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례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울의 역사

위례성(慰禮城)은 백제의 초기 도읍지였다. 한강을 기준으로 하여 하남위례성하북위례성으로 구분한다.

삼국사기에는 "성의 서편에는 배와 나루터, 동편 일대에는 군사훈련과 민가 마을, 그리고 길쭉한 사성(蛇城)으로 쌓여져 있어 이 성벽이 이어져 숭산(崇山)에 이르렀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명칭의 유래[편집]

위례성이라는 명칭이 어디에 나왔는지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이 있다. 한강을 뜻하는 옛 이름 아리수(阿利水)·욱리하(郁利河)의‘아리’·‘욱리’에서 왔다고도 하고, 백제에서 왕을 가리키는 호칭이었던 어라하(於羅瑕)에서 왔다는 의견과, 울타리를 말하는 순우리말 '우리'에서 유래했다는 의견이 있다.[1]

위치[편집]

고려와 조선 시대까지 삼국유사에서 위례성의 위치를 직산(稷山)으로 비정한 것에 따라, 천안 성거산 위례성을 위례성으로 추정해 왔다. 하지만 이후 정약용삼국사기에 강을 건너 도읍을 옮겼다는 기록에 주목하여, 위례성을 하남과 하북으로 분리해 하북위례성을 한강 이북 지역으로, 구체적으로는 북한산 동쪽 기슭에 옛 성곽이 남아있고 일대 지명이 한양고현(漢陽古縣)이라는 점에서 이 일대를 하북위례성으로 추정하였다.[2] 삼국유사에서 위례성을 직산으로 추정한 이유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나, 475년 남쪽으로 피란하던 문주왕이 잠시 머무른 곳이라는 의견과, 웅진 천도 후 지명이 옮겨간 현상으로 보는 의견이 있다.[1] 한편 삼국사기에서는 위례성을 "위치는 알 수 없고 지명만 남아있는 곳"으로 분류하였다.

하남위례성[편집]

하남위례성(河南慰禮城)은 기원전 5년부터 기원후 476년까지 백제의 수도였으며, 일반적으로 서울 몽촌토성풍납토성으로 비정되지만 유적·유물의 조사가 빈약해 명쾌한 해답은 아직 나오고 있지 않다.[1] 하남위례성은 한성(漢城)이라고도 한다.

백제의 시조인 온조왕 세력은 한강 이북 지역에 정착했다가, 낙랑, 말갈 등 북쪽으로부터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방어하기 좋고 땅이 기름진 한강남한산 사이로 도읍을 정한 것으로 추정된다.[2]

하북위례성[편집]

하북위례성(河北慰禮城)은 하남위례성을 수도로 정하기 전에 잠시 백제의 도읍이었던 곳으로, 위치는 세검정, 중랑천, 상계동, 우이동 등 여러 추측이 있으며 방학동에 남아있는 방학동 토성을 하북위례성으로 보기도 한다.[2] 하지만, 삼국사기 초기 기록을 부정하는 입장에서는 하북위례성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고 백제의 도읍이 처음부터 하남위례성이었다고 간주한다.[2][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위례성(慰禮城)〉. 《한국민족문화대사전》. 2018년 5월 8일에 확인함. 
  2. 〈하북위례성〉. 《디지털도봉구문화대전》. 2018년 5월 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