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힌두교

옴(AUM): 힌두교에서 부르는 깨닫는 소리
관련 항목

힌두교 만(卍)

베다 · 베다서(Vedas, 산스크리트어: वेद véda, 지식, , Knowledge, Knowing), 베다 문헌(Vedic texts) 또는 베다 산스크리트 전집(Vedic Sanskrit corpus)은 모두 고대 인도를 기원으로 하는 대량의 신화적 · 종교적 · 철학적 문헌들을 가리키는 낱말이다. 베다 문헌들은 베다 산스크리트어로 기록된 것으로 산스크리트 문학(Sanskrit literature)에서 가장 오래된 층에 해당하며 또한 힌두교의 가장 오래된 성전(聖典)들을 이루고 있다.[1][2][3][4]

베다 문헌은 삼히타 · 브라마나 · 아란야카 · 우파니샤드 · 수트라의 다섯 부문으로 분류된다. 이 중에서 삼히타는 《리그베다·야주르베다·사마베다·아타르바베다》의 4종의 삼히타를 의미한다. 이 4종의 삼히타는 힌두교의 정전(正典)을 이루며, 특별히, 4종의 베다 정전이라는 의미의 투리야라고 부른다. 베다 문헌 전체는 투리야를 중심으로 형성되어 있다. 그리고 투리야는 그 중에서 《리그베다》를 기초로 하여 형성되었다.[5] 흔히 "베다"라고 할 때는 이들 투리야만을 의미할 경우가 많다.

베다 문헌이 인도의 각 종교와 철학에서 차지하는 위상은 해당 종교와 철학에 따라 다르다. 이러한 점은 힌두교 종파들 내에서도 마찬가지이다. 힌두교 전통에서, 베다 문헌을 권위있는 정전(正典)으로 인정하는 인도 종교 및 철학 학파들을 아스티카(āstika) 즉 정통파라고 한다. 반면, 그렇지 않은 인도의 종교나 철학을 나스티카(nāstika) 즉 이단 또는 비정통파라고 한다. 힌두교의 입장에서 볼 때, 대표적인 나스티카는 불교자이나교인데, 이 두 종교는 베다 문헌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는다.[6][7] 힌두교에 속한 종파이면서도 베다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는 종파로는 시크교[8][9]브라모이즘(Brahmoism)[10]이 있다.

역사[편집]

이 문단은 위키백과의 편집 지침에 맞춰 다듬어야 합니다. 구체적인 문제는 가 정리를 하긴 했지만 이 문단의 전체 내용에는 출처가 달려있지 않습니다. 또한 베다의 성립에 관한 내용이 불교의 제석천 이야기로 끝을 맺는 문단 흐름을 가지고 있다는 문제점이 있습니다. 이 분야에 대해 잘 아시는 분들께서 출처와 내용을 함께 보강해주시면 좋겠습니다.이며, 더 좋은 문단이 되도록 문단 수정을 도와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1년 1월 29일에 문단의 정리가 요청되었습니다.)
힌두쿠시 산맥(지도의 "Hindukusch")이 지도의 가운데 아래쪽에, 파미르 고원(지도의 "Pamir") 아래에 표시되어 있다
리그베다의 지리적 범위는 힌두쿠시 산맥펀자브 지역으로부터 인도 대평원의 북부로 연장된다: 리그베다에 나오는 (Rigvedic rivers)과 스와트 문화("Swat")와 세머테리 H 문화("Cemetery H")로 표시된 지역이 리그베다의 지리적 범위이다
베다 시대(Vedic period: 1500-500 BC) 후기의 인도 북부: 베다의 샤카(Shakha)들이 녹색으로 표시되어 있다

기원전 1500년경 전쟁에 능한 유목민인 게르만족의 조상인 아리아인들(Aryans)이 힌두쿠시 산맥을 넘어 인도를 침입하여 원주민을 정복하여 아리아인들의 새로운 문화를 만들기 시작하였다.

원주민인 문다족(Mundas)과 드라비다족(Dravidians)의 수준 높은 문화는 아리아인에게 노예계급으로 흡수당한 이후에도 많은 영향을 끼쳐 특히 여신을 비롯하여 뱀신, 수복등에 대한 숭배사상은 힌두교의 성립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

기원전 1200년아리아인들은 다신교의 리그베다를 중심으로 새로운 종교를 탄생시키고 하늘(天) · 비(雨) · 바람(風) · 우레(雷) 등 자연 현상을 지배하는 힘을 신격화 하여 법률신과 창조신으로 숭배하였다. 이 신들은 인간의 생활 속에서 직간접으로 관계를 가지기에 사람들의 필요에 따라 그때마다 신을 초청하여 제를 올렸기에 그 수는 33신 혹은 3,333신이나 되었다. 인간 자신의 현실적 소망을 비는 기도의 신이라는 존재를 활용한 것이다. 아리아인들이 인도에 이주 후 처음 만든 성전을 "베다"라고 한다.

베다는 알다(知)라는 뜻이다. 리그베다에 이어지는 사마베다 · 야주르베다 · 아타르바베다등 3베다의 성립은 기원전 1000년경이다. 그 뒤 제사의 의식과 그 방법을 설명하는 브라마나(제의서 · 祭儀書)는 200년후에 성립되었고 우파니샤드(오의서 · 奧義書)는 기원전 500년경에 성립되었다. 우파니샤드는 "심원한 의의"라는 뜻인데, 힌두교 전통에 따르면 우파니샤드는 신으로부터 직접 들은 슈루티에 속한다. 하지만 문헌이나 사색의 성과로 이루어진 "심원한 의의"라는 입장을 가진 학자들도 있다.

기원전 1000년경부터 동쪽으로 이동하여 갠지즈 강야무나 강 중간 지점의 비옥한 평원을 차지한 아리아인들은 외침도 없이 농경과 목축이 순조로워 오랫동안 태평시대를 보내며 바라문 문화를 정착시킨 시기를 보냈다.

여러 원시 부족에서 농경 · 목축 · 상공업이 더욱 발달함에 따라 인도의 세습계급제도인 사성제도(四姓制度)가 생성 되었다. 바라문(婆羅門)은 사계급의 최상위자로 신에게 제사지내는 의식을 담당한 그룹이다. 다음으로 독립적으로 군대를 통솔하고 정치를 담당한 귀족계급인 크샤트리아(刹帝利)로 샤카족이 이 계급에 속한다. 다음으로는 농업 · 목축 · 상업 · 공업을 담당하는 서민계급인 바이샤가 있고, 그 다음으로는 최하위 계급인 천민계급인 수드라가 있다.

사성바라문이 최상위를 차지한 것은 아리아인이 원주민들을 예속시킬 때 바라문의 주술이 원주민이 가진 주술성의 종교보다 더 복잡하고 고도의 주술적인 종교의례를 갖추어기 때문에 자연적으로 원주민을 귀의시킬 수가 있었기 때문이라고도 한다.

바라문들은 인간의 운명은 자신들의 의지에 좌우된다고 하면서 민중을 핍박하였고 자신들의 혈통을 하늘의 범천(梵天 · Brahma)과 연결시키는 등 바라문 지상주의 세상을 만들어 내게 되었다. 그것이 바라문이 최상위를 차지하게 되는 내력이라고 할 수가 있다.

바라문교(Brahmanism)란 후대의 학자들이 만든 말로 사성계급을 바탕으로 종교가 발달하였지만 후대에 와서 힌두교(Hinduism)로 변신한 종교이다. 따라서 많은 신도를 확보하고 있었지만 종교라기보다는 인도의 전통적 민중 생활의 근간을 이룬 전통 철학사상과 그 해석이 신학 · 제사 · 의례 등의 종교 전반을 포함한 것이라 할 수가 있다.

인도전통사상의 최고의 원리인 브라만(범 · 梵 · Brahman)은 처음에는 베다의 찬가 · 제사(祭詞) · 주사(呪詞)를 의미하였고 그 본질로서 신비력을 목표로 하였으나, 뒤에 베다를 최고로 삼은 제식(祭式) 만능의 브라만 문헌 이후부터는 근원적 창조 원리가 되었다.

이 만유의 근원인 브라만이 신격화 된 것이 범천(梵天 · Brahma)으로 불교가 성립된 후 불교에 귀의하여 불법 수호신이 되었다. 또 베다 신화에 나오는 가장 강력한 인드라(Indra)는 우레신이었으나 불교에 귀의하여 제석천(帝釋天), 일명 제석천왕이라는 불법 수호신이 되었다. 한국의 사찰에 있는 사천왕제석천왕(帝釋天王)의 부하들이다.

분류[편집]

다섯 부문[편집]

베다 문헌은 크게 삼히타(Samhitas· 브라마나(Brahmanas, 제의서, 祭儀書) · 아란야카(Aranyakas· 우파니샤드(Upanishads, 오의서, 奧義書) · 수트라(Sutras)의 5개의 부문으로 분류된다. 이들 베다 문헌들은 힌두교의 정전(正典)을 이루고 있는 투리야라고 부르는 "4종의 삼히타(네 가지 베다)"를 중심으로 형성되어 있다.

삼히타는 "집성" 또는 "컬렉션"을 의미하는데, 4종의 삼히타는 리그베다(Rigveda· 야주르베다(Yajurveda· 사마베다(Samaveda· 아타르바베다(Atharvaveda)이다. "베다" 또는 "베다서"라고 할 때 이들 4종의 삼히타들 즉 투리야만을 지칭하는 경우가 흔하다. 이들 4종의 삼히타들 중에서 아타르바 베다를 제외한 3종의 삼히타를 트라야라고 한다. 트라야인도 철기시대(1200-272 BC)의 베다 시대 종교(1500-500 BC)에서 희생제식(犧牲祭式)을 뜻하는 야즈나(yajna)의 수행과 관련되어 있다. 반면, 트라야에 속하지 않는 아타르바베다는 희생제식과는 무관하게 필요에 따라 사용된다.

슈루티와 스므리티[편집]

힌두 전통에 따르면, 베다 문헌들은 크게 슈루티(śruti)와 스므리티(smṛti)의 두 부류로 구분된다. 슈루티는 "들은 것"을 뜻하고 스므리티는 "기억된 것"을 뜻한다. 힌두 전통에서 슈루티는 현자들이 명상 속에서 신으로부터 직접 들은 것 또는 신이 직접 드러내어 보여준 것을 기록한 문헌이고 반면 스므리티는 그 기원이 인간에 있는 것으로 스승에서 제자로 전승되어 내려온 지혜를 기록한 문헌이다. 때문에 슈루티를 다른 명칭으로는 아파우루세야(apauruṣeya)라고도 하는데 "인간에게서 기원하지 않은 것"[11]이라는 의미이다.[12][13] 힌두 전통에 따르면, 삼히타 · 브라마나 · 아란야카 · 우파니샤드 · 수트라의 5개의 영역의 베다 문헌들 중에서 수트라를 제외한 나머지 4개 영역의 문헌들은 모두 슈루티에 해당한다.

만트라[편집]

투리야리그베다 · 야주르베다 · 사마베다 · 아타르바베다의 4종의 삼히타야주르베다에 산문체의 주해가 삽입되어 있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모두 운문체로 되어 있다. 그리고 이들 삼히타들에 들어있는 개별 시구를 만트라(眞言 · mantra)라고 한다. 일부 엄선된 베다 만트라들은 오늘날의 힌두교에서도 기도 · 종교 행사 · 기타 상서로운 의식 등에서 낭송되고 있다.

삼히타[편집]

삼히타는 다음의 네 가지 베다를 말한다.

  • 리그베다: 신들을 희생제식으로 불러들이는 찬가들을 담은 가장 오래된 문헌
  • 야주르베다: 희생제식의 진행과 관련된 만트라들과 정해진 문구들을 담은 문헌
  • 사마베다: 희생제식에서 사용하는 가곡(歌曲) 또는 가창(歌唱)을 담은 문헌
  • 아타르바베다: 재앙을 털어버리고 복을 빌 때 사용되는 내용을 담은 문헌

리그베다[편집]

리그베다(Rigveda)의 성립 연대는 기원전 1700-1100년이다.[14] 힌두교의 여러 신들을 희생제식을 행하는 장소로 불러들이는 찬가들을 담고 있다.[14] 힌두교 사제 계급(Vedic priesthood) 중 호트리(hotṛ)라고 불리는 주사제가 낭송한다.[14]

야주르베다[편집]

야주르베다(Yajurveda)의 성립 연대는 기원전 1400-1000년이다.[14] 희생제식의 진행과 관련된 만트라들과 정해진 문구들을 담고 있다.[14] 힌두교 사제 계급아드바르유(adhvaryu)라 불리는 제식 진행 사제가 낭송한다.[14]

사마베다[편집]

사마베다(Samaveda)의 성립 연대는 기원전 1000년이다.[14] 희생제식에서 사용하는 가곡(歌曲) 또는 가창(歌唱)을 담고 있다.[14] 힌두교 사제 계급우드가트리(udgātṛ)라고 불리는 찬송가를 맡은 사제가 찬송한다.[14]

아타르바베다[편집]

아타르바베다(Atharvaveda)의 성립 연대는 기원전 1200-1000년이다.[14] 주문(呪文), 이야기, 예언, 액막이 부적, 조복(調伏: 원수나 악마를 굴복시킴), 소량의 사색적인 찬가들 등과 같이 주로 재앙을 제거하고 복을 불러오는 주술 관련 내용을 담고 있다.[14]

베다의 낭송[편집]

4가지 베다 중에서 3가지 베다만 낭송된다. 즉 야주르베다는 1음(音)만으로 낭송되고, 리그베다는 가사의 악센트에 따라 중음(中音, ud?tta) · 저음(低音, anud?tta) · 고음(高音, svarita)으로 낭송된다. 사마베다는 큰 의식에서 좀 더 넓은 음넓이로 간음(間音)을 더 넣으면서 낭송된다.

브라마나[편집]

아란야카[편집]

우파니샤드[편집]

수트라[편집]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

주석[편집]

  1. (영어) Radhakrishnan, Sarvepalli; Moore, Charles A., eds. (1957), 《A Sourcebook in Indian Philosophy》, p. 3. (12th Princeton Paperback ed.), Princeton University Press, ISBN 0-691-01958-4.
  2. (영어) Witzel, Michael, "Vedas and Upaniṣads", Flood, Gavin, ed. (2003), 《The Blackwell Companion to Hinduism》, p. 68. Malden, MA: Blackwell, ISBN 1-4051-3251-5.
  3. (영어) MacDonell, Arthur Anthony (2004), 《A History of Sanskrit Literature》, p. 29-39. Kessinger Publishing, ISBN 1417906197.
  4. (영어) "Sanskrit literature" (2003), 《Philip's Encyclopedia》. 2007년 8월 9일에 확인.
  5. (영어) Constance A. Jones and James D. Ryan, J. Gordon Melton (ed.), (2007). "Introduction", 《Encyclopedia of Hinduism》, pp. xviii-xix. Facts On File, Inc., ISBN 0-8160-5458-4.
  6. (영어) Flood (1996), p. 82
  7. (영어) R.F. Gombrich in Paul Williams, ed., "Buddhism: Critical Concepts in Religious Studies." Taylor and Francis 2006, p. 120.
    "어원을 이용한 풍자에서, 베다를 가르치는 교사인 브라만 계급은 "명상하지 않는 사람들"로 묘사된다. 베다라는 말의 뜻은 "지식(knowledge)"이다. 그런데, 3종의 베다서를 모두 달달 외우고 있지만 브라만은 실제로는 아무것도 알지 못하고 있다: 진정한 "3종의 지식(three knowledges)"은 오직 깨달음(Enlightenment)을 성취함에 의해서만이 가능하다. 고타마 붓다가 정각(正覺)을 성취한 그날 밤, 3종의 관조(three watches)를 통해 성취한 것이 바로 깨달음이라는 말이 전해지고 있다."
  8. (영어) Chahal, Dr. Devindar Singh (Jan-June 2006). "Is Sikhism a Unique Religion or a Vedantic Religion?". 《Understanding Sikhism - the Research Journal》 8 (1): 3–5.
  9. (영어) (1983) 《Aad Guru Granth Sahib》. Shiromani Gurdwara Parbandhak Committee, Amritsar
  10. (영어) Brian Hatcher, 《Eclecticism and Modern Hindu Discourse》, OUP 1999
  11. Apte, Vaman Shivram (1965), The Practical Sanskrit Dictionary (4th revised & enlarged ed.), Delhi: Motilal Banarsidass, ISBN 81-208-0567-4.
    109f쪽에서 아파우루세야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되어 있다: "인간이 저술하거나 또는 만든 것이 아니라 신에게서 기원한 것".
  12. Apte 1965, p. 887
  13. Müller, Max (1891), Chips from a German Workshop, New York: C. Scribner's sons, http://books.google.com/books?id=J8Zo_rtoWAEC. p. 17-18
  14. Bloomfield, M. The Atharvaveda and the Gopatha-Brahmana, (Grundriss der Indo-Arischen Philologie und Altertumskunde II.1.b.) Strassburg 1899; Gonda, J. A history of Indian literature: I.1 Vedic literature (Samhitas and Brahmanas); I.2 The Ritual Sutras. Wiesbaden 1975, 1977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