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 (성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太)씨는 발해 고왕 대조영(大祚榮)을 시조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1] 태(太)씨는 2015년 대한민국 통계청 인구조사에서 9,063명으로 조사되어, 한국 성씨 인구 순위 112위이다. 본관은 협계(俠溪), 영순, 남원(永順) 등 14본이 있다. 인구의 대부분이 함경북도에 밀집되어 있다.

기원[편집]

대(大)씨와 태(太)씨의 시조는 발해를 세운 대조영(大祚榮)의 아버지 대중상(大仲象)이다. 대씨(大氏)가 태씨(太氏)로 바뀐 연유에 대해서는 두 가지 설이 있다.

  • 발해가 멸망한 뒤 934년(태조 17)에 태자 대광현(大光顯)이 발해 유민 수만 명을 이끌고 고려로 망명하자, 고려 태조가 이들을 후하게 대접하고 그에게 원보수(元甫守)의 벼슬과 함께 태씨(太氏)를 하사하였다는 것이다.
  • 동국통감(東國通監)』에서 대조영을 태조영(太祚榮)이라 한 후로 자손들이 태씨를 칭하였다는 것이다.

협계 태씨[편집]

협계 태씨(俠溪 太氏)의 중시조 태집성(太集成)은 대중상(大仲象)의 후손인 태화균(太和鈞)의 8세손이다. 태집성(太集成)은 1228년(고려 고종 15) 대장군(大將軍)으로 서북면병마사(西北面兵馬使)가 되었고, 몽골군을 격파한 공으로 협계군(俠溪君)에 봉해졌으며, 수 사공(守司空)에 올랐다.[2]

남원 태씨[편집]

남원 태씨(南原太氏)의 중시조 태맹례(太孟禮)는 협계 태씨 중시조 태집성의 9세손이다. 태명례는 조선 단종 때 진사(進士)를 지내다가 화를 입어 1454년(단종 2) 함경북도 길주로 유배되었는데 후손들이 그곳에 살면서 태명례를 시조로 하고 협계 태씨에서 분관하여 조상의 고향인 남원을 본관으로 하였다.

영순 태씨[편집]

영순 태씨(永順 太氏)의 중시조 태금취(太金就)는 대중상(大仲象)의 18세손이다. 태금취는 고려 고종 때 금교(金郊)에서 몽골군을 격퇴하는데 공을 세워 대장군(大將軍)에 올라 영순군(永順君)에 봉해졌다.[3]

인물[편집]

  • 태두남(太斗南) : 조선 중기 문신. 본관은 영순(永順). 자는 망이(望而), 호는 서암(西菴). 발해국왕 대조영(大祚榮)의 후손이며, 유광(有光)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치생(致生)이고, 아버지는 효정(孝貞)이다. 1513년(조선 중종 8년) 생원·진사 양시에 합격하였고, 같은 해 식년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형조좌랑·정랑과 개령현감·경상도도사·사예·사도시첨정·전라도 암행어사 등을 역임하였다. 그 뒤 장령·남원부사·선산부사, 직강·사섬시정(司贍寺正)·집의 등을 지냈다. 1536년 종부시정(宗簿寺正)이 되어 춘추관편수관을 겸임하였다.
  • 태귀생(太貴生) : 자는 여인(汝仁)이고, 호는 정기제(正己齊)이다. 본관은 협계(俠溪)이며, 전라북도 남원(南原) 출신이다. 판서(判書) 태응진(太應辰)의 후손이며, 부친은 수문장(守門將) 태윤민(太潤民)이다. 계략이 담대하였고 말타기와 활쏘기에 뛰어났다. 1555년(조선 명종 10) 무과에 급제하여 주부(主簿)가 되었다. 임진왜란 때 서제(庶弟)인 태천생(太賤生), 아들 태상문(太尙文) 등과 함께 의병과 의곡(義穀)을 모아 군진(軍陣)으로 보내었다. 정유재란 때는 종족 및 수십 명의 종들을 이끌고 남원성(南原城)에 들어가 전라병사(全羅兵使) 이복남(李福男)과 더불어 성을 사수하다가 아우 태천생과 함께 전사하였다. 이후 선무원종공신(宣武原從功臣)에 녹훈(錄勳)되었다.
  • 태상문(太尙文) : 자는 진옥(振玉)이고 호는 삼현정(三縣亭)이다. 본관은 협계(俠溪)이며 전라북도 남원(南原)에서 태어났다. 판서(判書) 태응진(太應辰)의 후손이다. 조부는 수문장(守門將) 태윤민(太潤民)이고, 부친은 주부(主簿) 태귀생(太貴生)이다. 정유재란 때 아버지 태귀생, 숙부(叔父) 태천생(太賤生)과 함께 남원성(南原城)에 들어가 성을 사수하였다. 전사한 아버지와 숙부의 시신을 수습하여 성 밖에서 매장하고 돌아오자 성은 이미 함락되고 말았다. 그 후 무과에 급제하고 1642년(조선 인조 2) 이괄의 난이 일어나자 서제(庶弟) 태팔회(太八回)와 조카 태복련(太福連)과 함께 싸우다가 전사하였다. 뒤에 선무원종공신(宣武原從功臣)으로 녹훈(錄勳)되고 동지중추부사(同知中樞府事)에 증직되었다.
  • 태완선(太完善, 1915년 ~ 1988년) : 대한민국 제2·5·10대 국회의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 태병렬(太炳烈, 1916년 ~ 1997년) : 함경북도 출신. 일제강점기 김일성과 함께 만주에서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했다. 북한에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과 인민군 대장을 지냈다.
  • 태종학(太鍾鶴, 1922년 ~ 1997년) : 제16대 충청북도지사
  • 태종수(太鐘洙, 1936년 ~ ) : 함경남도 당위원회 책임비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
  • 태현실(太賢實, 1942년 ~ ) : 대한민국 영화 배우
  • 태형철(太炯哲, 1953년 ~ ) : 김일성종합대학 총장
  • 태영호 : 前 북한 외교관, 탈북자
  • 태의경(太義卿, 1967년 ~ ) : 대한민국 아나운서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