로 [[신라]]는 고구려 유민들을 신라 영토로 이주시키면서 보덕국을 세우고 마한과 연합하게 하였다.
 
[[검모잠]]은 [[연개소문]]의 가장 깊은 교우가 있었던 인물로, 보덕국을 실제 통치하던 세력은 [[보덕왕]]과 검모잠이었다. [[신라]] 본기와 [[고구려]] 본기를 종합해보면 검모잠과 [[연정토]] 일가가 보덕국의 실지배 계층이다. [[연개소문]] 가문이 고구려 후기에 실질적으로 왕권을 행사하던 세력이므로 [[보덕왕]]이 [[연정토]]의 아들이라고 하여도 실제로는 고구려 왕족과 신분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현재는 고구려 유민의 왕으로 추대될 정도이니 [[보장왕]]의 아들이라는 설이 통설이다대등하였다.
 
== 멸망후멸망 ==
[[683년]]([[신문왕]] 3)에 [[보덕왕]]이 신라의 투항해 [[신문왕]]의 딸과 혼인하기 위해 경주에 올라간 사이 [[보덕왕]]의 부하 대문(大文)과 실복(悉伏)이 일으킨 반란이 진압된 후 신라에 편입되었다. 그 뒤 멸망한 보덕국(報德國)의 고구려계 귀족들은 [[남원경|남국주현]]으로 옮겨져 [[6두품]]의 신분으로 [[신라]] 귀족이 되었으며, 보덕국의 고구려계 백성들은 686년 [[신라]]의 중앙군 벽금서당과 적금서당으로 편입되었다.
 
{{글로벌세계대백과|제목=〈신라의 삼국통일〉}}
 
{{고구려}}
{{신라}}
 
[[분류:한국의 옛 나라]]
[[분류:고구려]]
[[분류:신라]]
{{[[분류:고구려}}]]
[[분류:통일신라]]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