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 고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횡성 고씨(橫城 高氏)
관향강원도 횡성군
시조고주몽(高朱蒙) (추모성왕(鄒牟聖王))
중시조고인승(高仁承)
집성촌강원도 횡성군, 충청북도 제천시, 강원도 원주시, 강원도 영월군, 강원도 정선군
주요 인물추모성왕, 광개토왕, 보장왕, 고인승, 고창희, 고민환
인구(2015년)9,996명
비고고구려의 왕족성씨
횡성 고씨 종친회

횡성 고씨(橫城 高氏)는 고구려를 건국한 추모성왕(聖王)을 시조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제주 고씨와 구별하기 위해 동국 고씨 또는 고구려 고씨로 부르기도 한다.

시조[편집]

시조는 고구려를 건국한 추모성왕(鄒牟聖王)이다.

≪삼국사기≫나 ≪삼국유사≫에 따르면 동명성왕의 아버지는 천제(天帝)의 아들이며 북부여의 왕인 해모수(解慕漱)였다. 이것은 그가 동부여에서 태어났는데도, 고구려 왕실의 법통의 근원을 북부여에 두고 있음을 보여 주고 있다.

즉, 주몽의 어머니인 하백(河伯)의 딸 유화부인(柳花夫人)이 해모수와 정을 통한 뒤 집에서 쫓겨났다. 이 때 동부여의 금와왕(金蛙王)이 태백산 남쪽 우발수(優渤水)에서 유화부인을 만나 이야기를 듣고 이상히 여겨 방 속에 가두었더니 햇빛이 따라다니며 비치어 태기가 있어 큰 알을 하나 낳았다. 금와왕은 그것을 개와 돼지에게 주었으나 먹지 않았고, 길에 버려도 소나 말이 피해 갔다. 또 들판에 버렸더니 새들이 모여 날개로 덮어 주었으며 알을 깨뜨리려 하였지만 깨어지지 않아 드디어 유화부인에게 되돌려 주었다. 이에 알을 덮어 따뜻한 곳에 두었더니 한 사내아이가 껍데기를 깨뜨리고 나왔다. 사내아이의 골격과 생김새는 영특하고 기이하였다. 이미 일곱 살에 스스로 활과 살을 만들어 쏘는데 백발백중이었다. 부여에서는 활을 잘 쏘는 사람을 주몽이라 하므로 이름을 주몽이라 하였다. 금와왕에게는 일곱 왕자가 있었는데, 큰아들 대소(帶素)가 “후환이 두려우니 제거함이 옳다.”고 하였다. 그러나 왕이 듣지 않고 주몽에게 말을 기르게 하였다. 주몽은 날랜 말에게는 먹이를 적게 주어 여위게 하고, 둔한 말에게는 먹이를 많이 주어 살찌게 하니 왕이 살찐 말을 골라 타고, 여윈 말은 주몽에게 주었다. 마침 왕자들과 신하들이 주몽을 죽이려고 꾀하자, 유화부인이 “멀리 도망가서 큰일을 도모하라.”고 일렀다. 이에 주몽은 오이(烏伊)·마리(摩離)·협보(陜父) 등 세 사람을 벗삼아 엄체수에 이르렀다. 이 때 주몽이 강물에 말하기를 “나는 천제의 아들이요, 하백의 외손이라. 오늘 나를 뒤쫓는 군사가 닥치는데 이를 어찌하면 좋겠는가.” 하니 물고기와 자라들이 떠올라 다리를 이루었다. 주몽이 건너자 곧 흩어져 뒤쫓는 군사들은 건널 수 없었다. 한편, 어머니 유화부인이 비둘기 한 쌍을 보내어 보리씨를 전해 주었다. 그리고 모둔곡(毛屯谷 : 지금의 渾河流域)에서 재사(再思)·무골(武骨)·수거(獸居) 등 세 사람의 신하를 얻었다.

졸본(卒本)에 이르러 도읍을 정하고 비류수(沸流水) 위에 집을 짓고 살면서 기원전 37년 나라를 세워 고구려라 하였다. 시호는 동명성왕이다.

만주 요녕성의 요양 고씨(시조 장수왕)[1], 일본의 고려씨(중시조 현무약광)와 함께 현존하는 고구려(고조 고려高朝 高麗) 왕족의 후손으로, 1824년 발견된 횡성 고씨 족보, 1995년과 2004년 강원일보의 보도기사[2]로 그 존재가 세상에 알려졌다.

중시조와 본관[편집]

중시조 고인승(高仁承)은 고구려의 마지막 왕 보장왕(寶臧王)고장(高藏)의 아들이자 고구려 부흥운동 시 왕에 추대된 고안승(高安勝)의 형이다.

고인승의 12세손 민후(旻厚)가 강원도 횡성에 정착하여 횡성본관으로 삼게 되었다.

분파[편집]

  • 선전공파(宣傳公派) 고윤온(高允溫) (50세손)
  • 사직공파(司直公派) 고윤량(高允良) (50세손)
  • 소윤공파(少尹公派) 고윤공(高允恭) (50세손)

제주 고씨와의 구별[편집]

현재의 횡성 고씨는 제주 고씨와 연관이 없는 성씨이다.

과거 고을나(髙乙那)를 시조로 하는 제주 고씨에서 분적한 횡성 고씨가 있었다. 이를 구별하기 위해 고주몽을 시조로 하는 횡성 고씨는 한자를 로, 제주 고씨는 로 표기해 구별하기도 했다.

근래에는 고을나(髙乙那)를 시조로 하는 횡성 고씨가 제주 고씨로 다시 합본하여, 제주 고씨 화전군파(花田君派)가 되었기 때문에 현재의 횡성 고씨는 고구려 고주몽을 시조로 하는 성본이다.

함께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1. 만주에 거주하는 장수왕 후손에 관한 연구, 만주에 거주하는 장수왕 후손에 관한 연구 논문.
  2. 언중언 고구려 고씨, 강원일보 2004년 1월 29일 사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