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교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보편교회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공교회 또는 보편교회(universal church, 또는 catholic church)[주 1]라고도 한다. 이는 공교회주의 또는 보편교회주의를 따르는 개념으로, 기독교에서 사도들의 전통인 신구약 성경초대교회 지침인 니케아 신경,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경을 따르는 교회 전체로, 즉 그리스도를 따르는 하나의 교회를 지칭한다. 공교회 또는 보편교회는 신약성경이 씌어진 코이네 그리스어, 즉 헬라어로 "에클레시아 카톨리케(고대 그리스어: ἐκκλησια καθολικη)"의 번역이다. '공통적', '보편적', '일반적'의 뜻인 '카톨리케'와 '교회'의 의미인 '에클레시아'라는 헬라어 단어로 구성된 용어이다. 이는 하나의 교회, 즉 교회의 동방전통을 따르는 정교회와 서방전통을 따르는 천주교개신교를 아우르는 모든 교회의 하나 됨을 지칭하는 의미로 서방과 동방교회의 분열이 있었던 11세기 이전의 교회의 신학적, 역사적 전통을 중요하게 여긴다. 천주교회에서 주장하는 '로마가톨릭주의' 또는 '가톨릭주의'는 토미즘이 등장한 12세기 이후에 주장되는 것으로 이와는 별개의 개념이다.[주 2]

공교회 용어의 유래[편집]

‘공교회'의 용어는 안디옥의 이그나티오스 또는 안티오키아의 이그나티오스(고대 그리스어: Ἰγνάτιος Ἀντιοχείας 이그나티오스 안티오케이아스[*], 35 - 107?)가 1세기에 스미르나에 사는 그리스도인들에게 보낸 편지인 《스미르나 신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처음 나타나며, 교인들과 감독(주교)과 관계를 권면하는 문장과 《피라델피아 신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그리스도와 사도를 강조하는 문장에서도 나타난다.

“감독이나 혹은 그가 지명한 사람에 의해 집행된 모든 성만찬은 정당하다. 감독이 어디에 나타나든지 회중은 그곳에 참석해야 한다. 이것은 예수 그리스도가 어디에 계시든지 그곳에는 공교회가 있는 것과 마찬가지다.”《Smyrna, 8:2》
"교회는 공교회적이고, 교회 중심은 그리스도이시고, 교회의 스승은 사도들이다."《Philadelphians, 5:1》

공교회에 대한 이그나티오스의 강조는 1세기 이단들과 분리주의자들과 논쟁에서 사용하였고, 교회는 진리에 충만한 그리스도 안에서 일치하는 사도의 전승을 따르는 참된 교회여야 한다는 의미를 강조했다.[1]

공교회주의[편집]

공교회주의 또는 보편교회주의는 초대교회사도들의 전승을 기록한 문서인 신약성경과 초대교회가 사용한 구약성경을 인정하고, 교부들이 형성한 초기 교회 신학적 배경과 초기 공의회신학적 전통을 존중하고, 서방과 동방교회가 분열되기 이전인 하나로 일치되었던 11세기 이전의 교회를 지향하는 기독교의 사상을 의미한다.

공교회주의 배경[편집]

콘스탄티노플을 중심으로 하는 하나의 교회[편집]

공교회주의는 로마제국의 기독교 공인과 관련된다. 313년 기독교를 로마제국의 교회로 공인한 황제 콘스탄티누스는 수도를 로마에서 콘스탄티노플(지금의 이스탄불)로 천도할 계획을 추진했다. 새로운 제국의 종교로 기독교를 공인했고, 콘스탄티노플을 중심으로 하는 총 5개의 대교구를 구상했다. 콘스탄티노플, 로마, 예루살렘, 안티오키아, 알렉산드리아의 5개 대교구의 교회를 구성하고 각 지역을 관장할 대감독(대주교)을 선출하였다. 현실 교회의 구조인 5개 대교구의 교회는 실제로는 하나의 교회이며 단지 지역을 5개로 구분한 것이라고 여긴 것이 공교회주의의 시작이다.

교회에 이단이나 다양한 신학사조가 등장하기도 했으나 12세기까지 로마제국의 수도인 콘스탄티노플을 중심으로 지역적 협업 공동체를 이루며 하나의 교회를 유지하였다. 동일한 신학체계와 동일한 구조, 동일한 예식을 바탕으로 다양한 지역적 차이를 극복하고 하나의 신조 아래에 있는 교회였다. 이러한 교회의 신학적, 구조적 일치는 기독교회의 자랑이며 잠재적 문제이기도 했다.

헬라어의 공용화[편집]

공교회주의를 강화하기 위해 신약성경이 쓰인 고대 그리스어인 코이네 그리스어, 즉 헬라어를 신학용어와 교회용어로 사용하였고, 다양한 연구 언어로 활용하였다. 로마제국 전역에서 사용되었고, 천도 이전에도 황제들의 칙령은 헬라어와 라틴어를 함께 사용하였고 황제 직인에도 헬라어가 병기되었다. 4세기 콘스탄티노플 천도 이후에는 로마제국, 즉 비잔틴 제국공용어헬라어가 되었다. 헬라어는 콘스탄티노플, 예루살렘, 안티오키아 및 알렉산드리아 일부 지역에서는 환영할 일상 언어였지만, 라틴어를 사용하던 로마와 알렉산드리아 일부 지역에서는 어려운 외국 언어였다. 점차 세월이 흐르며, 헬라어의 라틴어 번역상 문제나 언어로 인한 문화 차이는 신학과 신학 이해의 차이를 가져왔고, 공교회주의의 잠재적 분열 문제점으로 나타났다.

공교회주의 교회구조[편집]

공의회 중심 구조[편집]

4세기부터 11세기까지 교회는 로마제국의 새롭게 천도한 수도였던 콘스탄티노플을 중심으로 로마, 안디옥, 예루살렘, 알렉산드리아의 5개 지역으로 구분되었고, 각교구의 대감독(대주교)은 협의를 통해 문제들을 해결하고, 신학적 문제가 발생할 경우 공의회를 소집하여 각지역 감독(주교)과 대감독들이 협의와 회의를 통해 신학적 교리와 문제를 해결하였다. 따라서 절대적 의미의 교종이 존재하지 않았고, 콘스탄티노플 대감독을 의장으로 세워서 진행하며, 감독들과 대감독들이 참여하는 회의, 공의회가 절대적 위치를 차지한 교회구조였다.[2]

거룩한 사명으로서 성직자 이해[편집]

이런 제도는 대감독에서 감독으로, 감독에서 지역교회 성직자로, 성직자에서 성도로 구성되는 교회 구조를 형성하였다. 성직자는 성도들에서 선출하여 일정한 성직 교육을 받고 훈련을 통해 감독이 성직자로 임명하였고, 성직자 중에서 감독을 선출하여 대감독이 임명하였고, 대감독은 감독들이 선별하여 대감독직을 받고, 대감독들이 임명하였다. 이런 상호 작용을 통해 교회가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전체적으로 그리스도를 향하는 하나이며 동시에 그리스도의 지체로 지역적으로 나뉜 교회였다. 교회 내에서 성도와 성직자 간의 절대적 계급 관계는 형성되지 않았으며, 성직자는 신자와 성직자의 계급적 관계가 아니라, 신약의 《디모데서》(디모테오에게 보낸 편지)에 기록된 거룩한 사명에 대한 자격으로 보았다.[3][4]

공교회의 4가지 요소[편집]

초대교회부터 교회는 4가지 요소가 공교회를 이루는 요소라고 보았고, 하나(단일성), 거룩함, 보편성(공통성), 사도성이 그 4 요소이다. 이미 2세기 교부 안디옥의 이그나티오스와 325년 니케아 공의회에서도 언급하였으며, 니케아-콘스탄티노폴리스 신경에도 담았다.

단일성[편집]

공교회는 하나(단일성)이며, 성부, 성자, 성령이 하나이듯 공교회는 하나이고, 그리스도를 따르는 하나의 성찬, 하나의 세례(침례)가 있다. 신약성경 내에서도 바울(파울로스)계열의 문헌들은 이를 강조한다.

거룩함[편집]

세상의 교회는 세상의 죄에서 자유롭지는 못하나, 삼위일체중 하나인 성자, 예수 그리스도의 위에 세워진 공교회는 거룩함을 지닌다고 보았다. 기독교인이 세상에 현존하는 교회가 문제와 어려우을 지닌 제한적인 교회이지만, 그 본질은 예수 그리스도의 거룩함을 나타내려는 교회이므로 거룩함을 지닌다고 생각한다.

보편성(공통성)[편집]

공교회가 세상에서 눈에 보이는 요소중 하나이다. 공교회 즉 공통 교회(보편교회)를 의미한다. 세상에 널리 퍼진 교회는 각 상황에 대응해야 하는 교회이지만 동시에 삼위일체를 믿고, 예수 그리스도의 몸으로서 공통의 공교회를 의미한다. 다른 장소에 같은 신앙과 같은 신앙에 따르는 공통성을 지닌 교회이다.

사도성[편집]

공교회는 사도의 전통을 따르는 교회이다. 공교회의 기준은 사도가 전한 그리스도복음신앙 전통을 따라야 한다. 사도의 전통은 구약성경신약성경, 니케아 공의회를 포함한 초대 공의회신학사상과 교의와 교회전통을 의미한다.

주해[편집]

  1. '공통, 보편, 일반'을 뜻하는 헬라어 어원인 'catholic'이라는 용어가 천주교, 또는 로마가톨릭교회를 가리키는 용어와 혼용되어서 의미 혼동을 피하고자 같은 의미의 라틴어 어원인 'universal'로도 사용한다.
  2. 천주교회에서 주장하는 로마가톨릭주의 또는 가톨릭주의는 12세기 형성된 토마스 아퀴나스 사상(토미즘)에 따라 서방교회에서 교황을 인정하는 교회만을 의미한다.

각주[편집]

  1. 위르겐 몰트만. 《성령의 능력 안에 있는 교회》. 박봉랑 외 4명 옮김. (서울: 한국신학연구소, 1980)
  2. 한스 큉. 《그리스도교》. 이종한 옮김. (왜관: 분도출판사, 2002)
  3. A Select Library of the Nicene and Post-Nicene Father of the Christian Church. 1st Series, 14 vols, Edited by J. Wace and P. Schaff. (New York: Christians, 1887-92)
  4. Thomas C. Oden. Classic Christianity: a Systimatic Theology. (New York: Harper One, 1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