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 신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마 신사 (고구려 신사)
제신 고마노고키시 쟛코
창건 730년
위치
고마 신사 (일본)
고마 신사
주소 일본 사이타마 현 히다카 시
좌표 북위 35° 53′ 54.8052″ 동경 139° 19′ 21.8424″ / 북위 35.898557000° 동경 139.322734000° / 35.898557000; 139.322734000좌표: 북위 35° 53′ 54.8052″ 동경 139° 19′ 21.8424″ / 북위 35.898557000° 동경 139.322734000° / 35.898557000; 139.322734000
연결 http://www.komajinja.or.jp/
고마 신사의 장승

고마 신사(일본어: 高麗神社 (こまじんじゃ) 고마 진쟈[*], 고구려 신사)는 일본의 사이타마 현 히다카 시에 있는 신사로, 고구려 유민들과 함께 고마 군을 개척한 고마 군의 초대 군사였던 고약광(왕약광, 고마노고키시(高麗王) 쟛코(若光))을 기리기 위해 세워졌다. 주제신은 고마노고키시 쟛코, 사루타히코노 미코토, 타케노우치노 스쿠네노 미코토를 모시며, 고마노고키시 쟈코오의 제사를 지낸다.

역사[편집]

668년 당나라신라의 연합 공격에 의해 멸망한 고구려를 벗어나 일본으로 망명한 왕족이 이주해왔다. 그 왕족에 섞여 함께 망명했던 고마노 고키시쟛코가 716년 스루가 국(현 시즈오카), 가이 국(현 야마나시), 사가미 국(현 가나가와), 가즈사 국, 시모우사 국(현 지바) 히타치 국(현 이바라키), 시모쓰케 국(현 도치기)에 흩어져 있던 고구려민 1799명을 무사시 국에 이주시켜 개척하였다. 730년 고마노 고키시쟛코가 죽은 후, 고구려민들은 그를 고마묘진(高麗明神)으로서 모시기 위한 고마 신사를 세웠다.

특징[편집]

"출세하고 싶으면 고마 신사에 가서 빌라"는 속설이 있다. 하마구치 오사치, 와카쓰키 레이지로, 사이토 마코토, 고이소 구니아키, 시데하라 기쥬로, 하토야마 이치로가 참배한 뒤에 총리에 임명되었기에, 일본어: 出世明神 (しゅっせいみょうじん) 슛세이묘진[*])이라 하며 숭상하고 있다. 1990년대에는 "큰 사건이 있을 땐 고마 신사에 가서 빌어야 수사가 잘 풀린다"는 얘기가 퍼져, 도쿄지검·도쿄고검 검사들이 줄줄이 참배하기도 했다.[1] 연간 40만명의 참배객이 거쳐갈 정도이며, 그중에서도 많은 유명인사와 연예인들이 자주 참배하는 곳이기도 하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최인준 (2016년 4월 23일). “1300년, 일본 한복판에서 지켜온 고구려의 魂”. 조선일보. 2017년 10월 8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