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아의 방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노아의 방주> (1846). 미국의 민속 화가 에드우드 힉스 작.

노아의 방주(영어: Noah's Ark; 히브리어: תיבת נח; 고전히브리어:Teyvat Noaḥ, -方舟)는 아브라함 계통의 종교에서 전승되는 설화 속에 등장하는 배이다. 모세오경 중의 창세기에 실려있으며, 노아와 관련된 일련의 이야기 속에 등장하기 때문에 노아의 방주로 통칭된다. 주로 기독교의 전승이 널리 알려져 있으나, 그 외의 아브라함 계통 종교들인 유대교, 이슬람교, 만다야교 등에서도 모두 각자의 전승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종교와 전승에 따라서는 전해지는 내용이나 받아들이는 해석에 조금씩 차이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정의 및 해석[편집]

설화의 내용[편집]

노아의 방주는 노아의 홍수 이야기(<창세기> 6:5~9:29)에 나오는 의 이름이다. 인류의 선조들이 나날이 포악해지므로 하나님홍수를 내려서 인류를 멸망시켜 버리려 하였다. 다만 의로운 사람 노아 일가(一家)만이 이 심판을 면하게 되었다는 이야기다.

노아는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 배를 만들고 가족과 정결한 짐승 암수 일곱 마리씩, 부정한 짐승 암수 한 마리씩(혹은 두 마리씩; 사본에 따라 다름), 그리고 새 암수 일곱 마리씩을 싣고 밀어닥친 홍수를 피하였다. 모든 사람들이 타락한 생활에 빠져 있어 하나님이 홍수로 심판하려 할 때 홀로 바르게 살던 노아는 하나님의 특별한 계시로 홍수가 올 것을 미리 알게 된다. 그는 길이 300 규빗, 너비 50 규빗, 높이 30 규빗(고대의 1규빗은 팔꿈치에서 가운데 손가락끝까지의 길이로 약 45~46cm를 가리킴), 상 ·중 ·하 3층으로 된 방주를 만들어 8명의 가족과, 한 쌍씩의 여러 동물을 데리고 이 방주에 탄다. 대홍수를 만나 모든 생물(물고기 제외)이 전멸하고 말았지만, 이 방주에 탔던 노아의 가족과 동물들은 살아 남았다고 한다.〈창세기〉 6장 14~16절에 보면 길이 300규빗 (약 135m), 폭 50 규빗 (약 22.5m), 높이 30 규빗 (약 13.5m)인 이 배는 지붕과 문을 달고 배 안은 3층으로 만들어져 있었다. 선체(船體)는 고페르나무(잣나무)로 되고 안쪽에는 역청(아스팔트와 비슷한 성분)을 칠하여 굳혔다고 기록하고 있다.

기독교[편집]

노아(נח)라는 말은 히브리어로 ‘안식, 평안’이라는 뜻인데, 노아는 신앙의 모범, 방주는 신자의 단체인 교회, 대홍수는 하나님의 심판을 상징하며, 초대교회 이래 기독교 예술의 소재로 많이 다루어지고 있다.신학자들에 따르면, 길가메쉬 서사시와 성경의 창세기, 즉 홍수를 비롯한 대부분의 내용들이 일치하는데, 기독교의 창세설화는 다른 것들과 달리 갈등과 싸움이 중심이 되지 않는다는 차이가 있다고 한다.[1]

창조주의에 대한 신학적 탐구가 이루어지며, 과학적 사실들을 올바르게 찾아나가는 노력이 계속되어 유신진화론이 근본주의를 제외한 모든 신학적 시각의 중심이 됨에 따라, 현재 가톨릭개신교에서 노아의 방주에 대한 해석은 이것이 역사적 사실이 아니라는 것으로 대부분 일치하는 편이며, 근본주의를 제외한 대부분의 신학계에서는 노아의 방주가 갖는 의미들에 집중하고 있다.

이슬람교[편집]

노아의 선지자적인 면을 나타내고 있다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한다. 이슬람교에서는 노아를 예수마호메트 더불어 선지자중 한명으로 본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유대교[편집]

유대교에서는 일반적으로 노아의 홍수에 대한 해석은 거의 기독교와 같다. 다만 "선택받은 민족"이라는 점에 조금더 초점을 맞춘다고 한다.

만다야교[편집]

길가메쉬 서사시[편집]

길가메쉬 서사시에서는 노아의 방주 이야기와 비슷한 홍수가 등장한다. 홍수의 기간으로 상정된 기간은 성경에서 이야기하는 것과 비슷하며, 방주의 형태나 특정 인물에 대한 선택등 비슷한 부분이 상당히 많다. 그렇기에 노아의 홍수 이야기 자체가 메소포타미아쪽 문명의 영향을 받은 것이거나 홍수 자체가 인간의 바램을 주술적으로 풀려고 하는 것으로 해석하기도 한다.[2] 자세한 내용은 관련 항목을 참조.

신학적 의미[편집]

역사학과 과학이 발달하지 않았던 과거 전통 신학계에서는 근본주의적 시각을 받아들여 노아의 방주를 역사적 사실로 기술하려 했으며, 이러한 관점은 아직도 과학과 역사학에 어두운 보수적 근본주의계열의 개신교에서만 받아들여지고 있다. 하지만 역사학과 과학의 발달로 인해, 노아의 방주의 실존에 대한 의문이 제기가 되고, 세계적 홍수가 존재할 수 없음이 밝혀짐에 따라 현대 신학계에서는 비록 노아의 홍수가 과학적으로 실존하지는 않았지만 그 자체의 의미는 신학적으로 매우 중요하며, 이에 대한 해석은 다양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대부분의 기독교(가톨릭, 개신교를 포함한 대부분)에서는 노아의 방주는 상징적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그러므로 과학과는 상관없이 신학적으로 노아의 방주 자체의 의미는 중요하게 해석된다고 한다[3][4]

근본주의적 해석[편집]

역사학과 과학의 발달이 더뎠던 고대사회에서는, 성경이 단순한 교리적인 부분 뿐 아니라 역사책으로서의 권위도 높았기에 노아의 방주를 역사적인 존재로서 다루고 있었다. 이는 제칠일안식교에서 비롯된 의사과학의 한 종류인 유사지질학홍수지질학과 같은 것에 영향을 주었으며, 과거 신학에서는 이러한 근본주의적 해석을 받아들여 역사와 사회적인 모든 부분에 있어 성경을 교과서로 채택할 것을 촉구했다. 이러한 홍수지질학을 주장했던 유사지질학자들은 성경에 나오는 노아의 홍수가 어딘가에 그 흔적이 남아 있을것이라고 주장하며 노아의 방주를 찾기 위한 노력을 했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같은 메소포타미아 지방의 신화인 이슬람교 경전이나 길가메쉬 서사시등의 신화를 들어서 이를 근거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러한 전통적 근본주의적 시각은 과거에는 상당히 힘을 얻었으나, 역사학과 과학의 발달에 따라 힘을 잃게 되었고, 홍수지질학유사과학으로서 남게 되었다. 현대에는 뒤의 실존논란에서 다루는 것처럼 이러한 근본주의적 해석은 비과학적인 해석으로 여기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남침례교로 대표되는 극보수주의계열 기독교에서는 아직도 이것이 받아들여지고 있다.

현대적 해석[편집]

노아의 방주가 실존하지 않음이 밝혀짐으로서, 그것이 가지는 의미에 집중하는 방향으로 신학이 발달해감에 따라 노아의 홍수에 대한 존재론적 논쟁은 무의미하며[5], 아브라함계 종교의 형성 이전부터 고대 근동 지역에 흔하게 전해져 오던 홍수 설화에 빗대어 불의한 이들에 대해 신이 내리는 재앙과 의로운 자들의 생존으로 다시 시작되는 역사를 설명하기 위한 아브라함계 종교의 이야기 방식으로 보는 해석 또한 존재한다.[6]

(6,9-7,6) 큰 강들이 일정한 기간을 두고 넘쳐흐르는 데서 영감을 받은 홍수 이야기는 옛 중동 문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전형적인 이야기다. 성경 저자들은 그런 홍수 이야기를 이용하여, 홍수로 말미암아 인류가 원초적인 혼돈으로 돌아가고 만다는 상징적인 뜻을 표현하려고 했다(창세 1,6-30을 6,17 및 7,18-24와 비교하라). 그러나 역사 속에서 일어나는 홍수는 무엇인가? 이 홍수는 사람과 국가의 이기주의와 교만이 낳는 재앙과 같은 사건들, 자연 및 인간세계를 혼돈으로 몰아넣는 지독한 형태의 사건들을 가리킨다. 이 본문에서는 또한 정의로운 사람들을 감싸 지켜 준다. 정의로운 사람들은 그런 재앙을 가려낼 줄 알고 살아남아서 생명을 보존하기 위한 태도를 취할 줄 안다. 역사가 계속되는 것은 정의로운 사람들을 통해서다.

(7,6-24) 이 본문은 되풀이되는 내용이다. 왜냐하면 홍수에 관한 서로 다른 시대들의 두 전승을 뒤섞어놓고 있기때문이다. 이 대목을 창세 1,1-10과 비교해 보면, 홍수가 원초적인 혼돈으로 돌아감을 뜻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인류가 자기 자신 안에 있는 하느님의 형상을 깨뜨릴 때, 그 결과는 창조된 세계 전체를 허무는 것이 된다. 하느님의 영광이 아니라, 자기 자신의 영광을 찾는 자들, 아무것도 내세울 것이 없는 사람들을 무시하면서 자기 출세만 찾는 자들이 역사 속에 전쟁, 굶주림, 질병 등과 같은 숱한 재앙을 불러들여 무수한 사람들을 죽게 만든다. 홍수는 그런 역사상의 커다란 재앙들 속에서 드러나는 하느님의 심판을 가리킨다. 그런 재앙들은 사람들이 하느님의 뜻과 계획을 따르지 않고 자기네 뜻과 계획을 따르면서 제멋대로 놀아날 때 들이닥칠 비극적인 운명을 보여 준다. 올곧게 살면서 다른 사람들을 섬기는 사람들이야말로 다른 사람들을 이롭게 하고 세상을 더 아름답게 만드는 사람들이다.

— 21세기 성경해설, 국제가톨릭성서공회

메소포타미아 홍수설화와 기독교의 홍수설화의 가장 큰 차이점은, 메소포타미아의 신들은 인간을 노예로서 만들어 자신들에게 제물을 바치고 신전을 지어 찬양하게 하기 위한 목적으로 인간을 만들었으나 그 수가 너무 많아 신들이 잠을 못잘 정도가 되자 한 쌍의 남녀만 남겨놓고 쓸어버린 것이고, 반면 기독교의 경우는 신이 인간의 죄악에 대해 벌을 내렸으나 유일하게 의로운 이만을 살려주었다는 것이 다르다. 즉, 메소포타미아 신화에서 인간은 신들이 자신들의 필요에 의해 노예로서 만들어낸 존재이나, 기독교의 경우는 신이 인간을 노예로서가 아니라 "신의 형상을 본따" 만든 존재라는 큰 차이점이 존재한다.[5]

How should modern readers interpret the creation-flood story in Gn 2–11? The stories are neither history nor myth. “Myth” is an unsuitable term, for it has several different meanings and connotes untruth in popular English. “History” is equally misleading, for it suggests that the events actually took place. The best term is creation-flood story. Ancient Near Eastern thinkers did not have our methods of exploring serious questions. Instead, they used narratives for issues that we would call philosophical and theological. They added and subtracted narrative details and varied the plot as they sought meaning in the ancient stories. Their stories reveal a privileged time, when divine decisions were made that determined the future of the human race. The origin of something was thought to explain its present meaning, e.g., how God acts with justice and generosity, why human beings are rebellious, the nature of sexual attraction and marriage, why there are many peoples and languages. Though the stories may initially strike us as primitive and naive, they are in fact told with skill, compression, and subtlety. They provide profound answers to perennial questions about God and human beings. — Introduction for Genesis, USCCB

노아의 방주 실존에 관한 오해들[편집]

물론 노아의 방주가 신학과 신앙에서 중요한 영향을 차지하는 것은 사실이나, 현재 노아의 방주가 역사적으로 실존한다는 주장은 그 증거가 존재하지 않기에 관련 학계로부터 전혀 인정받지 못하고 있으며 그 실존과 안정성에 대한 수많은 논란이 있다.[7][8][9][10][11] 한국창조과학회 등에서는 제칠일안식교를 기반으로 한 홍수지질학적 주장들을[12] 을 내어 놓고 있지만, 사실과 다른 근거들을 바탕으로 주장하므로 신뢰하기 힘든 것들이 전부라 할 수 없다. 그러므로 현재 노아의 방주가 실존한다는 주장은 그 증거가 존재하지 않기에 관련 학계로부터 전혀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모든 과학관련 학계에서는 노아의 방주의 구조나 재질등이 실제로 존재할 수 없는 설화속 이야기라는 데에 동의하고 있다.

그러므로, 일반적으로 학계에서는 노아의 방주를 실존하지 않는 것이라고 결론지어져 있으며, 이는 과학신학쪽 학회 모두에서 동의하는 부분이다. 다만, 이것이 실존한다고 주장하는 일부 비과학자들의 주장에 의해 마치 노아의 방주가 실존하거나, 실존에 대해 학회에서 다수의 논란이 있다고 착각하게 되는 경향이 있어, 몇가지 잘못된 오해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 터키 아라랏 산에 노아의 방주가 존재한다는 주장

일반적으로 터키의 아라랏 산의 경우, 실제 성경 속에 등장하는 아라랏 산은 지금 아라랏이라 불리는 하나의 산이 아니라 당시 아라랏이라고 불리던 광대한 지역의 산들을 모두 가리키는 표현이라는 주장도 나와 있으며,[13] 또한 목재로 만들어진 방주가 현재까지 남아있을 수는 없다는 비판도 받고 있다. 예를 들어, 1955년 프랑스의 탐험가인 Fernand Navarra가 발견한 목재 파편의 경우, 스페인의 임업 연구소에서 목재의 특성을 토대로 5000년 전의 것이라고 밝히긴 했으나 그 신빙성에 문제점이 있었고 후에 방사성 동위원소 측정법 등의 첨단 과학의 도움을 받은 5개 연구소에서 모두 기원 이후의 시기로 연대를 측정했다.[13] 2009년 뿐 아니라 거의 수년에 한번씩 어디선가 노아의 방주를 발견했다는 주장들이 제시되었지만, 심지어 같은 창조과학을 주장하는 사람들에게조차 비판받을 정도였다. [14] 노아의 방주가 다른 여러 지방에서 발견되었다는 주장이 있으나 너무나 다양한 지방(중국, 터키, 인도 등)에 걸쳐있고, 그 주장도 각각 제각각이므로 신빙성이 없다. 예를 들자면, 중국 BTV에서는 2012년에 중국에서 노아의 방주가 발견되었다는 보도를 하였는데,[15] 이것은 창조과학회에서 주장하는 장소와는 전혀 다른곳이기도 하며, 화석화가 진행되지 않은 나무의 존재등으로 가짜임이 밝혀졌다.[16][17][18] 때때로 일부 "학자"라 칭하는 사람들이 이를 찾기 위해 노력한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학계에서 유사지질학으로 평가되고 있다.[19][20][21]

  • 동물 종을 다 태울 수 있었다는 주장

기독교 성경 내용에는 모든 종들을 방주에 태운다고 이야기하고 있으나, 어류나 수중 생물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22] 이것을 신학적 의미로만 받아들이면 괜찮은 문제이나, 이 현상이 실제로 일어났다고 가정할 경우,이는 종 간 생존 환경의 차이에 대해서 간과하고 있다. 수중 생물이라 하더라도 종에 따라 생존할 수 있는 환경은 각각 다른 것이며, 40일 이내에 현존하는 가장 높은 산인 에베레스트 산도 잠기게 할 정도의 폭우로 인해 담수와 염수가 급작스럽게 섞일 경우, 급격한 삼투압 변화로 인해 대부분의 수생생물들이 폐사하게 되며, 결과적으로 육지 뿐 아니라 바다와 강의 모든 생태계가 파괴된다.[23] 이후 5천년이라는 지극히 짧은 세월 동안 지구상의 동식물이 모두 페름기 대멸종 또는 K-T 대멸종에 준하는 대량절멸에 가까운 상태에서부터 시작하여 현재의 대략 870만(±120만)종에 달하는 생물다양성[24]을 획득하려면 모든 생물들이 각 세대마다 종분화가 일어나야 할 만큼 엄청난 속도로 진화 및 번식이 (멸종 없이) 이루어져야만 가능한 일이다. (이와 관련하여 창조과학회 측에서는 북극곰의 예시를 통해 가지고 있던 특성이 없어지는 것이 진화가 아니라고 주장하지만, 통상적으로 알려진 바와 같이 생물학에서는 이미 존재하는 특성이 없어지는 현상, 즉 퇴화 역시 진화의 정의에 포함된다.[25]) 즉, 노아의 홍수가 실재하는 사건이었다면 진화종분화가 현재까지 알려진 것과 비교할 수 없이 엄청난 속도로 이루어져야만 현재 지구의 생물다양성을 설명할 수 있다. 게다가 이것은 현재의 생물종 멸종 속도를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다시 말해, 노아의 홍수가 실재하는 전지구적인 사건이기 위해서는 최소 캄브리아기 대폭발 수준의 폭발적인 진화적 종분화가 1-2억년이 아니라 최대 3-4천년 이내에 이루어졌어야만 현생 지구의 생물다양성에 대한 설명이 가능해진다.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각 동물들이 차지하는 영역과 먹이사슬에서의 위치, 375일 동안 먹이도 없이 밀폐된 공간으로 인해 받을 스트레스 등 생태적 지위에 대한 고려가 전혀 없다는 점이다. 또한 바다에서 생존이 불가능한 생물종까지 숫자에 포함되었다는 점에서 논란이 있다.

  • 노아의 방주의 안정한 형태라는 주장

창조과학회에서는 또한 노아의 방주가 안정적인 구조였다고 주장하지만, 이와는 달리 노아의 방주는 항해가 불가능한 설계에 가깝다. 실제로 창조과학에서 주장하는 방주의 크기와 철제 부품을 사용하지 않은 목재 선박 중에서 가장 큰 수준의 선박들을 비교하면 배수량이 두배 이상 차이난다. 그리고 목재 선박은 강도 상의 문제 때문에 통상 길이 100m, 배수량 2000톤 정도가 한계로 여겨져 왔다.[26] 창조과학회에서는 노아의 방주의 안정성을 실험하기 위한 연구가 있다고 주장하기도 하나, 그 자체의 불합리성에 대한 비판을 받고 있으며[27], 관련 주요 연구자는 지질학 석사학위, 생물학 학사학위를 가진 초등학교 교사로서, 주류 학계의 학회나 저널 등에 발표한 적이 없으며 또한 정당한 피어 리뷰에 의해 검증받지 않았다.[28][29]

창조과학 지지자들은 노아의 방주의 건설 비율미국 전함 U.S.S. 오레곤 호를 설계할 때 이 방주와 같은 비율을 사용했다라는 주장을 하기도 하나 이는 사실과 다르며 (방주의 예상 크기: 450x75x50 feet, USS Oregon: 348x68x24 feet)[30] 겨우 이 정도의 크기로는 창조주의 설화에 나오는 동물을 한 쌍씩 싣기에는 부족함이 많다..

레플리카 및 모형[편집]

노아의 방주의 현실성 부족과 제대로 된 설계도가 존재하지 않으므로 재현은 불가능에 가깝지만, 조형물로서의 가치를 지닌 레플리카가 만들어져 노르웨이 오슬로에 전시되어 있었으며, 안타깝게도 오슬로 항구에 전시되어있던 모형은 다른 배와의 충돌로 큰 소실을 입었다.[31] 켄터키에는 노아의 방주 레플리카로 기념관을 만들어놓았지만, 유사과학창조과학을 선전하는 용도로 사용되어 교육적으로 문제가 많다는 점이 지적받고 있다.[3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198385
  2. “길가메쉬 서사시와 노아 홍수 이야기 / 배철현 교수”. 
  3. “바이오 로고스,홍수는 과학이 아니다”. 
  4. “바이오로고스, 홍수를 어떻게 해석해야 할 것인가”. 
  5. United States Conference of Catholic Bishops. “Genesis-introduction”. 
  6. 21세기성경해설 구약편, 국제가톨릭성서공회
  7. Mayell, Hillary (2004년 4월 27일). “Noah's Ark Found? Turkey Expedition Planned for Summer”. National Geographic Society. 
  8. Noah's Ark Quest Dead in Water – National Geographic
  9. Fagan, Brian M.; Beck, Charlotte (1996). 《The Oxford Companion to Archaeology》. Oxford: Oxford University Press. ISBN 0195076184. 
  10. Cline, Eric H. (2009). 《Biblical Archaeology: A Very Short Introduction》. Oxford: Oxford University Press. ISBN 0199741077. 
  11. Feder, Kenneth L. (2010). 《Encyclopedia of Dubious Archaeology: From Atlantis to the Walam Olum》. Santa Barbara, California: ABC-CLIO. ISBN 031337919X. 
  12. 노아의 방주에 관한 24개의 질문과 답 창조과학회
  13. Bailey, Lloyd, 1989. Noah: The Person and the Story in History and Tradition. Columbia: University of South Carolina Press, pp. 61-82
  14. Deluged with Inquiries About the Ark Answer in Genesis
  15. https://www.youtube.com/watch?v=7ZXZqe4bUKE
  16. “중국에서 발견된 노아의 방주는 아라랏 산에 심어놓은 나무막대기”. 
  17. “Bogus "Noah's" Ark from Turkey exposed as a common geological structure Collins, Lorence G.; Fasold, David Franklin”. 
  18. “중국에서 발견된 노아의 방주는 가짜”. 
  19. “Fagan, Brian M.; Beck, Charlotte (1996). The Oxford Companion to Archaeology. Oxford: Oxford University Press. ISBN 0195076184. Retrieved 17 January 2014.”. 
  20. “Cline, Eric H. (2009). Biblical Archaeology: A Very Short Introduction. Oxford: Oxford University Press. ISBN 0199741077. Retrieved 17 January 2014.”. 
  21. “영문위키, 노아의 방주를 찾아서”. 
  22. 창 7:21-23
  23. 변명섭, 장민호, 송호복 (2014). 《담수어류의 폐사(사례와 원인 분석)》 (PDF). 국립환경과학원. 담수어류는 물의 흐름에 역행하는 특성이 있다. 담수어류가 물의 흐름을 따라 흘러간다면 바다에 도달하게 되고, 삼투압의 작용에 의하여 사멸하게 된다. (중략) 집중강우에 의하여 석호로 다량의 빗물이 유입되면 석호 내 염분도가 크게 줄어 삼투압의 급격한 변화, 석호 바닥 유기물층의 교란에 의한 수중 산소 고갈 등의 현상이 발생하는데 이 때 서식 어종이 폐사 할 수 있다. 또한 유입수 증가나 높은 파도 등에 의하여 갯터짐 현상이 발생함으로써 일시에 다량의 바닷물이 유입되면 석호의 수중생태계의 교란 현상은 더욱 심해져 폐사 수준이 높아질 수 있다. 
  24. How Many Species Are There on Earth and in the Ocean? by Camilo Mora et.al., PLoS Biology, 2011
  25. 진화는 진보인가 최재천 교수의 다윈 2.0
  26. 대한조선학회 선박유체역학 연구회, <선박의 저항과 추진>, 지성사, 2009, p.8, ISBN 978-89-7889-193-6
  27. Review of John Woodmorappe's Noah's Ark A Feasibility Study The Talkorigins Archive
  28. Editor. “Biography - John Woodmorappe”. Answers in Genesis. 
  29. Jan Peczkis (June 2011). “CPS Science Teacher Remains Jobless” (PDF). Chicago Union Teacher: Official Publication of the Chicago Teachers Union. vol. 74, no. 8, page 5 
  30. “방주와 USS 오레곤의 미신”. 
  31. “Replica of Noah’s Ark Is Damaged in Oslo Harbor Collision”. New York Times. 
  32. “School field trips to creationist Ark? Sink that idea right now”.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