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단(異端)은 보편적으로 정통 이론에서 많이 벗어난 교리, 주의, 주장 등을 총칭한다. 종교, 철학, 정치학, 과학, 예술 등 다른 분야에서 권위 있는 의견이나 이론에 반대되는 것이라는 확장된 의미로 사용되기도 한다.

종교적 이단[편집]

특정 종교 또는 종파가 다른 종교 또는 종파를 이단이라고 규정할 때, 이것은 후자의 종교 또는 종파의 가르침과 종교적 실천을 따르면 양자 또는 전자("후자"가 아님)의 종교 또는 종파가 주장하는 핵심적인 종교적 사항, 예를 들어, 깨달음(다르마 계통의 종교), 구원(아브라함 계통의 종교), (도 계통의 종교) 또는 수기치인(유교) 등을 성취할 수 없다고 전자의 종교 또는 종파가 주장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이유로, 다른 종교 또는 종파를 이단으로 규정하는 것은 그 종교가 자신의 종교 또는 종파와 단지 "다른 길(different path)"인 것이 아니라 그 종교 또는 종파가 "틀린 길(false 또는 wrong path)"이라고 규정한다는 것을 뜻한다.

예를 들어, 불교의 초기 발생 시에 힌두교는 자신을 정통(아스티카)이라고 규정하고 불교를 이단(나스티카)이라 규정했는데, 이것은 불교의 가르침과 실천을 따르면 힌두교불교에서 공통적으로 추구하는 핵심적인 종교적 사항인 깨달음 또는 해탈을 성취할 수 없다고 힌두교에서 주장했다는 것을 뜻한다. 기원후 1~4세기 동안 당시의 주류 기독교였던 로마 가톨릭교회영지주의를 이단이라고 규정하고 박해했는데, 이것은 영지주의의 가르침과 실천을 따르면 구원받을 수 없다고 로마 가톨릭교회가 주장했다는 것을 뜻한다.

종교적으로 다른 종교 또는 종파를 이단으로 규정하는 것은 종교적 관점에서는 심대한 부분이므로, 그만큼 이단으로 지목받은 종교 또는 종파는 자신을 이단으로 규정한 종교 또는 종파에 대해 도리어 해당 종교 또는 종파가 이단이거나 또는 이단에 근접한다고 규정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영지주의 운동가들은 인간을 영적인 인간(Pneumatics) · 정신적인 인간(Psychics) · 물질적인 인간(Hylics)의 세 부류로 구분하였는데, 자신들은 구원을 성취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영적인 인간의 부류에 속한다고 규정하였고, 반면 로마 가톨릭교회에 대해서는 이단이라고는 말하지 않았어도 자신들보다는 구원을 성취하기가 쉽지 않은 정신적인 인간의 부류에 속한다고 규정하였다.

기독교[편집]

기독교에서는 성경에 근거(딛3:10,11, 벧후 2:1~3)하여 예수 그리스도를 구세주로 믿지 아니하는 가르침 및 교회 내의 부패 또는 범법 행위들을 이단이라고 하는데, 흔히 사이비와 동일한 의미를 갖는 경우가 많다.

11세기 동서 교회의 분열 시기에 동방교회인 콘스탄티노플, 예루살렘, 안디오키아, 알렉산드리아 교구의 동방 정교회는 서방교회인 로마 교구의 로마 가톨릭교회를, 서방교회의 교황은 이와 반대로 동방 정교회를 이단으로 규정하고 상호파문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20세기에 와서야 동방 정교회로마 가톨릭교회가 화해와 일치에 관한 논의를 시작하면서 상호간 이단파문 결정이 철회되었다.

16세기 종교 개혁 시기에 로마 가톨릭교회개신교는 서로를 이단으로 간주하였고 전쟁까지 비화되었다. 이후 로마 가톨릭교회교황 바오로 6세는 기존의 '열교'(裂敎)를 "갈라진 형제"로 고치며 현실적인 개신교와의 관계 개선에 대한 노력을 보여주었다. 개신교도 일부 교단은 로마 가톨릭교회를 무조건적으로 이단으로 간주하지는 않고 있다.

또한 기독교 중 성서지상주의를 강조하는 개신교에서는 성경에 준하지 않는 종파를 이단으로 지목하기도 하며, 사도신경이나 니케아 신경, 칼케돈 신조 등의 정통 신앙고백을 준수하지 않거나 반대되는 이론, 또는 그런 이론에 바탕한 종교 자체를 의미하기도 한다. 즉, 기독교계 종파 뿐만 아니라 기독교가 아닌 종교까지 포함될 수도 있는 것이다.

이슬람[편집]

전통적으로 수니파에서는 알리 이븐 아비 탈리브를 파조(派祖)로 하는 시아파를 이단으로 규정해 왔었다.[출처 필요]

유학[편집]

유학에서는 정학(正學)에서 벗어난 사상이나 종교를 이단시하는 경우가 있었다. 그 실례로 천주교가 조선에 들어왔을때, 조정과 노론계 보수유학자들이 천주교는 정학인 유학에 반하는 사학(邪學)이라고 하면서 박해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